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91-500 / 5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대캐피탈-삼성화재, 4일 챔프전 돌입

    ... 현대캐피탈과 플레이오프 관문을 가볍게 통과한 삼성화재는 오는 4일부터 양팀의 연고지 천안과 대전을 오가며 5전3선승제의 챔프전에서 맞붙는다. 양팀은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2승2패를 주고 받으며 호각지세를 이룬 바 있어 챔프전에서도 불꽃튀는 ... 잘 알고 있는 만큼 집중력과 정신력에서 승패가 갈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맞서는 신치용 삼성화재 감독은 "우리는 8년 동안 남자 배구를 제패한 저력의 팀"이라면서 "큰 경기일 수록 더욱 강해지는 선수들을 믿는다"고 자신감을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삼성-롯데, 상승세 '격돌'

    ... 2연전을 삼성에 모두 내주고 한동안 슬럼프에 빠졌기 이번 3연전은 설욕의 의미도 크다. 양상문 롯데 감독은 "우리에게 개막 2연전 패배를 안겼던 삼성과의 3연전은 고비"라며 "삼성은 강팀이지만 우리도 만만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 호랑이'로 전락한 기아는 수원구장을 찾아가 지난 시즌 주전들의 이적 및 전력 이탈의 후유증을 겪고 있는 `디펜딩챔프' 현대를 제물로 슬럼프 탈출을 노린다. 시즌 개막 전 우승전력이라는 소리까지 들었던 기아는 지난 27일 SK전부터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프로배구] 김세진-이경수, PO 거포대결

    ... 2번 모두 끝까지 손에 땀을 쥐는 박빙의 승부를 벌여 플레이오프에서는 한층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신치용 삼성화재 감독은 "이경수가 한 번 터지기 시작하면 우리로서도 대책이 없을 것 같다"라는 말로 경계심을 드러내며 "하지만 김세진이 플레이오프에 대비해 체력을 비축하고 있고, 우리 선수들이 큰 경기에 강한 만큼 챔프전 진출을 낙관한다"고 밝혔다. 한편 신영철 LG화재 감독은 "주포 이경수가 컨디션이 좋아 호락호락 패하진 않을 것"이라면서 "이경수를 ...

    연합뉴스 | 2005.04.25 00:00

  • 최연소 복싱챔프 김주희, 주리타 맞대결 무산

    ... 아킬레스건을 다쳐 내달 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예정이던 김주희와 주리타의 국제여자복싱협회(IFBA) 주니어플라이급 챔프전이 불발됐다고 21일 밝혔다. 주리타는 지난달 30일 중국 선양에서 최신희(22.현풍)와의 플라이급 경기에서 판정패해 ... 1차 방어전을 치르기로 했다"고 말했다. 주리타의 매니저 토니 아얄라는 "주리타가 다쳐 매우 미안하게 생각한다.우리 도 김주희와 대전할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이같은 사고가 발생했다. 조만간 대전 날짜를 다시 잡고 싶다"고 사과했다. ...

    연합뉴스 | 2005.04.21 00:00

  • [프로농구] 신기성.현주엽, `FA 대박 예감'

    ... 소속팀 TG삼보에게 2년만에 우승트로피를 안겨준 일등공신으로 유능한 포인트가드가 부족한 타구단의 영입 1순위다. 올해 챔프전을 관람차 귀국한 `농구 대통령' 허재조차 "신기성이 몰라보게 좋아졌다.이제야 신기성이라는 이름 석자가 어울린다"며 극찬했을 정도. 현재로서는 신기성이 TG삼보에 남을 가능성이 크다. TG삼보측은 "신기성이 우리 팀에 차지하는 비중이 말할 수 없이 크다. 본인 의사 또한 중요하지만 일단 무조건 재계약한다는 입장이다"며 잔류를 위해 ...

    연합뉴스 | 2005.04.19 00:00

  • [프로배구] 현대캐피탈, 챔프전 직행할까

    ... 대한항공과 마지막 게임을 벌이는 만만치 않은 일정을 소화해야 해 현대캐피탈이 LG화재에 덜미를 잡히지 않는 한 자력으로 챔프전 직행은 불가능한 상황. 신치용 삼성화재 감독은 "원래 1위로 가기는 쉽지 않다고 봤고, 남은 경기를 봐도 우리가 ... 세트를 안 빼앗기리라는 보장은 없는 거 아니냐"면서 아직 희망을 버리지 않고 있음을 시사했다. 신치용 감독은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면서 "21일 LG화재와의 경기까지 사력을 다한 후 23일...

    연합뉴스 | 2005.04.18 00:00

  • 프로농구 KCC, 신 감독과 재계약 희망

    ... 감독과 재계약할 의사가 있음을 분명히 했다. 이중길 KCC 단장은 18일 "아직 결정된 것은 하나도 없다"며 "우리로서는 더 쓰고 싶은 생각이 있고 같이 가자는 메시지를 전했지만 어디까지나 조건이 맞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단장은 ... 덧붙였다. KCC의 이 같은 입장은 당초 KCC의 객관적 전력이 다른 몇몇 구단들보다 열세였지만 이를 극복하고 팀을 챔프전까지 올린 신 감독의 지도력을 높이 평가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신 감독이 이끄는 KCC는 시즌 초반 팀에 ...

    연합뉴스 | 2005.04.18 00:00

  • [프로배구] '무적함대' 삼성화재의 '격세지감'

    ... 삼성화재는 2위가 확정될 경우 현역 최고의 공격수 이경수가 버티고 있는 3위 LG화재와 3전2선승제의 플레이오프를 치러 챔프전에 올라가야 하지만, 지난 16일 LG화재와의 천안 경기에서 나타나듯 플레이오프는 승자를 예측할 수 없는 혈투가 ... 통해 기존의 장점인 높이에 파워까지 더해져 정규리그에서 삼성화재와 2승2패의 균형을 이루며 불가능할 것 같은 원년 챔프의 꿈을 차곡차곡 키워가고 있다. 산전수전을 다 겪은 '월드스타' 김세진조차 "현대 선수들이 우리 못지 않은 훈련을 ...

    연합뉴스 | 2005.04.18 00:00

  • U-17 여자청소년축구 亞 초대챔프 도전

    ... 조별리그와 결승에서 두번이나 격파한 데 이어 다시 한번 한국여자축구의 매운 맛을 보여주겠다는 각오. 김종건 감독은 "한국과 중국, 일본, 대만이 4강에 오를 것으로 보이지만 17세 여자팀의 특성상 전력을 쉽게 가늠할 수 없다. 우리 팀에는 특출한 선수는 없지만 20명의 기량이 고른 편이어서 중국과도 해볼만 하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김 감독은 "중국과 준결승에서 만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수비벽을 두텁게 하는 3-5-2 전술로 맞설 생각"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5.04.15 00:00

  • [프로농구] KCC, 식스맨에 `올인'

    ... 있다. 바로 KCC는 TG 삼보 보다 월등한 기량의 식스맨들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 신선우 감독은 지난 14일 챔프전 5차전에서 69-80으로 패한 뒤 "우리는 여전히 TG삼보보다 2배나 많은 식스맨이 있다. 그리 호락호락하지 ... 감독은 "식스맨들이 시리즈를 치를 수록 상대에 적응하고 있다. TG삼보의 높이에 적응력을 키워가면서 3,4차전을 우리쪽으로 유리하게 끌고 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화려함 보다는 팀 공헌도다. 득점에 연연하지 ...

    연합뉴스 | 2005.04.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