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8,7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부 '코로나 백신여권' 도입 초읽기…안전하고 효과 있을까?

    ... 주목받고 있다. 백신여권 소식이 전해질 때마다 희망섞인 기대가 쏟아지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하지만 기대만큼 우려도 큰 상황. 상용화와 표준화 등 아직 풀어야 할 숙제가 더 많다는 게 대다수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곧 출시를 앞둔 ... 없는 상황에서 백신여권은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는 효과적인 방법이 아닐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우려때문에 영국은 백신 접종자라 할지라도 입국과 출국 최소 이틀 전에 반드시 PCR(유전자증폭)검사를 받도록 했다. 다음달 ...

    한국경제 | 2021.04.15 10:03 | 이선우

  • thumbnail
    전문가용보다 높아진 자가검사키트 허가기준에 업계 '속앓이'

    ... 코로나19 감염자가 음성으로 진단될 수 있고, 특이도가 낮으면 비감염자가 불필요한 자가격리를 하게 될 수 있다. 유전자증폭(PCR) 방식과 항체진단 방식에서도 개인용에 대해 전문가용과 같거나 그보다 더 높은 정확도를 기준으로 제시했다. ... 의견을 반영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 업계 일각에서는 이런 기준을 맞추기 어렵다며 개발과 임상에서 난항이 예상된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개인이 직접 채취한 검체 및 무증상자 검체를 확보해야 하는 조건에 대한 불만도 있다. 한 진단키트 ...

    한국경제 | 2021.04.15 10:00 | YONHAP

  • thumbnail
    美정보수장들 "中, 점점 동급 가까운 경쟁자…가장 심각한 위협"

    ... 정보기관 수장들이 14일(현지시간) 중국에 대해 미국이 직면한 가장 심각한 위협이자 비교할 데 없는 우선순위라며 우려와 경계심을 나타냈다. 외신에 따르면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이날 '전 세계적 위협'을 주제로 ... 허위정보 전파 위협 등에 대한 질문에는 "소셜 미디어는 국내의 폭력적 극단주의와 외국의 악의적 영향력에 대한 핵심 증폭기가 됐다"고 우려를 표했다. 윌리엄 번스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CIA 내에서 거의 3분의 1의 인력이 사이버 ...

    한국경제 | 2021.04.15 05:58 | YONHAP

  • thumbnail
    [전문가진단] "4차 대유행 골든타임 지났다…이제라도 거리두기 강화해야"

    ... 만에 다시 700명대로 올라갔다. 야외 활동과 이동이 많아지는 봄철이어서 감염이 급격하게 확산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이대로라면 '더블링(감염자 배수 이상 증가)'을 맞을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코로나19 ... 힘든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방역에 지름길은 없다며 정부가 더는 사태를 지켜만 보지 말고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유전자증폭(PCR) 진단검사 횟수를 대폭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늦으면 늦을수록, 국민이 더 길고 큰 고통을 감내해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21.04.14 11:47 | YONHAP

  • thumbnail
    `4차 유행` 현실화하나…오늘 최소 700명대 확진

    ... 넘어선 상태다. 이런 가운데 `조용한 전파`의 원인이 되는 감염경로 불명 비율도 30%에 육박해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달 3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신규 확진자는 총 8천109명으로, 이 가운데 2천3... 구체적인 지침은 검토 중이며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가검사키트가 상용화될 경우 의료진을 통한 유전자증폭(PCR) 검사보다는 정확성이 떨어지지만 편의성과 접근성이 뛰어나 지역사회의 `잠복 감염`을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

    한국경제TV | 2021.04.14 06:49

  • thumbnail
    오늘 최소 700명대, 800명선도 위협…'4차 유행' 급확산 조짐

    ... '학생 감염'이 급증하고 있고, 감염경로 불명 사례도 30%에 육박한 수준으로 상승해 추가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부도 '4차 유행'의 문턱에 와 있는 위험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정부는 각종 ... 검토 중이며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가검사키트가 상용화될 경우 의료진을 통한 유전자증폭(PCR) 검사보다는 정확성이 떨어지지만 편의성과 접근성이 뛰어나 지역사회의 '잠복 감염'을 찾는 데 ...

    한국경제 | 2021.04.14 04:30 | YONHAP

  • thumbnail
    송철호 울산시장, 확진 직원과 접촉해 25일까지 자가격리(종합)

    ... 시청 직원 중 A씨의 접촉자는 총 26명으로 조사됐는데, 여기에는 송 시장도 포함됐다. 송 시장은 즉시 유전자증폭(PCR) 진단 검사를 받았고 13일 정오께 음성 판정이 나왔다. 송 시장은 예방 차원에서 이후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 25일 정오까지 자가격리를 하기로 했다. 약 2주간 송 시장 공백이 불가피한 상황이어서 시정 운영에도 차질이 우려된다. 장수완 시 행정부시장은 "송 시장은 자가격리 수칙을 엄격히 준수하면서 시정에 지장이 없도록 원격업무 시스템으로 ...

    한국경제 | 2021.04.13 17:34 | YONHAP

  • thumbnail
    오세훈표 상생방역 자가검사키트 국내용·수출용 전부 '0개' 왜?

    ... 국내 임상자료 제출을 조건부로 허가하겠다고 밝혔다. ◇ 여전한 정확도 논란…'음성' 판정받은 확진자, 방역에 구멍 내나? 의료계 안팎에서는 자가검사를 도입하면 표준 검사법인 비인두도말 PCR(유전자증폭) 방식과 비교해 감염자를 놓칠 확률이 높아져 방역에 구멍이 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자가진단 키트로 활용되는 신속항원검사는 의료진 검사 시에도 코로나19 감염자를 '가짜 음성'(위음성)으로 판단할 가능성이 높다. ...

    한국경제 | 2021.04.13 16:08 | YONHAP

  • thumbnail
    송철호 울산시장, 직원 확진에 코로나19 검사 '음성'

    ... 13일 울산시에 따르면 송 시장은 정무 업무를 보좌하는 직원 A씨가 최근 코로나19에 확진됐다는 통보를 받고 유전자증폭(PCR) 진단 검사를 받았다. 송 시장은 이날 정오께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예방 차원에서 오후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 취소할지를 검토 중이다. 15일은 애초 연가가 예정돼 있어 일정이 없다. 한편 A씨와 접촉이 의심되는 시청 직원 수십 명도 진단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거나 검사를 받을 예정이어서, 시청 업무 차질이 우려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3 15:19 | YONHAP

  • thumbnail
    오세훈 "국무회의서 간이키트 허가·공시가 개선 촉구"

    ... 말했다. 그는 “방역 현장에 새로운 시도와 아이디어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신속진단키트는 정부가 시행하는 유전자증폭(PCR) 검사보다 정확도가 떨어지지만 보완 작용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김강립 식약처장 등은 이날 우려하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 시장은 “독일, 영국, 미국 등 해외에서 광범위하게 보급하고 활용하는 사례를 참작해서 (신속진단키트의)장단점을 ...

    한국경제 | 2021.04.13 14:58 | 정지은/하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