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81-490 / 5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NBA] 던컨, 생애 세번째 챔프전 MVP

    ... 절대 무리하지 않으면서 수비수가 떨어져있는 동료들에게 적절하게 공을 빼줘 공격의 활로를 뚫었고 찬스가 나면 직접 공격에 나서며 팀의 완승을 이끌었던 것이다. 던컨은 MVP 수상 후 "MVP 수상은 정말 영광스런 일이다.그러나 우리 팀에는 너무나 많은 MVP가 있다"고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던컨은 이어 "우리는 항상 서로를 돕고 아껴왔으며 앞으로도 몇년간 함께 할 것이다"라며 다음 시즌에서의 선전을 다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기자 email...

    연합뉴스 | 2005.06.24 00:00

  • 국제여자복싱협회, 김광옥.류명옥 타이틀 박탈

    ...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김광옥은 지난해 10월 29일 수가 도시에를 상대로 9회 KO승으로 IFBA 밴텀급 세계챔프에 올랐고 류명옥은 지난 3월 30일 마리아나 후아레스를 물리치고 슈퍼플라이급 챔피언 벨트를 거머쥐었다. IFBA측은 ... 밝혔다. 하지만 IFBA는 한국의 세계챔피언인 최신희(22)와 김주희(19)의 경우 이번 평양대회와 관련이 없어 챔프 자리를 그대로 유지키로 했다. 한국권투위원회 고위 관계자는 "우리 또한 IFBA를 설득하려고 최선을 다했다. ...

    연합뉴스 | 2005.06.23 00:00

  • [세계청소년축구] 나이지리아는 어떤 팀

    ... 지역예선에서 전승행진을 벌이며 1위에 오른 만만찮은 상대. 나이지리아는 지난 13일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디펜딩챔프 브라질과 대등한 경기내용을 보이며 0-0 무승부를 기록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한국 청소년대표팀과는 아직 한번도 ... "3번(타이우)의 플레이가 아주 좋다. 공격 가담도 뛰어나다. 오른쪽의 2번(케네디 치누)이 상대적으로 약하니까 그쪽을 우리가 타깃으로 삼아야할 것"이라며 높은 평가를 내렸다. 미켈 역시 최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명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

    연합뉴스 | 2005.06.14 00:00

  • [세계청소년축구] 박성화호, 나이지리아전에 '올인'

    ... 물론 1승1패만 거둬도 골득실차에 따라 조 3위에게 주어지는 와일드카드를 노려볼 수 있지만 마지막 상대가 디펜딩챔프 브라질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일단 2차전을 무조건 이기고 봐야한다. 박성화 청소년대표팀 감독은 이를 의식한 듯 "남은 ... 왼쪽과 오른쪽에 포진할 예정. 이요한은 "나이지리아 공격수들은 신체조건과 스피드가 좋다. 상대 공격이 어떻든 우리는 하나가 아닌 팀 조직력으로 맞서겠다"며 굳은 각오를 드러냈다. 이에 맞서는 나이지리아는 아프리카 청소년선수권 ...

    연합뉴스 | 2005.06.14 00:00

  • 우리투자증권, 원자재선물 등 투자 상품 판매

    우리투자증권은 23일 글로벌 주식선물, 선진 7개국(G7) 장기국채선물, 원자재선물 등에 투자하는 `월드챔프 파생상품 투자신탁 제1호'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번 상품은 우량 장기국채 선물투자를 통해 펀드의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하고 ... 등의 원자재선물 투자로 인플레이션을 극복하는 등 다양한 분산투자로 안정성과 수익률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만들어졌다고 우리증권은 설명했다. 목표수익률은 연 6~9%다. (서울=연합뉴스) 김대호기자 daeho@yna.co.kr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프로배구] (이모저모) 양팀 사령탑, 동상이몽

    ... 임하면 오늘 끝나리라 본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반면 1승2패로 벼랑 끝에 몰린 김호철 현대캐피탈 감독은 "원래부터 우리의 목표는 대전에서 1승1패를 만들어 다시 천안으로 경기를 몰고가는 것"이라면서 오늘 경기를 반드시 잡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삼성-현대, 응원전도 '후끈' =

    0...프로배구 챔프전 4차전은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의 라이벌전 답게 응원열기도 뜨겁게 달아올랐다.

    '정상을 지키는 것은 ...

    연합뉴스 | 2005.05.08 00:00

  • 현대캐피탈-삼성화재, 4일 챔프전 돌입

    ... 현대캐피탈과 플레이오프 관문을 가볍게 통과한 삼성화재는 오는 4일부터 양팀의 연고지 천안과 대전을 오가며 5전3선승제의 챔프전에서 맞붙는다. 양팀은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2승2패를 주고 받으며 호각지세를 이룬 바 있어 챔프전에서도 불꽃튀는 ... 잘 알고 있는 만큼 집중력과 정신력에서 승패가 갈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맞서는 신치용 삼성화재 감독은 "우리는 8년 동안 남자 배구를 제패한 저력의 팀"이라면서 "큰 경기일 수록 더욱 강해지는 선수들을 믿는다"고 자신감을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프로배구] 후인정-김세진, 챔프전 자존심 대결

    ... 삼성과의 일전을 손꼽아 기다려왔다" (후인정) "현대캐피탈이 오히려 LG화재 보다 더 편하다.첫 게임만 잘 풀리면 우리가 3-0으로 챔피언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김세진) 프로배구 원년 챔피언의 향배가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의 대결로 ... 주역으로서 큰 경기에 유난히 강하다는 점도 무시할 수 없는 장점이다. 세월을 잊은 노장 투혼을 발휘하며 펼쳐질 챔프전 자존심 싸움에서 과연 누가 최후의 승자가 될 지 배구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현윤경기자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삼성-롯데, 상승세 '격돌'

    ... 2연전을 삼성에 모두 내주고 한동안 슬럼프에 빠졌기 이번 3연전은 설욕의 의미도 크다. 양상문 롯데 감독은 "우리에게 개막 2연전 패배를 안겼던 삼성과의 3연전은 고비"라며 "삼성은 강팀이지만 우리도 만만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 호랑이'로 전락한 기아는 수원구장을 찾아가 지난 시즌 주전들의 이적 및 전력 이탈의 후유증을 겪고 있는 `디펜딩챔프' 현대를 제물로 슬럼프 탈출을 노린다. 시즌 개막 전 우승전력이라는 소리까지 들었던 기아는 지난 27일 SK전부터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프로배구] 김세진-이경수, PO 거포대결

    ... 2번 모두 끝까지 손에 땀을 쥐는 박빙의 승부를 벌여 플레이오프에서는 한층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신치용 삼성화재 감독은 "이경수가 한 번 터지기 시작하면 우리로서도 대책이 없을 것 같다"라는 말로 경계심을 드러내며 "하지만 김세진이 플레이오프에 대비해 체력을 비축하고 있고, 우리 선수들이 큰 경기에 강한 만큼 챔프전 진출을 낙관한다"고 밝혔다. 한편 신영철 LG화재 감독은 "주포 이경수가 컨디션이 좋아 호락호락 패하진 않을 것"이라면서 "이경수를 ...

    연합뉴스 | 2005.04.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