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91-500 / 5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배구] '무적함대' 삼성화재의 '격세지감'

    ... 삼성화재는 2위가 확정될 경우 현역 최고의 공격수 이경수가 버티고 있는 3위 LG화재와 3전2선승제의 플레이오프를 치러 챔프전에 올라가야 하지만, 지난 16일 LG화재와의 천안 경기에서 나타나듯 플레이오프는 승자를 예측할 수 없는 혈투가 ... 통해 기존의 장점인 높이에 파워까지 더해져 정규리그에서 삼성화재와 2승2패의 균형을 이루며 불가능할 것 같은 원년 챔프의 꿈을 차곡차곡 키워가고 있다. 산전수전을 다 겪은 '월드스타' 김세진조차 "현대 선수들이 우리 못지 않은 훈련을 ...

    연합뉴스 | 2005.04.18 00:00

  • 프로농구 KCC, 신 감독과 재계약 희망

    ... 감독과 재계약할 의사가 있음을 분명히 했다. 이중길 KCC 단장은 18일 "아직 결정된 것은 하나도 없다"며 "우리로서는 더 쓰고 싶은 생각이 있고 같이 가자는 메시지를 전했지만 어디까지나 조건이 맞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단장은 ... 덧붙였다. KCC의 이 같은 입장은 당초 KCC의 객관적 전력이 다른 몇몇 구단들보다 열세였지만 이를 극복하고 팀을 챔프전까지 올린 신 감독의 지도력을 높이 평가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신 감독이 이끄는 KCC는 시즌 초반 팀에 ...

    연합뉴스 | 2005.04.18 00:00

  • U-17 여자청소년축구 亞 초대챔프 도전

    ... 조별리그와 결승에서 두번이나 격파한 데 이어 다시 한번 한국여자축구의 매운 맛을 보여주겠다는 각오. 김종건 감독은 "한국과 중국, 일본, 대만이 4강에 오를 것으로 보이지만 17세 여자팀의 특성상 전력을 쉽게 가늠할 수 없다. 우리 팀에는 특출한 선수는 없지만 20명의 기량이 고른 편이어서 중국과도 해볼만 하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김 감독은 "중국과 준결승에서 만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수비벽을 두텁게 하는 3-5-2 전술로 맞설 생각"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5.04.15 00:00

  • [프로농구] KCC, 식스맨에 `올인'

    ... 있다. 바로 KCC는 TG 삼보 보다 월등한 기량의 식스맨들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 신선우 감독은 지난 14일 챔프전 5차전에서 69-80으로 패한 뒤 "우리는 여전히 TG삼보보다 2배나 많은 식스맨이 있다. 그리 호락호락하지 ... 감독은 "식스맨들이 시리즈를 치를 수록 상대에 적응하고 있다. TG삼보의 높이에 적응력을 키워가면서 3,4차전을 우리쪽으로 유리하게 끌고 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화려함 보다는 팀 공헌도다. 득점에 연연하지 ...

    연합뉴스 | 2005.04.15 00:00

  • [프로농구] TG삼보, 과욕이 부른 연패

    ... 고갈을 겪은 TG삼보는 25점차 역전극의 희생양이 된데 이어 4차전에서도 페이스를 찾지 못하고 그대로 주저 앉았다. 챔프전이 열리기 전 감기 몸살로 입원까지 했던 포인트가드 신기성을 포함해 양경민, 김주성 등도 체력이 바닥난 모습이 역력했고 3차전의 뼈아픈 패배로 자신감까지 잃어 4차전에서는 자신감도 잃은 듯 했다. 전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자밀 왓킨스에게 의존하려는 모습을 보고 나서 경기에 나설 준비가 안 됐다는 것을 알았다"며 "그런 정신으로 무슨 ...

    연합뉴스 | 2005.04.13 00:00

  • [프로농구] KCC, '토종에서 우승 해법찾기'

    ... 더했다. 신 감독은 "조성원, 추승균 등 국내 선수 가운데 20득점대를 올리는 선수가 경기마다 나와야 한다. 우리 선수들에게 상대 수비의 높이를 생각하지 말고 자신있게 그냥 던지라고 주문한다"고 말했다. 또 KCC는 식스맨들 ... 정재근 또한 우승 도우미로 손색이 없다. 신 감독은 "나는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는 사람일 뿐이다. 식스맨들 또한 챔프전에 뛰는 것 자체가 영광이기 때문에 나의 기대에 충분히 보답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주=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5.04.13 00:00

  • [프로농구] TG삼보.KCC, `이제는 체력전이다'

    ... 훨씬 젊어 일단 체력적으로 유리해보인다. 또 TG삼보는 서울 삼성과의 플레이오프 4강전에서 3연승으로 일찌감치 챔프전에 선착해 안양 SBS를 1승3패로 힘겹게 물리쳤던 KCC보다는 객관적인 체력에서 앞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정재근(36), 손준영(26), 변청운(31) 그리고 센터 정훈종(29) 등 총 7명에 달한다. 신선우 감독은 "우리가 장기전으로 가면 승산이 있다. TG삼보 선수들이 젊다고 절대 우리보다 체력이 좋은 것은 아니다. 문제는 어떻게 ...

    연합뉴스 | 2005.04.12 00:00

  •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감독 출사표

    ▲전창진 원주 TG삼보 감독= 작년에 우리가 챔피언결정전에서 진 것에 대해 후회가 많았다. 각오를 다지며 1년 동안 열심히 해서 다시 여기까지 올라왔다. KCC가 챔피언결정전에 올라올 지는 예상하지 못했지만 다시 만나게 됐다. ... 대해서는 심판의 양식을 믿는다. ▲신선우 전주 KCC 감독= 모든 팀들이 원하는 것은 챔피언 등극이다. 마찬가지로 우리챔프전에 올라온 만큼 양보할 생각은 전혀 없다. 이미 지난해에 만나본 상대이기 때문에 다른 상대보다 오히려 더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프로농구] 이상민.신기성, 가드 지존 `격돌'

    ... 허재와 호흡을 맞췄던 신기성은 올 시즌에는 풀타임 포인트가드로 뛰면서 어시스트 4위(평균7.09개), 3점슛 성공률 1위(47%)로 정규리그 1위를 이끌고 정규리그 MVP에 오르며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이미 이들은 지난해 챔프전에서 대등한 대결을 펼쳤기에 이번만큼은 우열을 가리겠다는 각오다. "우리팀은 경험이 풍부하다"는 이상민은 눈빛만 봐도 서로 뜻을 알 수 있는 지난해 챔프 멤버인 조성원, 추승균, 찰스 민렌드가 건재해 KCC의 장기인 속공 농구를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프로농구] TG삼보.KCC, '또 만났다'

    ... 정규리그 1위를 일찌감치 확정짓고 우승을 위한 준비를 착실히 해왔다. 전창진 TG삼보 감독은 올해에도 KCC와 챔프결정전에서 만날 것을 대비해 시즌 중반에 처드니 그레이를 퇴출시킨 뒤 아비 스토리를 전격 영입했으며 6강 플레이오프에서 ... 교묘하게 피하는 노림수까지 동원했다. 전 감독은 "KCC의 경우 지난해 우승멤버가 포진해 있지만 높이와 체력전에서 우리가 앞설 것"이라며 SBS와 혈전을 통해 체력을 소진한 KCC를 충분히 잡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양팀 ...

    연합뉴스 | 2005.04.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