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7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돈이 한국을 떠난다…제조업 이어 금융투자도 해외로

    ... 2조2154억원이 유입됐다. 강대석 신한금융투자 사장은 “요즘 투자자에게 삼성전자 대체재는 LG전자나 SK하이닉스가 아니라 애플, 샤오미 등”이라며 “해외 투자가 눈에 띄게 늘면서 일본의 ‘와타나베 부인’, 유럽의 ‘소피아 부인’과 비슷한 의미의 ‘김 여사’가 국제적으로 통용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해외 부동산과 채권 투자도 매년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16.06.19 17:59 | 김우섭/이현진

  • 신지애, JLPGA투어 니치레이 레이디스 우승 … 이보미 공동 3위

    ... 14승째를 기록했다. 우승 상금은 1440만 엔(약 1억6200만 원)이다. 신지애는 이 대회에서 2014년부터 올해까지 3연패를 달성했다. 아마추어인 가쓰 미나미(일본)가 9언더파 207타로 단독 2위에 올랐다. 이보미(28)는 니시야마 유카리, 와타나베 아야카(이상 일본)와 함께 8언더파 208타,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보미는 최근 10개 대회 연속 5위 이내의 성적을 거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06.19 15:07

  • 관광객 늘었지만...엔고 여파로 일본 백화점 면세 매출 '뚝'

    ... 일본 정부는 2020년까지 관광객 수를 4000만명으로 늘리고 이들의 지출규모를 8조 엔까지 끌어올릴 계획이지만 시장에서는 엔화 강세가 길어진다면 관광객 수마저 감소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SMBC 닛코 증권의 와타나베 히로시 이코노미스트는 "일본을 찾는 관광객이 줄어든다면 일본 경제 여건의 회복은 매우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 심상찮은 한반도…2년 전부터 '5월 폭염'], [ 구불구불한 산길도 ...

    한국경제 | 2016.05.23 11:35

  • thumbnail
    '괴력 장타자' 톰슨, 일본 메이저 우승

    ... 치며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그는 이날 대회 나흘째 최종 라운드에서 1타를 줄여 합계 14언더파 274타를 쳤다. 5타차 단독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톰슨은 끝까지 선두 자리를 놓지 않았다.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2위 와타나베 아야카(일본)를 3타차로 따돌렸다. 톰슨은 지난해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장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KEB하나은행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올 시즌 초에는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 우승까지 ...

    한국경제 | 2016.05.08 18:12 | 최진석

  • 이보미, 일본 메이저 우승 '한발 앞으로'

    ...605야드)에서 열린 월드레이디스챔피언십살롱파스컵(총상금 1억2000만엔·약 12억원) 2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를 친 이보미는 렉시 톰슨(미국), 와타나베 아야카(일본)와 함께 공동 2위로 경기를 마쳤다. 2011년 JLPGA에 진출한 이보미는 그동안 메이저 2승을 포함해 JLPGA 통산 16승을 올렸다. 하지만 이 대회와는 유독 인연을 맺지 못했다. 지난 5년간 매년 출전해 세 ...

    한국경제 | 2016.05.06 21:09 | 이관우

  • thumbnail
    황 총리 "불법체류자 관리 강화할 것"

    황교안 국무총리(왼쪽)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외국인정책위원회에서 와타나베 미카 위원(오른쪽) 등 참석 위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6.04.04 17:19

  • thumbnail
    이지희, 일본투어 통산 20승

    ... 2위로 최종일을 시작한 이지희는 보기는 한 개만 내주고 버디 7개를 쓸어담는 뒷심을 발휘하며 승부를 뒤집었다. 단독 2위 신지애(28·스리본드)와는 3타 차, 공동 3위 윤채영(29·한화)·와타나베 아야카(23·일본)와는 4타 차다. 지난해 10월 노부타그룹마스터스GC레이디스에서 JLPGA 통산 19승을 달성한 이지희는 이로써 5개월여 만에 투어 통산 20승 고지에 올라섰다. 2001년 JLPGA투어에 데뷔한 지 15년 ...

    한국경제 | 2016.04.03 19:01 | 이관우

  • thumbnail
    이보미, 일본 투어 2년 연속 상금왕 '순항'

    ... 가고시마현 가고시마의 다카마키CC(파72·6423야드)에서 열린 T-포인트 레이디스 토너먼트(총상금 7000만엔)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 합계 6언더파 210타로 와타나베 아야카, 가시와바라 아스카(이상 일본)와 함께 공동 2위로 마쳤다. 우승은 7언더파 209타를 친 오헤 가오리(일본)가 차지했다. 이보미는 시즌 개막전인 다이킨오키드 레이디스 골프토너먼트에서 단독 6위, 지난주 열린 두 번째 대회 요코하마 ...

    한국경제 | 2016.03.20 20:15 | 이관우

  • thumbnail
    이예지, 드디어 첫 승 "타격·그라운드 모두 갖춘 선수가 목표"

    ... 포지션에 처했지만 깔끔한 암바로 탭을 받아냈다. 이예지는 지난해 7월 '로드FC' 일본 대회에서 시나시 사토코(39, 일본)에 패한데 이어 지난 2월 '월드 시리즈 오브 파이팅'(WSOF) 대회에서는 와타나베 히사에(일본)에 2라운드 KO패한 바 있다. 한편 이날 '로드FC'에서 승리한 이예지는 인터뷰를 통해 "2패 끝에 거둔 첫 승이다. 기분이 너무 좋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이예지는 ...

    연예 | 2016.03.12 21:14 | 김재민

  • thumbnail
    [정규재 칼럼] 중앙은행에 대한 의구심

    ... 조단위의 뭉칫돈 때문이다. 1990년대 초 파운드를 공격했던 헤지펀드들은 아시아와 남미의 바보들을 차례로 때려눕힌 다음 이제 세계 2위, 3위 경제대국인 중국과 일본을 공격할 정도로 대담한 세력으로 자라났다. 실탄도 충분하다. 지금은 와타나베 부인들까지 투기판에 뛰어들었다지 않는가. 순진한 예금자들을 투기꾼으로 만든 것은 중앙은행이다. 양적 완화는 눈치 빠르게도 돈의 출구 쪽에 자리 잡은 자들의 부를 늘려줄 뿐이다. 그것은 결코 땀 흘리는 사람들의 돈이 아니다. 그래서 ...

    한국경제 | 2016.02.15 1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