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0,7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 가격, 연준 긴축 정책 우려에 상승

    ... 앞두고 있는 5월 소비자물가지수를 선반영하며 금 가격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글로벌 경제가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에 점차 회복됨에 따라 중앙은행들이 결국 경기부양을 줄일 수 있다는 전망과 물가 상승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 금 가격은 온스당 1,900달러에 육박하고 있다. 7일(현지 시각)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물 금 선물은 6.8달러(0.4%) 오른 1,898.8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박찬휘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6.08 11:11

  • thumbnail
    美 유명 헤지펀드, 금값 랠리에도 "비트코인 고수"

    ... 관리자 트로이 가예스키(Troy Gayeski)는 "금은 내년 신고가를 기록할 것"이지만 "같은 조건에서 더 많은 이점이 있는 비트코인과 가상화폐(암호화폐)를 고수한다"고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가예스키는 "작년에 온스당 2,075달러 이상의 기록을 기록한 금 가격은 이제 바닥을 형성했다"며 "비트코인이 변동성은 더 크지만 같은 조건에서 금보다 더 많은 수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비트코인과 금 선물 가격 추이 그래프를 보면, 지난 ...

    한국경제TV | 2021.06.07 10:31

  • thumbnail
    치솟는 금값, 전문가가 말하는 투자 전략은?

    ... 팻프로펫의 데이비드 레녹스 애널리스트는 1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 그리고 달러 약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면서 “금을 포함한 귀금속에 투자하기 좋은 시기”라고 주장했다. 금 값은 이날 온스당 1911달러에 거래됐다. 지난 3월 온스당 1700달러 이하까지 떨어졌다가 상당폭 회복됐다. 금값 상승 배경으로는 각국 중앙은행의 양적완화(QE)로 인한 인플레이션 가능성이 꼽힌다. 레녹스 애널리스트는 "최근 발표된 4월 ...

    한국경제 | 2021.06.02 18:57 | 김현석/임지수

  • thumbnail
    인플레 우려, 달러화 약세에 금값 다시 상승세…투자 방법은

    ... 증시가 출렁이고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까지 변동성이 커지면서 전통적 안전자산인 금에 다시 수요가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5월 금값 상승률, 11개월 만에 최고 뉴욕상품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8월물 금 선물은 트라이온스당 1912달러를 넘어서며 올해 1월 이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초 1954달러까지 올랐던 금값은 이후 약세로 돌아서 3월 1678달러까지 떨어졌다. 지난 4월까지도 1700달러 선에서 횡보하다가 5월 이후 다시 급등하고 ...

    한국경제 | 2021.06.02 15:14 | 설지연

  • thumbnail
    `올해 최고치` 금가격 상승세…전문가 "미 고용지표 주시"

    국제 금값이 온스당 1900달러 선을 다시 돌파했다. 지난 3월 말 최저치에서 220달러 넘게 오른 뒤 올해 들어 최고치를 찍었다. 28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물 금 선물은 미국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소비자 물가 급등을 가리켜 인플레이션 헤지로 안전자산인 금의 매력이 커지면서 0.4% 상승한 1,905.30달러에 마감했다. 금 가격은 이번 주 1.5% 올랐고, 이달에만 8% 급등했다. 하이리지 퓨처스의 데이비드 머저 이사는 ...

    한국경제TV | 2021.06.01 18:30

  • thumbnail
    [포토] 다시 주목받는 金

    암호화폐 가격이 급락하는 가운데 금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금 선물은 31일 낮 12시 미국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트로이온스당 1912달러(약 212만원)에 거래돼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울 종로3가 한국금거래소에 골드바를 비롯한 금 관련 상품이 진열돼 있다. 허문찬 기자

    한국경제 | 2021.05.31 19:20 | 허문찬

  • thumbnail
    암호화폐는 급락…금값은 올해 최고치 경신

    암호화폐 시세가 급락하는 가운데 인플레이션 헤지(위험 회피) 수단으로 금이 주목을 받고 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 선물은 31일 낮 12시 1트라이온스당 1912달러(약 11만원)에 거래돼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서울 종로3가 한국금거래소 본점에 골드바와 금돼지가 진열돼있다. 허문찬기자

    한국경제 | 2021.05.31 16:25 | 허문찬

  • thumbnail
    11개월만의 최고치 기대 5월 금값 상승률

    국제 금값이 31일에도 추가로 오르면서 월간 상승률이 거의 8%로 11개월만의 최고치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날 싱가포르에서 현지 시간으로 낮 12시17분 현재 현물 금값은 온스당 1,912.76달러로, 전날보다 0.2% 올랐으며 미국의 금 선물은 1,913.10달러로 0.3% 상승했다. 이로써 이달 금값 상승률은 약 8%로, 오후에 급락하지만 않으면 작년 7월이후 최고 수준이 된다. SPI 애셋매니지먼트의 ...

    한국경제 | 2021.05.31 15:46 | YONHAP

  • thumbnail
    [숫자로 읽는 세상] 암호화폐 변동성 커지자…다시 빛나는 '안전자산' 金

    ... 보이던 금값이 다시 오르고 있다. 인플레이션 우려에 증시가 출렁이고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까지 변동성이 커지면서 전통적 안전자산인 금에 다시 수요가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뉴욕상품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0일 8월물 금 선물은 트라이온스당 1883.90달러에 거래돼 올해 1월 이후 5개월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초 1954달러까지 올랐던 금값은 이후 약세로 돌아서 3월 1678달러까지 떨어졌다. 지난달까지도 1700달러 선에서 횡보하다가 이달 들어 다시 급등하고 ...

    한국경제 | 2021.05.31 09:00 | 설지연

  • thumbnail
    암호화폐 변동성 커지자…마침내 빛나는 '안전자산' 金

    ... 보이던 금값이 다시 오르고 있다. 인플레이션 우려에 증시가 출렁이고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까지 변동성이 커지면서 전통적 안전자산인 금에 다시 수요가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뉴욕상품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0일 8월물 금 선물은 트라이온스당 1883.90달러에 거래돼 올해 1월 이후 5개월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초 1954달러까지 올랐던 금값은 이후 약세로 돌아서 3월 1678달러까지 떨어졌다. 지난달까지도 1700달러 선에서 횡보하다가 이달 들어 다시 급등하고 ...

    한국경제 | 2021.05.23 17:21 | 설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