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01-510 / 5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감독 출사표

    ▲전창진 원주 TG삼보 감독= 작년에 우리가 챔피언결정전에서 진 것에 대해 후회가 많았다. 각오를 다지며 1년 동안 열심히 해서 다시 여기까지 올라왔다. KCC가 챔피언결정전에 올라올 지는 예상하지 못했지만 다시 만나게 됐다. ... 대해서는 심판의 양식을 믿는다. ▲신선우 전주 KCC 감독= 모든 팀들이 원하는 것은 챔피언 등극이다. 마찬가지로 우리챔프전에 올라온 만큼 양보할 생각은 전혀 없다. 이미 지난해에 만나본 상대이기 때문에 다른 상대보다 오히려 더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프로농구] 이상민.신기성, 가드 지존 `격돌'

    ... 허재와 호흡을 맞췄던 신기성은 올 시즌에는 풀타임 포인트가드로 뛰면서 어시스트 4위(평균7.09개), 3점슛 성공률 1위(47%)로 정규리그 1위를 이끌고 정규리그 MVP에 오르며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이미 이들은 지난해 챔프전에서 대등한 대결을 펼쳤기에 이번만큼은 우열을 가리겠다는 각오다. "우리팀은 경험이 풍부하다"는 이상민은 눈빛만 봐도 서로 뜻을 알 수 있는 지난해 챔프 멤버인 조성원, 추승균, 찰스 민렌드가 건재해 KCC의 장기인 속공 농구를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프로농구] TG삼보.KCC, '또 만났다'

    ... 정규리그 1위를 일찌감치 확정짓고 우승을 위한 준비를 착실히 해왔다. 전창진 TG삼보 감독은 올해에도 KCC와 챔프결정전에서 만날 것을 대비해 시즌 중반에 처드니 그레이를 퇴출시킨 뒤 아비 스토리를 전격 영입했으며 6강 플레이오프에서 ... 교묘하게 피하는 노림수까지 동원했다. 전 감독은 "KCC의 경우 지난해 우승멤버가 포진해 있지만 높이와 체력전에서 우리가 앞설 것"이라며 SBS와 혈전을 통해 체력을 소진한 KCC를 충분히 잡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양팀 ...

    연합뉴스 | 2005.04.03 00:00

  • [프로농구] KCC, '디펜딩챔프 시동걸렸다'

    ... `확률 농구'를 구사 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한다. 즉 존스 등 용병들에게 줄 것은 주되 사실상 SBS의 주득점원인 양희승, 김성철과 같은 외곽슈터들을 완벽히 틀어막아 3점슛 허용을 줄이면 승리가 보인다는 것. 신 감독은 "어차피 우리나 SBS나 비슷한 전력의 팀이라 80점을 기준으로 두고 5점 내외에서 승부가 갈린다. 결국 중요한 것은 강압 수비로 상대 점수를 최소로 막고 적극적인 리바운드로 우리의 점수를 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같은 자신감을 토대로 ...

    연합뉴스 | 2005.03.29 00:00

  • [프로농구] TG삼보, 25일 챔프 도전 `시동'

    ... 승자는 내달 6일부터 열리는 대망의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에 진출하게 된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를 하고도 챔프 결정전에서 전주 KCC에 패배를 맛봤던 TG삼보는 플레이오프 2회전에서 까다로운 상대인 KCC와 SBS를 모두 피했기에 ... 감독은 "이제 단테가 혼자서 하는 게 아니라 모두가 잘한다는 것을입증했다. KCC가 강팀인 것은 맞지만 용병에서 우리가 낫기 때문에 충분히 승산이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isdent21@yna.co....

    연합뉴스 | 2005.03.22 00:00

  • 복싱챔프 김주희, 독도문제로 방어전 고심

    ... 예정이었다. 정 감독은 "방송사측에서 일본인 선수와 방어전을 치를 경우 중계를 잡기 힘들다는 말을 전해왔다. 우리 또한 독도 사태가 심각해질 경우 다에코와 방어전이 틀어질 수 있어 미국 복서와 싸우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 이상의 시간이 남아있다는 점을 감안해 일단 국내 분위기를 지켜본 뒤 향후 대응책을 내놓을 계획이다. 한편 올해 통합챔프까지 노리는 김주희는 하루 10시간이 넘는 강훈련을 소화하고 있으며 오는 21일 군부대에 입소해 극기훈련을 실시한다. ...

    연합뉴스 | 2005.03.18 00:00

  • 삼일상고, 5월 아시아 3개국과 고교챔프

    ... 2위, 전국체전 3위 등 정상 문턱에서 좌절했던삼일상고는 올 시즌 첫 대회인 춘계연맹전 우승으로 상승세를 탄데다 최우수 선수(MVP)인 차지우를 앞세워 내친 김에 아시아 챔피언까지 석권한다는 각오. 양형석 삼일상고의 감독은 "우리 팀 선수들의 신장이 그리 크지 않기 때문에 높이에서 불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어떤 상대를 만날지 모르겠지만 최선을 다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서울=연합뉴스) 송광호기자 buff27@yna...

    연합뉴스 | 2005.03.16 00:00

  • [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삼성생명, 챔프전 격돌

    '앙숙' 춘천 우리은행과 수원 삼성생명이겨울여왕 자리를 두고 1년반만에 다시 맞닥뜨리게 됐다. 우리은행은 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KB스타배 2005 여자프로농구 겨울리그 4강 플레이오프(3전2선승제) 천안 국민은행과의 ... 승리한 우리은행은 오는 11일 삼성생명을 춘천 호반체육관으로 불러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제) 1차전을 치른다. 우리은행은 2003년 여름리그 이후 1년 반만에 여왕자리 복귀에 도전한다. 그 해 겨울 및 여름리그 챔프전에서 맞붙었던 ...

    연합뉴스 | 2005.03.09 00:00

  • [여자프로농구] 달라진 삼성생명 '4전5기' 노려

    챔프전의 단골 들러리 수원 삼성생명이 이번에는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삼성생명은 지난 2년동안 4시즌 연속 여자프로농구(WKBL) 챔피언결정전에 올랐지만 한 차례도 챔피언에 등극하지 못한 비운의 구단. 지난 ... 미국프로여자농구(WNBA)에서도 특급으로 통하는 `용병' 타미카 캐칭에게 당했다고들 하지만 이번에는 상황이 다르다. 챔프전에서 맞붙게 될 우리은행과 국민은행의 외국인 선수가 WNBA 선수이기는하지만 골밑을 지배하는 센터가 아닌 가드들이고, ...

    연합뉴스 | 2005.03.08 00:00

  •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 5시즌 연속 챔프전 진출

    ... 경기 뒤 "상대가 거칠게 나왔지만 이를 예상하고 거친수비에 대응하는 훈련을 해왔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정규시즌 1위를 달리면서 우승까지 바라보다가 이후 바닥으로 떨어지는 등 많은 것을 겪었다"며 "어려움을 겪은 만큼 정신력이 강해졌다. 챔프전 상대로 국민은행과 우리은행은 일장일단이 있기 때문에 어느 팀이 좋다고 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수원.서울=연합뉴스) 이동경.장재은기자 hopema@yna.co.kr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05.03.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