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5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부모 10명 중 6명 "자녀 양육 때 체벌 필요 없다"

    ... 보였다. 소득수준별로는 소득이 높을수록 '체벌이 필요하지 않다'는 대답이 더 높게 나타났다. 가구 형태별로는 양부모 가구(39.6%)가 한 부모/조손 가구(35.2%)보다 '체벌이 필요하다' 응답 비율이 높았다. 맞벌이 여부에 따라서는 외벌이 가구(41.6%)가 맞벌이 가구(37.4%)보다 더 체벌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체벌에 대한 이런 인식과 상관없이 자녀를 훈육할 때, 주 양육자의 대부분인 96.4%가 체벌을 거의 사용하지 않거나 별로 사용하지 않는 ...

    한국경제 | 2019.08.28 06:01 | YONHAP

  • thumbnail
    아빠·엄마도 '개학 스트레스' 받는다

    ... 스트레스'를 받은 적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52.6%가 ‘그렇다’고 답했다. 개학 스트레스는 소득 형태와 자녀 나이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먼저 소득형태별로 살펴보면 맞벌이 가정(64.6%)이 외벌이 가정(41.9%)에 비해 1.5배가량 높은 응답률을 기록하며, 맞벌이 부모가 개학 스트레스를 더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개학 스트레스를 경험했다는 답변은 자녀가 초등 저학년인 부모는 48.8%로 가장 낮았던 반면 초등 ...

    키즈맘 | 2019.08.27 09:42 | 김경림

  • thumbnail
    4차 산업혁명 시대, 기업가 정신이 있어야 한다

    ... 기업가 정신을 깨닫기 위해서는 많은 경험을 가진 멘토를 만나는 것이 필요합니다. 과거에는 대가족 형태를 띠고 있었기 때문에 일상생활을 통해 어른에게 기업가 정신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가족 구성원이 대가족에서 핵가족으로, 외벌이에서 맞벌이로 변화하면서 기업가 정신을 알려줄 수 있는 구성원이 점차 소멸하고 있습니다. 급변하는 사회에서 위기와 한계에 놓인 대한민국과 우리의 기업이 글로벌 경쟁을 이기고 재도약을 통해 장수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

    한국경제TV | 2019.08.27 09:00

  • thumbnail
    '맞벌이 부부, 어떻게 살 것인가?'…한샘, 세미나 개최

    ... 33.4%에서 지난해 46.3%로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여성의 사회 진출은 가속화되고 있지만 아직 가사 노동에 대한 선입견은 쉽게 깨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외벌이 가정의 남성 가사 노동 시간은 46분, 맞벌이 가정의 남성 가사 노동 시간은 41분으로 큰 격차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경숙 대구대 실내건축디자인학과 교수는 ‘새로운 삶의 질서, 맞벌이 라이프 스타일을 고민하다'라는 ...

    한국경제 | 2019.08.05 14:41 | 심성미

  • thumbnail
    [주목! 이 책] 1일1짠 돈 습관

    다음 프리미엄 우수카페 ‘짠돌이’에서 남다른 절약 습관을 자랑하는 짠돌이, 짠순이 12명의 생생한 절약 비결을 담았다. 월급 외 부수입만으로 자기계발과 문화생활까지 누리며 사는 회사원, 외벌이 주말부부로 살며 신혼 종잣돈을 열 배로 불린 주부, 미니멀리즘으로 절약과 함께 나눔을 실천하는 착한 절약 전도사까지 생생한 절약 이야기가 펼쳐진다. 남다른 절약 습관으로 인생을 바꾼 사람들을 통해 자신의 소비습관과 일상을 돌아보게 된다. ...

    한국경제 | 2019.08.01 17:31

  • thumbnail
    '최저임금 1만원' 물 건너가자…靑, 근로장려금 확대 추진 논란

    ... 환급 형태를 띠고 있지만 세금을 내지 않은 사람도 받을 수 있어 사실상 현금 지급 복지다. 정부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일환으로 올해부터 EITC 지급 대상과 지급액을 늘렸다. 작년까지 맞벌이는 연소득이 2500만원 미만, 외벌이는 2100만원 미만이어야 혜택을 봤는데 올해부터는 각각 3600만원 미만, 3000만원 미만이어도 받는다. 최대 지급액 역시 맞벌이는 연 25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외벌이는 연 200만원에서 260만원으로 늘었다. 작년까지는 ...

    한국경제 | 2019.07.15 17:31 | 이태훈

  • thumbnail
    [집코노미] "행운도 공부해야"…'B급 청약' 전략으로 전세 탈출

    ... 편한 것도 아니었다. 언덕배기 신혼집을 두고 그의 아내도 저녁마다 불만을 쏟아냈다. 하지만 방법이 없었다. 앞으로 열심히 돈을 모으는 수밖엔. 그새 아이가 태어나면서 부부의 삶은 눈코 뜰 새 없이 바빠졌다. 하지만 이 씨는 외벌이를 하면서도 1년3개월 만에 전세대출을 모두 갚았다. 커피 한 잔 덜 마시고 택시 한 번 덜 탄 결과다. 그러면서도 2000만원의 목돈을 모았다. 대출상환액까지 합치면 7000만원 이상 저축한 셈이다. 자산을 2억1000만원으로 불린 ...

    한국경제 | 2019.07.08 10:28 | 전형진

  • thumbnail
    한국, 소득수준·부양가족 유무 따른 세금 부담 차이 미미

    ...연 보고서…"부양가족 세제 지원 확대 방안 모색해야" 한국은 소득수준, 부양가족 유무에 따른 세 부담 차이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에 비해 미미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우리나라는 2자녀 외벌이 가구와 독신 가구의 세금 부담 차이가 OECD 평균보다 크게 낮았다. 26일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이 발간한 조세재정 브리프 최신호의 '임금소득 과세(Taxing Wages) 2019의 주요 내용과 시사점' 보고서에는 ...

    한국경제 | 2019.06.26 06:56 | YONHAP

  • thumbnail
    나홀로가구 578만…36%는 200만원도 못벌어

    혼자 사는 사람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전체 가구의 30%에 육박했다. 맞벌이 부부 비중도 5년 내 최대폭으로 늘어났다. 살림살이가 팍팍해지면서 외벌이로는 가계 운영이 힘들다고 판단한 가구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2018년 하반기 맞벌이 가구 및 1인 가구 고용 현황’을 보면 지난해 1인 가구는 총 578만8000가구로 전년보다 17만4000가구 늘었다. 전체 가구에서 1인 가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

    한국경제 | 2019.06.25 17:30 | 서민준

  • thumbnail
    '지옥고' 청년 줄이기에 '총력'…1년새 청년 11만5000명 주거혜택

    ... 이하 무주택 세대주는 연 1.2%의 이자율로 최대 1억원까지 전·월세 임차보증금을 빌릴 수 있다. 결국 연간 120만원, 월 10만원의 이자만으로 전·월세 보증금 1억원을 대출받는 셈이다. 다만 외벌이·단독세대주의 경우 부부합산 연 소득이 3천500만원 이하, 맞벌이의 경우 부부합산 연 소득 5천만원 이하 조건에 맞아야 한다. 구하는 전·월세 주택도 전용면적 85㎡ 이하로 제한된다. 국토부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19.05.26 09:0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