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10,7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카콜라, 3년만에 가격 인상…"판매량, 코로나 전 수준 회복"

    ... 사태 이후 코카콜라는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한꺼번에 제품을 대량 구매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대용량 제품 생산에 집중해왔다. 코로나19 대유행 전까지 코카콜라와 펩시는 보다 작은 캔과 병에 주력했다. 작은 용기에 담아야 온스당 소비자가격이 올라가 제조사로서는 더 많은 이익을 거둘 수 있기 때문이었다. 코카콜라의 가격 인상 계획은 기대 이상의 1분기 실적을 발표한 날 나왔다. 지난 1분기 코카콜라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5% 증가한 90억2천만달러로 금융정보업체 ...

    한국경제TV | 2021.04.20 07:02

  • thumbnail
    코카콜라, 3년만에 가격 인상…판매량 코로나 이전수준 회복

    ... 이후 코카콜라는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한꺼번에 제품을 대량 구매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대용량 제품 생산에 집중해왔다. 코로나19 대유행 전까지 코카콜라와 펩시는 보다 작은 캔과 병에 주력했다. 작은 용기에 담아야 온스당 소비자가격이 올라가 제조사로서는 더 많은 이익을 거둘 수 있기 때문이었다. 코카콜라의 가격 인상 계획은 기대 이상의 1분기 실적을 발표한 날 나왔다. 지난 1분기 코카콜라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5% 증가한 90억2천만달러로 금융정보업체 ...

    한국경제 | 2021.04.20 05:26 | YONHAP

  • thumbnail
    고점 대비 15% 빠진 금값…"金통장·ETF로 분할 매수 해볼만"

    ... 하락이 심할 때 소액씩 저가 매수하는 식으로 장기 포트폴리오에 넣어두는 전략이 유효하다는 조언이다. 경기 살아나자 추락하는 금값 지난해 금값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달러 가치가 떨어지면서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지난해 1월 트레이온스당 1500달러를 밑돌던 국제 금 시세는 8월 2000달러 선을 뚫었다. 골드바(금괴)는 판매처마다 동이 났고, 주요 은행 창구마다 금 통장을 개설하러 온 고객으로 북적였다. 그러다 올 들어 약세로 돌아섰다. 지난해 8월 고점이던 ...

    한국경제 | 2021.04.11 17:01 | 정소람/박진우

  • thumbnail
    금 일평균 거래대금 4개월째 감소세…투자자산 기능 약해질까

    ... 보유의 기회비용이 적어질수록 매력이 커진다. 이에 지난해 7월 28일 KRX 금시장에서 1㎏짜리 금 현물의 1g당 가격은 8만100원으로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같은 해 8월 뉴욕 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이 온스당 2,069.40달러로 마감하며 최고가를 작성했다. 그러나 이후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금리가 상승하면서 금에 대한 수요도 감소하고 있다. 지난 9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1,744.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

    한국경제 | 2021.04.11 07:08 | YONHAP

  • thumbnail
    비트코인 목표가 14만 달러→13만달러로 하향 조정…JP모건

    ... 통화'에 대한 밀집도가 금처럼 상승할 경우 장기적으로 비트코인 가격이 크게 상승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JP 모건은 이전 비트코인 가격이 장기적으로 14만6000달러(1억6292만원)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금 가격이 온스당 1900달러에서 1700달러로 하락함에 따라 비트코인 전망치도 하향 조정했다. 하향 조정과 관련 “이후 금 가격의 하락은 금의 포트폴리오 가중치와 균등화에 디지털 대안으로서 비트코인의 예상 상승 잠재력을 기계적으로 감소시키고 있기 ...

    조세일보 | 2021.04.07 10:57

  • thumbnail
    금 선물 가격 9.5% 하락…2016년 이후 최대 낙폭

    ...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올해 1분기 금 선물 가격이 9.5% 하락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분기 낙폭은 2016년 이후 최대다. 이에 따르면 금 선물은 작년말 트로이 온스당 1,895.10달러에서 올해 3월말 1,713.80달러로 하락했다. 특히 2,069.40달러로 고점을 찍은 지난해 8월에 비하면 17%나 급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미국의 대규모 경기부양책 등으로 ...

    키즈맘 | 2021.04.02 13:08 | 김주미

  • thumbnail
    1분기 금 선물 가격 9.5%↓…낙폭 2016년이후 최대

    ...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올해 1분기 국제 금 선물 가격이 9.5%나 하락했다고 미국 경제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분기 낙폭은 2016년 이후 최대다. 이에 따르면 금 선물은 작년말 트로이 온스당 1,895.10달러에서 올해 3월말 1,713.80달러로 미끄러졌다. 특히 2,069.40달러로 고점을 찍은 지난해 8월에 비하면 17%나 급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증가와 미국의 대규모 경기부양책 ...

    한국경제 | 2021.04.02 11:36 | YONHAP

  • thumbnail
    화려한 시절 갔나…힘 빠진 '금값' 언제 오를까 [이슈뒤집기]

    ... 전문가들은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완화된 것이 금값 하락의 핵심 요인이라고 지목합니다. 경기 회복 기대감에 미국 국채금리가 상승하고 있는 점도 금값에 하락 압력을 가하는 원인입니다. 2일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서 금 선물 가격은 온스당 1728.4달러에 거래됐습니다. 지난달 8일 1700달러를 내주고 1680.8달러까지 내려가며 연저점을 찍었을 때보다는 소폭 오른 수준입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 금융시장을 덮치면서 그 해 ...

    한국경제 | 2021.04.02 10:47 | 이송렬

  • thumbnail
    국제유가, 수에즈운하 '차단'에 급반등…WTI 5.9%↑

    ... 약 10%가 수에즈운하를 통과한다"면서도 "이번 영향은 그다지 지속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유럽 각국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 우려에 따라 각종 봉쇄 조치를 재도입, 유가 수요 전망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국제 금값은 3거래일 만에 첫 상승을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5%(8.10달러) 오른 1,733.2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25 05:04 | YONHAP

  • thumbnail
    유럽 재봉쇄 돌입, 국제유가 급락…다우 300P 하락

    ... 배럴당 60달러 선이 무너졌다. 다우존스 마켓데이터에 따르면 이날 WTI 종가는 최근 고점인 지난 5일 배럴당 66.09달러와 비교해 12.6% 떨어져 조정장에 진입했다. 국제 금값도 주춤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8%(13달러) 내린 1,725.1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 12일 이후 가장 낮은 가격이다.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 역시 일제히 하강 곡선을 그렸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08.05포인트(0.94%) 떨어진 ...

    한국경제TV | 2021.03.24 0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