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3051-363060 / 382,5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제면톱] "위안화 무너진다" .. 아시아 '초긴장'

    ... 오후들어 하락세 로 반전됐다. 니케이지수는 오후 3시 현재 1만5천8백70.43으로 전날보다 0.04% 내려 앉았다. 이밖에 인도네시아는 4백26.980으로 1.58%가 빠졌으며 태국 역시 247.85로 1.67%가량 내렸다. 싱가포르에서도 1천55로 0.97%가량 뒤로 물러난 채 장이 끝났다. 전문가들은 외국인들의 쥑매각이 점차 가속화되고 있다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8일자 ).

    한국경제 | 1998.08.07 00:00

  • [미국펀드, 홍콩달러 공격] 지난해 10월 사태 재발 우려

    ... 그야말로 붕괴직전이었다. 6일 홍콩달러화에 대한 재공세는 지난 4일께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래서인지 홍콩주가가 4일 4.8% 급락한후 3일 연속 크게 떨어졌다. 이 3일간 주가낙폭은 8%에 이르렀다. 또 상하이 외국인 증시는 6일 하루에만도 6% 이상 큰폭락세를 보였다. 더욱이 이번에는 엔화약세도 숨가쁘게 진행되고 있고 중국경제도 악화일로 여서 "10월 악몽 재현"은 단순한 우려의 수준을 넘어서 있다. 당시 홍콩의 10월 사태는 즉각 한국으로 ...

    한국경제 | 1998.08.07 00:00

  • [증시사랑방] MSCI지수

    지난 2월 모건스탠리증권은 한국의 MSCI지수 비중을 현재의 50% 반영수준 에서 9월부터 1백% 상향조정키로 결정했다. 이에따라 MSCI EMF에서 한국의 증시비중은 2배로 확대된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은 향후 외국인투자자금의 대규모 유입에 대해 어느 때보다 강한 기대를 갖고 있다. 마침 메릴린치증권에서 최근 한국증시에 대한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비중 확대로 변경, 아시아증시내에서 한국투자비중을 5.1%에서 8.9%로 확대했다. 향후증시에 ...

    한국경제 | 1998.08.07 00:00

  • [증시산책] 이변

    ... 국제 헤지펀드들은 홍콩 통화를 상대로 먹이사냥에 나섰다. 홍콩 주가가 떨어지면 한국 증시도 무사할 수 없다. 아시아 리저널펀드의 수익률이 떨어지면 해약 압력을 받는다. 한국주식을 팔 수밖에 없게 된다. 지난해 가을에 그런 일이 있었다. 아직은 외국인이 크게 흔들리지는 않는다. 그렇다고 안심할 수는 없다. 바닷고기든, 양쯔강 홍수든 수십년만에 일어나는 일은 수십년의 위력을 지닌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8일자 ).

    한국경제 | 1998.08.07 00:00

  • [Big Bank '빅뱅'] (6.끝) '은행산업 구조 새모습 어떨까'

    ... 무엇보다 외자유치로 모든게 해결될 것으로 봤던 조흥이나 외환은행, 은행이름과 경영진구성 인원및 조직감축 등의 문제로 옥신각신 다투는 하나 보람은행이 모두 합병급류에 휘말려 있다. 반면 국민 주택은행은 급류에서 벗어나기 위해 외국인투자가를 붙잡고 "홀로서기"를 외친다. 은행권은 상업 한일합병발표이후 "합병파" "홀로서기파" "관망파"로 3분되는 조짐이 역력하다. 은행마다 가야할 길을 선택할 때가 온 것이다. "26개 일반은행중 3~4년뒤에는 4개대형은행과 ...

    한국경제 | 1998.08.07 00:00

  • [풍향계] 300까지 하락가능성 .. 보수적 매매 바람직

    ... 있다. 그러나 당분간은 시장약세기조가 이어질 전망이다. 최근 홍콩과 대만 주식시장이 큰폭으로 하락한 것이 아시아시장 전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까닭이다. 대외여건의 불확실성과 원화환율의 불안으로 당분간 외국인 매수세를 기대할 수도 없다. 시중실세금리가 떨어져도 증시로 자금이 들어오지 않는다. 주가가 300까지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보수적매매가 필요한 때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8일자 ).

    한국경제 | 1998.08.07 00:00

  • KOTRA 외국인투자지원센터 개소 1백일 맞아

    외국인 투자유치 활성화를 통한 경제위기 극복을 취지로 문을 연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의 외국인투자지원센터(KISC)가 6일로 개소 1백일을 맞았다. 개설초기 시행착오로 혼선을 겪기도 했으나 이제 외국인 투자유치를 위한 원스톱 서비스 기관으로 자리잡아 가고있다. 외국인투자지원센터가 지난 1백일동안 유치한 외자는 지금까지 24개사 5억1천2백만달러.이스라엘의 한 회사가 절삭공구분야에서 1억5천만달러,벨기에업체가 주류분야에서 2억5천만달러를 ...

    한국경제 | 1998.08.06 00:00

  • 외국인 자금 4개월째 '썰물' .. 총 8.4억달러 순유출

    외국인이 증권투자자금을 4개월째 해외로 가져나갔다. 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7월중 외국인 주식 및 채권투자자금은 1억달러 순유출된 것으로 집계됐다. 주식투자자금은 변동이 없었으나 채권투자자금이 1억달러 빠져 나갔다. 이로써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지난4월부터 4개월째 순유출세를 기록했다. 순유출 규모를 월별로 보면 4월 2억달러 5월 1억5천만달러 6월 3억9천만달러 7월 1억달러 등이다. 4월부터 4개월사이에 8억4천만달러가 ...

    한국경제 | 1998.08.06 00:00

  • 천안에 외국인지원센터...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김덕규)은 25억여원을 들여 건평 4백50평(지하1층 지상3층)짜리 외국인지원센터를 짓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센터엔 은행 식당 상점등 각종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산단공은 다음달말까지 설계를 마치고 공사에 들어가면 내년 3,4월쯤 센터 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천안외국인단지에는 현재 9개사 직원 4백여명이 일하고 있다. 올 연말까지는 4개사가 추가로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그러나 현재 단지내엔 ...

    한국경제 | 1998.08.06 00:00

  • [Big Bank '빅뱅'] (5) '경영의 틀을 바꾸자'

    ... 은행들은 오로지 "올라운드 플레이어"만 양산해 왔다. 은행원이면 누구나 만능맨이다. 수신이면 수신, 외환이면 외환, 여신이면 여신,모르는게 없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들어가면 내로라 하는 사람이 없다. 정부로부터 "여신은 외국인에게 맡기라"는 멸시까지 받을 정도다. 심지어 "마당발"만 있지 수신전문가도 없다. 물론 고충이 없었던건 아니다. 금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선 직원들을 한곳에서 2년이상 근무하지 못하게 해야 했다. 수시로 계이동도 시켜야 했다. ...

    한국경제 | 1998.08.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