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8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정부, 20억달러 규모 외평채 발행

    ... '외평채23' 거래금리는 올 들어 연 3.2~3.7%로 발행 당시보다 크게 낮은 수준(높은 가격)을 나타내고 있다. 외평채 발행 시 미 국채금리에 얹어주는 가산금리(신용스프레드)도 발행 당시 1.15%포인트에서 지난 1일(현지시간) 0.58%포인트까지 ... 설명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 2월 말 기준 3517억9000만달러로 8개월째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 외평채 외국환평형기금채권의 약칭. 환율 안정을 위한 외국환평형기금(외평기금)을 조달할 목적으로 정부가 발행하는 채권이다. ...

    한국경제 | 2014.04.02 21:19 | 조진형/이태호

  • 글로벌 금융시장 강타 `우크라이나 리스크`·· 한국경제 영향 `제한적`

    ... 외자가 부족한 국가들이 타격을 받고 있다. 사실 우크라이나 사태, 신냉전 우려,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인해 CDS금리, 외평채 가산금리가 급등했어야 하지만 현재 상황은 안정적이다. CDS금리는 작년 말 수준 그대로 유지되고 있는 상황이고, ... 이것은 국내증시에서 설령 자금이 이탈된다고 하더라도 한국 밖으로 나가지는 않는다는 뜻이다. 대기성으로 머물거나 채권에 자금이 들어 오는 것이다. 따라서 지정학적 위험은 현재 증폭되는 상황은 있지만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서로 분리해서 ...

    한국경제TV | 2014.03.04 08:48

  • thumbnail
    [강현철의 시사경제 뽀개기] 나라경제 건실성 보여주는 외채규모·외화 유동성

    ... 국제 금융시장에서 한국의 부도확률을 인도네시아나 브라질, 중국보다 훨씬 낮게 보고 있는 것이다. 우리 정부가 국제 금융시장에서 채권을 발행할 때 줘야 하는 이자도 크게 줄었다. 외평채 가산금리는 지난해 1월초 140bp에서 지난해말 92bp로 크게 떨어졌다. 해외에서 채권을 발행할 때에는 이자가 기준금리에 일정한 가산금리를 더해 정해지는데 가산금리가 높을수록 발행 국가의 신용이 낮다는 뜻이다. 기준금리로는 보통 리보(런던은행간 금리)가 활용된다. ...

    생글생글 | 2014.03.03 15:52

  • thumbnail
    [강현철의 시사경제 뽀개기] 나라경제 건실성 보여주는 외채규모·외화 유동성

    ... 국제 금융시장에서 한국의 부도확률을 인도네시아나 브라질, 중국보다 훨씬 낮게 보고 있는 것이다. 우리 정부가 국제 금융시장에서 채권을 발행할 때 줘야 하는 이자도 크게 줄었다. 외평채 가산금리는 지난해 1월초 140bp에서 지난해말 92bp로 크게 떨어졌다. 해외에서 채권을 발행할 때에는 이자가 기준금리에 일정한 가산금리를 더해 정해지는데 가산금리가 높을수록 발행 국가의 신용이 낮다는 뜻이다. 기준금리로는 보통 리보(런던은행간 금리)가 활용된다. ...

    한국경제 | 2014.02.28 18:56

  • 박근혜 정부 출범 1년·· 평가와 향후 과제

    ... 것이 체감경기를 더 빨리 개선시킬 수 있다. 그리고 전세계적으로 국민입장에서 경제정책을 펴는 것이 최근의 추세다. 금리, 유동성 측면에서 물가 안정만 고집하는 목표에 치중해 정책을 폈기 때문에 파고드는 정책을 펴지 못했다. 따라서 금리 ... 경상수지 700억 달러 달성했고, 재정건전성 등 대부분 좋았기 때문에 해외시각 지표는 상당히 좋다. 그리고 CDS금리도 60내외로 최저 수준을 지속했고, 외평채 가산금리도 추세적으로 하락세를 이어왔다. 또한 경우에 따라 국가 신용 ...

    한국경제TV | 2014.02.25 09:11

  • "새해 韓경제 흐름과 해외 시각 판단은?"

    ... 투자의 아침 1부 - 한상춘의 지금 세계는 한국경제신문 한상춘> 우리나라는 대외 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외국인들이 한국 경제를 보는 시각이 중요하다. 우선 외국인의 매도세와 달리 한국 경제에 대한 시각은 상당히 좋다. 또한 CDS금리, 외평채 가산금리도 외국인의 매도세와 달리 하락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 하락세는 개선의 의미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테이퍼링의 실시에 대한 가이드가 있어야 투자 방향, 정책 방향을 결정할 수 있는데, 현재 가이드가 없다. 그런 측면에서 ...

    한국경제TV | 2014.01.06 08:51

  • 올해 원·달러 1055.4원 마감…전년대비 1.4% 절상

    ... 주식자금 유입세는 지속됐다. 지난해 176억달러에 이어 올해도 43억달러의 외국인 주식 순매수가 있었다. 외국인 채권자금도 올해 약 25억달러 순유입됐다. 지난해 순유입 채권자금은 74억달러가량이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해 말... 65bp로 소폭 개선됐다. 연중 최고치는 6월24일의 121bp, 연중 최저치는 12월16일의 55bp였다. 외평채 가산금리도 올해 1월 초 140bp에서 올해 말 92bp로 낮아졌다. 연중 최고치는 6월24일 169bp, 최저치는 ...

    연합뉴스 | 2013.12.31 16:54

  • 내년 만기도래 외채 307억弗 '사상 최대'

    ... 2009년에 발행된 5년 만기 채권이다. 금융위기 당시 한국물 CDS(신용부도스와프) 프리미엄은 최고 699bp(1bp=0.01%)까지 치솟아 고금리 채권이 대부분이다. 한국물 CDS프리미엄은 이달 중순께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인 55bp까지 떨어졌고 최근에도 60bp 안팎에 머물고 있다. 한국물 가산금리도 금융위기 전후보다 훨씬 낮아졌다. 만기도래 채권의 일부 상환 및 저금리 차환 유도는 이런 저금리 추세와 함께 경상수지 흑자와 외국인 자금 ...

    연합뉴스 | 2013.12.30 06:14

  • "北 사태 속 `부도 위험` 최저, 배경과 향후 전망"

    ... 가장 적어 연준의 회의 결과를 앞두고 차분한 양상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우리나라의 국가 부도 가능성을 나타내는 CDS 금리는 금융 위기 이후 가장 중시하는 지표이며, 현재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지고 있다. 북한의 장성택 사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현상은 의외다. 한국의 해외 시각 지표는 CDS 금리뿐만 아니라 외평채 가산금리도 동반 하락세를 보이고 있어. 해외에서 한국을 바라보는 시각은 차분하다고 해석할 수 있다. 북한 사태가 큰 ...

    한국경제TV | 2013.12.18 08:04

  • "외국인 매도 급증, 국내 시장 본격 이탈 조짐?"

    ... 자금들은 과도기적 상태에서 쉘터의 기능으로 자금이 들어 온다. 한국과 관련된 해외지표를 보면 해외시각 지표가 안 좋아질 수 있는 요인이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에 대한 해외시각은 흐트러지지 않고 있다. 한국과 관련된 CDS금리는 작년 말 대비 소폭 하락했고, 외평채 가산금리는 연중 최저수준이다. 한국요인과 결부해서 자금이 움직이는 것은 아니라는 뜻이다. 대부분 증권사들이 내년 2,200~2,300포인트 선을 예측했지만, 글로벌 자금 감각의 흐름을 잘 염두해 ...

    한국경제TV | 2013.12.13 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