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5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타쿠 카페1] 오타쿠랄로피테쿠스 "오타쿠라서 행복합니다"

    ...ews/article/2002041001/ 한국의 경우 1990년대 들어서 한국의 PC통신 및 게임월드나 게임챔프 같은 서브컬처 월간잡지에서 일본의 오타쿠에 대한 소식이나 미국의 '너드(Nerd)'에 대한 소식을 간략하게 전하곤 ... 행운이기도 하기에 참으로 감개무량할 따름이다. ■ "오타쿠는 '인정욕구'로부터 출발...'하늘과 땅만큼' 다양하다" 우리가 인간으로 태어나 다양한 희로애락을 느끼하면서 살다보면 아주 드물게 운명 같은 만남 혹은 위안받거나 구원받는 느낌을 ...

    게임톡 | 2021.03.26 09:48

  • thumbnail
    '부상 투혼' 김연경, 경기 전 웜업 직캠[엑's 스케치]

    ... 3차전에 정상 출전해 공격성공률 59.45%로 23점을 올리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경기 후 김연경은 손가락 상태에 대해 `트레이너분이 테이핑을 잘 해주셔서 괜찮았다. 모든 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정도의 통증이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많은 일이 있었는데 이겨내고 챔프전까지 올라간다는 것이 정말 감동적이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에 앞서 김연경의 웜업 훈련 모습을 사진과 영상으로 담았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3.25 15:01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차상현 GS칼텍스 감독 "브루나 성공률 떨어뜨려야죠"

    ... 사상 최초로 '트레블(동일 시즌 3개 대회 우승)'을 달성한다. GS칼텍스의 구단 첫 통합우승(정규리그 1위+챔프전 우승)도 이룰 수 있다. 차 감독은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까지만 트레블, 구단 첫 통합우승을 생각했다"며 "지금은 ... IBK기업은행을 꺾고 챔피언결정전에 올라오는 걸 보고, '역시 좋은 팀'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상대를 예우하며 "우리 전력이 더 좋다는 평가는 감사하지만, 단기전에서는 눈에 보이는 전력이 크게 중요하지 않다. 당장 코보컵 결승에서도 ...

    한국경제 | 2021.03.25 07:48 | YONHAP

  • thumbnail
    '붕대투혼' 김연경 "많은 일 이겨내고 챔프전, 감동적이다"

    ... 정말 감동적이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12년 전, 정규시즌 우승 팀이었던 GS칼텍스를 꺾고 챔프전 우승을 차지했다. 재연할 수 있을까. ▲포스트시즌에 들어오면서 선수들과 다같이 '끝까지 간다'로 ... 준비할 때와 마음가짐을 비교해보면. ▲사실 잘 기억이 안 나는데(웃음), 그때보다는 부담감은 덜한 것 같다. 우리가 좋게 마무리가 됐기 때문에 챔프전이 기대가 되는 건 사실이다. 플레이오프 때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렸는데, 챔프전에는 ...

    한국경제 | 2021.03.24 22:01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김연경 "마지막이란 생각, 조금 했죠…하지만 끝까지 간다!"

    12년 만의 V리그 챔프전 진출 "많은 일 있었는데…정말 감동적" 배구 여제 김연경(33)이 흥국생명 선수로는 '어쩌면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경기를 최고의 무대에서 하게 됐다. 김연경은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 포스트시즌 슬로건을 소개했다. 바로 '끝까지 간다'다. 김연경은 "GS칼텍스가 오히려 부담을 갖지 않을까"라며 "우리는 도전자 입장으로 할 생각이다. 조금 더 어렵게 GS칼텍스의 바짓가랑이를 잡아 끌어내리는 심정으로 끝까지 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1.03.24 21:50 | YONHAP

  • thumbnail
    '챔프전행' 박미희 감독 "이제는 지키는 팀 아니라 도전하는 팀"

    ... 김연경이 2차전 손가락 부상에도 불구하고 공격성공률 59.45%를 기록하며 23점을 올렸고, 브루나가 14득점, 김미연과 이주아, 김채연이 6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경기 후 박미희 감독은 `수비, 서브리시브가 잘 버텼다. 우리 서브도 잘 들어갔지만 수비 부분에서 잘 움직여줬다`며 `연습할 때부터 선수들의 컨디션이 괜찮아보였다. 어제 미팅할 때 아무리 기다려도 선수들이 안 나왔는데, 서로 얘기를 많이 한 것 같더라. 그런 힘이 모아지지 않았나 한다`고 얘기했다. ...

    한국경제 | 2021.03.24 21:33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 "GS칼텍스 전력 인정…도전한다는 마음"

    ...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PO·3전 2승제)에서 IBK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0으로 격파한 뒤 "챔프전을 하게 돼 다행이다"라며 안도의 웃음을 지었다. 이날 승리로 흥국생명은 플레이오프 2승 1패로 챔피언결정전 티켓을 ... 3명의 선수가 에이스 역할을 하고 있다. 기본적인 전력을 칭찬한다"고 GS칼텍스의 실력을 인정했다. 하지만 "우리는 이제는 지키는 팀이 아니다. 도전하는 생각으로 가볍게 갈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또 "상대 분석도 중요하지만, ...

    한국경제 | 2021.03.24 21:20 | YONHAP

  • thumbnail
    '요스바니 폭발' 대한항공, 삼성화재 꺾고 챔프전 직행 '초읽기'

    ... 2020-2021 V리그 6라운드 방문경기에서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0(25-23 25-23 25-16)으로 완파했다. 리그 재개 후 3경기에서 무실 세트로 3연승을 달린 대한항공은 23승 10패, 승점 67을 쌓으며 2위 우리카드(20승 12패·승점 58)와의 격차를 승점 9로 벌렸다. 대한항공은 남은 3경기에서 승점 4만 보태면 자력으로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 짓는다. 산술적으로는 우리카드의 역전 우승도 가능하지만, 확률은 매우 희박하다. 대한항공은 ...

    한국경제 | 2021.03.21 15:40 | YONHAP

  • thumbnail
    [N년 전 오늘의 XP] '여자농구 최강팀' 우리은행, 6년 연속 통합 우승의 시작

    ... 3월 19일 오후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DB금융그룹 2012-2013 여자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 3차전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와 춘천 우리은행 한새의 경기에서 우리은행이 66:53으로 승리를 거두며 2006년 겨울리그 이후 7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우리은행은 정규시즌과 포스트시즌에서 모두 우승하며 6년 연속 왕좌에 있던 신한은행과 챔프전 상대 삼성생명을 제치고, 여자농구의 새로운 판도로 우뚝 섰다. 위성우 감독은 ...

    한국경제 | 2021.03.19 07:01 | 윤다희 기자(ydh@xportsnews.com)

  • thumbnail
    대한항공, 박철우 빠진 한국전력 완파…챔프전 직행 보인다

    ... 다가섰다. 대한항공은 17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방문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0(25-19 34-32 25-20)으로 제압했다. 대한항공(22승 10패·승점 64)은 2위 우리카드(승점 55)와의 간격을 승점 9로 벌리고 챔피언결정전 직행을 눈앞에 뒀다. 대한항공은 올 시즌 한국전력과의 상대 전적을 3승 3패로 마쳤다. 대한항공은 자가 격리에서 해제되자마자 돌아온 세터 한선수가 황승빈과 교대로 출전하며 ...

    한국경제 | 2021.03.17 20: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