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2941-362950 / 382,8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이버기자 한경제의 인터넷증시] (1) 증권거래소 홈페이지

    ... 상장폐지종목들을 열람할 수 있다. 연결(Link)란은 국내주요증권사 증권유관기관 해외증권거래소 해외주요증권 사 홈페이지들과 이어지는 통로다. 증권거래소 홈페이지는 이밖에도 증시제도 변경내용 주간 주식 채권 선물시장 동향 외국인투자동향 한국기업의 해외주식예탁증서(DR)발행 내역 한국에 진출한 외국투자기관 한국증시제도 등 주식투자자라면 반드시 알아야할 정보도 함께 소개하고 있다. 증권거래소 홈페이지는 황대리 같은 주식투자자들이 가장 먼저 둘러봐야할 ...

    한국경제 | 1998.09.16 00:00

  • [오늘의 증시시황] 해외불안 진정 .. 소폭 반등

    ... 그쳤다. 16일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2.88포인트 오른 313.17에 마감됐다. 거래량은 6천만주대로 전일보다 줄었다. 장중동향 = 4일간 30포인트 가까이 단기급락한데 대한 반발매수세가 형성 되면 오름세로 출발했다. 외국인 매도 공세가 진정되고 있다는 소식도 힘을 보탰다. 그러나 추격매수세가 일지 않아 반등에 한계를 나타냈다. 특징주 =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대상으로 선정된 동방은 가격제한폭까지 떨어졌다. 워크아웃은 초기만해도 부실기업 회생조치로 ...

    한국경제 | 1998.09.16 00:00

  • [주춤거리는 외국인 투자발길] '한국투자 꺼리는 이유'

    ... 재차 협상이 되는 곳이 한국이다" 주한 미국상공회의소(AMCHAM)가 한국에 진출하려는 미국기업들을 위해 펴낸 "한국에서의 비즈니스 안내서"는 한국의 비즈니스 풍토에 대해 이같이 소개하고 있다. 이 안내서는 "한국에서는 심지어 외국인 투자자가 대주주라도 합작사 내부에서 제 목소리를 낼 수 있을 만큼 확고부동한 입지를 구축하거나 지위 를 인정받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IMF체제이후 정부나 기업들이 외자유치를 추진한다고 요란했지만 실적이 기대에 못미치게 된데는 ...

    한국경제 | 1998.09.15 00:00

  • 외국인투자자들의 대주거래 활발

    외국인투자자들이 은행주를 빌려서 파는 대주거래에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은행주가 더 떨어질 것으로 보고 나중에 은행주를 되사서 빌린 주식을 갚겠다는 계산이다. 1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일부 발빠른 외국인투자자들이 증권예탁원으로 부터 은행주를 빌린뒤 장내에서 매도하고 있다. D증권사 관계자는 "특히 합병을 추진중이거나 합병이 예상되는 은행을 중심으로 대주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은행간 인위적 합병 정부의 자본금감축(감자)명령 ...

    한국경제 | 1998.09.15 00:00

  • [증시산책] 외국인 매도

    외국인의 주식 매도공세가 멈출줄을 모른다. 벌써 5일째다. 매도규모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더욱 심상찮은 것은 그들이 버리는 종목. 주요 매도종목인 한전과 삼성전자는 한국증시를 대표하는 종목이다. 대표종목을 파는 것은 한국증시에 대한 비중축소를 의미한다. 국민 신한은행 등 우량은행주도 사석정도로 취급한다. 은행권 구조조정에 대한 외국인의 평가를 읽을 수 있다. "한국을 신뢰할 수 없고 금융권 구조조정도 기대하기 어렵다"는 생각이야 ...

    한국경제 | 1998.09.15 00:00

  • 외국인 경영 '스타트' .. OB맥주 데스멧 사장 취임

    ... 등을 잇달아 방문, 합작사 출범에 따른 정부의 협조를 요청하는 등 적극적인 업무스타일 을 보였다. 이 자리에서 그는 "한국 맥주시장의 장래가 밝다"며 "2년내 회사를 흑자로 전환하겠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업계에서는 외국인 사장의 등장을 계기로 국내에서도 외국인 전문 경영인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데스멧 사장은 마케팅 전문가로 벨기에측 합작파트너인 인터브루의 핵심 임원중 한사람이다. 지난 92년이후 유럽.아프리카.미국지사장을 역임했으며 ...

    한국경제 | 1998.09.15 00:00

  • 외국인 4일 연속 순매도 공세 .. 663억원어치

    외국인이 4일 연속 주식을 순매도했다. 14일 외국인은 월요일인데도 1백25억원어치를 매수하고 3백14억원어치를 매도해 1백89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4일동안 6백63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특히 한전 국민은행 삼성전자등 3개 종목에 매도공세가 집중되고 있다. 이날 국민은행의 경우 1백66만주, 한전 27만주, 삼성전자 14만주를 순매도했다. 국민은행은 장기신용은행과의 합병에 따른 부실화를 우려한 미국계 장기투자자인 템플턴투신의 매도세가 ...

    한국경제 | 1998.09.15 00:00

  • 국유토지 최고 50년 임대..'바뀌는 외국인 투자촉진법 내용'

    개정되는 외국인투자촉진법은 그동안 외국자본이 국내에 투자할 때 걸림돌 이 돼온 각종 제도를 간소화하고 적극적인 세제지원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먼저 세제지원은 법인세와 소득세를 감면비율과 기간을 늘렸다. 고도기술사업업종의 경우 8년간 감면해 주던 것을 10년으로 연장했다. 처음 7년은 1백%, 이후 3년은 50% 세금을 깎아준다. 배당금에 대한 법인세 소득세도 마찬가지다. 지방세의 경우 취득세 재산세 종합소득세외에 등록세를 감면대상에 ...

    한국경제 | 1998.09.15 00:00

  • [주춤거리는 외국인 투자발길] 노사갈등 확산 "더 기다리자"

    몰려오는가 싶던 외국 기업인들이 주춤거리고 있다. 최근들어선 한국투자를 추진하다가 중도에 포기하는 사례마저 속출하고 있다. 정부가 15일 외국기업인들을 대상으로 "외국인투자촉진법 설명회"를 개최해 투자확대를 호소하고 나선 데는 이런 위기감이 깔려 있다. 정부는 일단 세제감면 확대, 투자 인허가 간소화 등 선진국 수준의 획기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하며 손짓을 하고 있지만 외국인들의 반응은 좀더 두고 봐야 할 것 같다. 투자포기 속출 =한국으로 ...

    한국경제 | 1998.09.15 00:00

  • [Creative Korea 21] 외국인과의 대화 : '좌담회를 마치고'

    ... 비교적 협조적이었고 특별한 어려움은 없었다고 했다. 우리 정부가 그만큼 세련되어져 간다는 징조인가. 세사람 모두 장관들이 해외에 나가 한국 투자를 권하는 것은 설득력이 별로 없다고 했다. 자기들처럼, 이 땅에서 일하는 외국인의 말이 몇배나 더 힘을 갖는다고 했다. 한국 정부가 요청한다면 나가서 이야기할 용의도 있다고 했다. 이런 사람들을 내세워 세계 각국에 우리나라를 홍보해야겠다고 생각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16일자 ).

    한국경제 | 1998.09.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