전체뉴스 71-80 / 3,9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G, 배터리 시장 독주 채비…GM과 두번째 美 합작공장

    ...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투자 규모와 생산량 등은 현재 오하이오 공장과 비슷한 수준으로 업계는 예상했다. 양사는 5 대 5 합작사 얼티엄셀즈를 통해 23억달러를 투자, 내년 말 완공을 목표로 연간 생산능력 30GWh 규모의 공장을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짓고 있다. 오하이오 공장 완공 전에 비슷한 규모의 제2 공장 설립에 나선 것이다. LG 관계자는 “GM과 미국에서 추가 배터리 공장 설립을 검토하고 있으나 투자 규모와 위치 등 구체적인 내용은 확정하지 ...

    한국경제 | 2021.03.05 17:33 | 안재광/최만수

  • thumbnail
    "배터리 쇼티지 온다"…LG, 中 CATL 발묶인 사이 美투자 '가속'

    ... 美완성차 업체들 5일 배터리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미국 테네시주에 전기차 배터리 셀 공장을 세우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양사는 상반기에 구체적인 공장 위치와 투자 규모를 공동 발표할 예정이다. 양사는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23억달러(약 2조6000억원)를 투자해 총 30GWh(기가와트시)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테네시 공장의 규모는 오하이오주 공장과 비슷하거나 더 큰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시간주에서도 ...

    한국경제 | 2021.03.05 17:33 | 최만수/안재광

  • thumbnail
    LG "SK, 영업비밀 침해 인정해야…합의금 근접하면 방식은 유연"

    ... ITC의 결정을 넘어서기 때문에 그에 따른 결과는 경쟁사의 몫"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분쟁 승소를 기점으로 미국 선제 투자를 늘린다고 밝혔다. LG가 미국 최대 자동차 업체인 제네럴모터스(GM)와 오하이오주에 이어 테네시주에 두번째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추진한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장 전무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그린뉴딜 정책 강화에 따라 전기차 시장과 ESS(에너지저장장치)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한국경제 | 2021.03.05 15:22 | YONHAP

  • thumbnail
    GM-LG에너지솔루션, 美 테네시에 배터리 공장 설립 추진

    ... 테네시주(州)에 두 번째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로이터통신은 4일(현지시간) GM이 LG에지솔루션과 추가로 최신 자동차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두 회사는 현재 오하이오주에 23억 달러(약 2조7000억 원)를 투입해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테네시주에 공장을 건설할 경우 오하이오주에 이어 두 번째 배터리 공장이다. 소식통은 GM과 LG 측이 테네시주 관계자들과 배터리 공장 설립 문제를 논의 중이라고 ...

    한국경제TV | 2021.03.05 06:44

  • thumbnail
    GM-LG에너지솔루션, 테네시에 배터리 공장 건설 타진

    ... 테네시주(州)에 두 번째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로이터통신은 4일(현지시간) GM이 LG에지솔루션과 추가로 최신 자동차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두 회사는 현재 오하이오주에 23억 달러(약 2조7000억 원)를 투입해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테네시주에 공장을 건설할 경우 오하이오주에 이어 두 번째 배터리 공장이다. 소식통은 GM과 LG 측이 테네시주 관계자들과 배터리 공장 설립 문제를 논의 중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3.05 04:40 | YONHAP

  • thumbnail
    LG, 美 배터리 시장 사실상 독점…GM과 또 합작공장 [최만수의 전기차 배터리 인사이드]

    ... 4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미국 테네시주에 전기차 배터리 셀 공장을 세우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양사는 상반기 내에 구체적인 위치와 투자규모를 공동 발표할 예정이다. 양사는 현재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23억 달러(약 2조 7000억원)을 투자해 총 30GWh(기가와트시)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오하이오 합작공장은 오는 2022년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테네시 공장의 규모는 오하이오주 공장과 비슷한 규모가 ...

    한국경제 | 2021.03.05 00:51 | 최만수

  • thumbnail
    LG에너지솔루션, GM과 美 배터리 공장 추가로 세운다

    ... 4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미국 테네시주에 전기차 배터리 셀 공장을 짓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다만 구체적인 위치와 규모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현재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23억 달러(약 2조 7000억 원)가량을 투자해 총 30GWh(기가와트시)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오하이오 합작공장은 오는 2022년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테네시 공장의 규모는 오하이오주 공장과 비슷한 ...

    한국경제 | 2021.03.04 23:21 | 최만수

  • thumbnail
    [단독] 하이브리드카 2023년부터 친환경차서 제외시킨다

    ... 돌린다. 환경부는 PHEV에 비해 HEV가 온실가스를 더 많이 배출하는 만큼 친환경차에서 제외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LG화학이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함께 미국 테네시주에 두 번째 배터리 합작 공장을 세우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LG화학과 GM은 이미 23억달러를 투자해 오하이오주에 첫 번째 배터리 합작 공장을 착공해 내년 완공할 예정이다. 구은서/김일규 기자 k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04 17:15 | 구은서/김일규

  • thumbnail
    달리던 차에 매달린 아들 사망하자 사체 유기한 美엄마

    미국에서 엄마에게 버려진 6살 남자 어린이가 달리는 차에 매달렸다 목숨을 잃고 강에 유기되는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일(현지시간) USA 투데이에 따르면 미국 오하이오주의 브리트니 고즈니(29)가 6살 아들 제임스 허친슨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달 26일 고즈니는 세 자녀를 차에 태우고 프레블 카운티 러시 런 공원으로 향했다. 고즈니는 그곳에 허친슨을 홀로 남기고 떠나려 했다. 그러나 6살 소년은 떠나가는 차를 붙잡으며 매달렸다. ...

    한국경제 | 2021.03.02 19:12 | 김정호

  • thumbnail
    트럼프, 탄핵 지지한 공화당 의원들 보복 나서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탄핵을 지지한 공화당 의원을 상대로 보복에 나서 이목을 끌고 있다. 27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날 오하이오주 16지역구 하원의원에 출마하는 자신의 옛 참모 맥스 밀러에 대해 지지선언을 했다. 이 지역구의 현역 하원의원은 공화당 앤서니 곤살레스 의원이다. 곤살레스 의원은 지난 1월 하원의 탄핵소추안 표결 당시 찬성표를 던진 바 있다. 이에 대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성명에서 "곤살레스 ...

    한국경제 | 2021.02.28 00:46 | 김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