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5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4위의 반란' 삼성생명, 15년 만의 챔프전 우승[엑's 스토리]

    ... 삼성생명과 청주 KB스타즈의 챔피언결정전 5차전 경기, 삼성생명이 KB스타즈에 74:57로 승리하며 3승 2패로 챔피언 자리에 등극했다. 삼성생명에 기적이 일어났다. 정규리그 4위에 머물었던 삼성생명은 플레이오프에서 정규리그 1위 우리은행을 2승 1패로 꺾으며 이변을 일으켰다. 챔피언결정전에서는 정규리그 2위인 KB스타즈를 3승 2패로 꺾으며 정규리그 4위 팀으로서 역대 챔피언결정전 최초 우승 역사를 썼다. 삼성생명이 챔피언의 자리를 차지하게 된건 2006년 여름리그 ...

    한국경제 | 2021.03.16 06:11 | 윤다희 기자(ydh@xportsnews.com)

  • thumbnail
    [여자농구결산] 박지수 리그 전 경기 더블더블·4위 삼성생명의 반란 '신기록'

    박지수, 정규리그+PO까지 32경기 연속 더블더블 진기록 '이변의 아이콘' 삼성생명, 정규리그 4위 팀 최초 챔프전 우승 2020-2021시즌 여자프로농구에서는 팬들을 즐겁게 만든 다양한 기록이 나왔다. 청주 KB의 기둥 박지수(23)는 ... '맏언니' 한채진(37·인천 신한은행)은 변함없는 체력을 자랑하며 역대 최다 경기 출전 4위를 차지했다. 아산 우리은행은 역대 최다인 통산 13번째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으나, 챔피언결정전에서는 이변을 일으킨 용인 삼성생명이 정규리그 ...

    한국경제 | 2021.03.16 06:01 | YONHAP

  • thumbnail
    [여자농구결산] 외국인 없는 코트, 절대 강자도 사라졌다

    정규리그는 우리은행, 챔프전은 삼성생명 정상에…박지수의 KB는 모두 준우승 2020-2021시즌 여자프로농구의 화두는 외국인 선수의 '부재'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여전한 가운데 2011-2012시즌 ... 세간의 예상대로 박지수는 리그를 지배했지만, 전체적인 양상에선 '1강' 팀이 없는 시즌이었다. 정규리그에서는 아산 우리은행이 2년 연속 정상에 올랐고, 플레이오프(PO)와 챔피언결정전에서는 정규리그 4위 팀인 용인 삼성생명의 대반란이 ...

    한국경제 | 2021.03.16 06:01 | YONHAP

  • thumbnail
    한국 진출 12년 만에 첫 우승 MVP 김한별 "현실 같지 않은 느낌"

    ...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 5차전에서 22점, 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챔프전 5경기에서 평균 20.8점을 넣은 김한별은 KB의 박지수 수비까지 떠맡으며 공수에서 맹활약, 기자단 투표 결과 ... 활약했고 2011년 한국 국적을 얻었다. 특히 지난해 2월 세르비아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예선에서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우리나라 여자농구를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이후 12년 만에 올림픽 본선에 올려놓기도 했다. 삼성생명이 2006년 ...

    한국경제 | 2021.03.15 22:50 | YONHAP

  • thumbnail
    삼성생명 '우리가 챔피언'[포토]

    [엑스포츠뉴스 용인, 윤다희 기자] 15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과 청주 KB스타즈의 챔피언결정전 5차전 경기, 삼성생명이 KB스타즈에 74:57로 승리하며 3승 2패로 챔피언 자리에 등극했다. 경기 종료 후 삼성생명 선수들이 챔프전 우승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ydh@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3.15 22:22 | 윤다희 기자(ydh@xportsnews.com)

  • thumbnail
    '챔프전 첫 우승' 임근배 감독 "무슨 말 하겠나…선수들 고맙다"

    ... 농구'를 추구하는 임 감독은 "아직 부족하지만 그래도 올 시즌을 치르면서 나아졌다. 60∼70% 수준이다"라며 "우리 선수들이 한 번 우승을 맛봤는데, 앞으로 지키는 건 10배, 20배 더 어렵다. 기조를 유지하면서 다음 시즌에는 ... 생각했다. 하지만 한 경기 더, 우리 선수들이 땀 흘려서 여기까지 왔으니 한 번 더 미쳐보자고 생각했다. PO에서 우리은행을 잡았을 때, 선수들이 1, 2차전을 버티고 3차전에서 상대를 포기하게 만드는 모습을 보면서 챔프전에서 '해볼 ...

    한국경제 | 2021.03.15 22:19 | YONHAP

  • thumbnail
    여자농구 '절대 1강' 꼽혔던 KB, 결국 '빈손'으로 퇴장

    통합우승 노렸지만 정규리그 1위·챔프전 우승 모두 놓쳐 여자프로농구 2020-2021시즌 전 많은 전문가가 청주 KB의 통합 우승을 유력하게 점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외국인 선수 없이 시즌이 치러지게 ... 그친 KB가 2년 만의 통합 우승을 이루는 건 당연한 수순으로 보였다. 하지만 KB는 정규리그에서 '숙적' 아산 우리은행에 1승 차로 밀려 2위에 만족해야 했다. 우리은행과 상대 전적에서 2승 4패로 밀린 탓이 컸다. 그러나 진짜 ...

    한국경제 | 2021.03.15 21:10 | YONHAP

  • thumbnail
    꼴찌에서 챔피언으로…반란 지휘한 임근배 감독 '믿음 농구'

    ... 믿음 속에 기나긴 재활을 마친 윤예빈은 올 시즌 처음으로 정규리그 두 자릿수 평균 득점을 올렸고, 플레이오프와 챔프전에서는 그 이상의 공헌을 했다. 베테랑 김한별(35)도 임 감독의 배려 속에서 더 강해졌다. 김한별은 2013-2014시즌 ... 6년 만에 믿음의 농구를 완성, 지난 시즌 꼴찌 팀이었던 삼성생명을 챔피언 자리에 올려놓으며 '명장'의 길 초입에 섰다. 임 감독은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에 이어 여자프로농구 현역 사령탑 중 2번째 장수 감독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5 20:56 | YONHAP

  • thumbnail
    여자농구 삼성생명, 한국 프로스포츠 역사 새로 쓴 기적의 우승

    ... 게 최초였다. 당시 포항제철은 춘계 리그 3승 6무 1패로 1위를 차지해 챔피언결정전 진출 자격을 확보했고, 챔프전에서 럭키금성을 상대로 1승 1무를 거둬 우승했다. 그러나 당시 포항제철은 춘계와 추계 리그를 별도로 분리, 진행한 ... 플레이오프에 합류할 수 있었다. 삼성생명은 이번 시즌 4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고 플레이오프에서 정규리그 1위 아산 우리은행을 2승 1패로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우리은행은 정규리그 22승 8패로 삼성생명보다 8승이나 더했지만, 김한별, ...

    한국경제 | 2021.03.15 20:54 | YONHAP

  • thumbnail
    한국기원, LG배·농심배 자축한 날 신민준 '푸드트럭 쐈다'

    ... 우승을 확정한 신진서 9단과 박정환·신민준·홍기표·강동윤 9단이 모두 참석했다. 임채정 총재는 "코로나19 때문에 우리 사회가 위축됐지만, 선수들의 선전으로 국민들에게 기쁨을 줬다"고 치하했다. LG배 우승자 신민준 9단은 "도와주신 ... '신민준이 쏘는 커피차, 경축! 한국 바둑 화이팅∼∼∼'이라는 현수막이 붙은 푸드트럭 옆에는 'LG배 세계바둑챔프 신민준이 쏩니다', '한국 바둑 다시 날다, 축! 농심신라면배 우승!!!'이라는 배너를 세워 두 대회 모두 우승을 ...

    한국경제 | 2021.03.15 16: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