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5,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진중권 "문 대통령 진정성 믿지만…간신 너무 많다"

    ... 벗어나려고 '프레임'을 짠다"며 "그 구조는 간단하며 감시의 '눈'을 마비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냥 상황이 달라진 건데 이제 와서 윤석열을 '우병우'로 몰아가고 있다"며 "(윤석열이) 친문 패거리의 기득권에 칼을 들이댔고, 그 적폐들이 청산의 칼을 안 맞으려고 애먼 사람을 잡는 것"이라고도 했다. 또 "문 대통령은 주변 사람 중에서 ...

    한국경제 | 2019.12.27 08:36 | YONHAP

  • thumbnail
    민경욱 "조국 전 장관 구속영장 기각, 문재인 정권 지옥문 열리는 것"

    ... 기각한 법원을 두고 “형평성에 맞지 않는 판결”이라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전 정부 인사들에 대한 이른바 ‘적폐청산’ 과정에서 직권남용 혐의가 폭넓게 인정된 것과 정반대이기 때문이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양승태 전 대법원장 등이 구속된 혐의는 모두 직권남용이었다. 조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먼저 구속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이어 부부가 동시에 구속되는 최악의 상황은 면하게 ...

    한국경제 | 2019.12.27 01:27 | 이미나

  • thumbnail
    조국 구속영장 기각…법원 "증거인멸 우려 없다"

    ... 우려’가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도 구속영장 기각에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檢, ‘친문 핵심’ 수사로 직진할 수도 검찰은 보완 수사를 통해 조 전 장관의 구속영장을 재청구할지를 두고 고심 중이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도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직권남용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두 차례 기각됐으나 검찰은 보완 수사를 통한 세 번째 시도 끝에 우 전 수석을 구속했다. 검찰이 조 전 장관 신병 확보를 재차 시도한다면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등 ...

    한국경제 | 2019.12.27 01:13 | 이주현/이인혁

  • thumbnail
    [속보] 조국 구속영장 기각…친문 및 청와대 핵심 수사에 차질

    ... 우려’가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도 구속영장 기각에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檢, ‘친문 핵심 수사’ 힘 빠질 듯 검찰은 보완 수사를 통해 조 전 장관의 구속영장을 재청구할지를 두고 고심 중이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도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직권남용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두 차례 기각됐으나 검찰은 보완 수사를 통한 세 번째 시도 끝에 우 전 수석을 구속했다. 만약 검찰이 조 전 장관 신병 확보를 재차 시도한다면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

    한국경제 | 2019.12.27 01:10 | 이인혁/이주현

  • thumbnail
    우병우 판결문으로 미리 예상해보는 조국 전 장관의 운명 … 권덕진 판사 어떤 결정할까

    ... 특감반은 유 전 부시장의 감찰을 중단하면서 최종 보고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통상 경우와 달리 유 전 부시장 감찰이 기록도 남기지 않고 비정상적으로 중단됐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검찰은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구속된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사례를 중요하게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우 전 수석이 국정농단을 알고도 모른 척해서 구속됐다면 조 전 장관은 진행되던 감찰을 없던 일로 만들었기 때문에 더 적극적 행위를 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

    한국경제 | 2019.12.26 11:23 | 이미나/최혁

  • thumbnail
    우병우보다 혐의 중한 조국, 오늘 구속 갈림길…지지자들은 영장 기각 촉구 집회

    ... 때도 대검찰청 앞에서 기각을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한 바 있다. 보수단체들은 조 전 장관 영장실질심사에 맞춰 구속 촉구 맞불 집회를 개최한다. 법조계에서는 조 전 장관 혐의가 작년 2월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혐의보다 무겁다고 평가한다. 우 전 수석은 박근혜 정부 시절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등에 의한 미르·K스포츠재단의 비위 의혹을 알고도 감찰을 하지 않은 혐의다. 반면 조 전 장관은 감찰을 통해 ...

    한국경제 | 2019.12.26 09:01 | 김명일

  • thumbnail
    서울대생들이 꼽은 '가장 정의롭지 않은 정당' 과연 어디?

    ... 불만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서울대생들은 앞서 지난 8월 진행된 '2019 상반기 부끄러운 동문상' 투표에서 강효상(법학), 김진태(법학), 나경원(법학), 손학규(정치학), 심상정(사회교육학), 안민석(체육교육학), 우병우(법학), 유승민(경제학), 유시민(경제학), 이해찬(사회학), 정동영(국사학), 조국(법학), 조윤선(외교학), 하태경(물리학) 등의 후보 가운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압도적 1위로 꼽기도 했다. 서울대생을 대상으로 한 '가장 ...

    한국경제 | 2019.12.24 13:39 | 이미나

  • thumbnail
    조국 영장 청구에 지지자들 결집 "국민에게 정의를 가르쳐 준 법무부장관"

    ... 윗선 지시로 감찰이 중단됐다. 유 전 국장은 수사의뢰는커녕 징계조차 받지 않았고, 조용히 사표만 쓰고 오히려 민주당 전문위원과 부산시 부시장으로 순차로 영전했다"고 주장했다. 관심은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하느냐다. 법조계에선 우병우 전 민정수석은 최순실씨가 미르·K스포츠 재단을 통해 기업에서 돈을 받는 등 비위 행위를 한다는 의혹을 알고도 감찰하지 않은 혐의(직무유기) 등으로 기소돼 지난해 2월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은 것에 주목한다. ...

    한국경제 | 2019.12.24 09:35 | 이미나

  • thumbnail
    구속 위기 처한 조국, 부부 동시구속 불가 불문율이 변수되나?

    ... 조 전 장관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26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법조계에서는 조 전 장관 혐의가 작년 2월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혐의보다 무겁다고 평가한다. 우 전 수석은 박근혜 정부 시절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등에 의한 미르·K스포츠재단의 비위 의혹을 알고도 감찰을 하지 않은 혐의다. 반면 조 전 장관은 감찰을 통해 ...

    한국경제 | 2019.12.24 09:08 | 김명일

  • thumbnail
    '감찰무마 의혹' 조국 구속 위기…직권남용 인정될까(종합)

    ... 예정된 영장실질심사에서도 직접 법정에 나와 검찰 측과 혐의 유무를 다툴 것으로 예상된다. 법원은 검찰이 주장하는 범죄사실의 소명 정도, 수사 진행의 경과 및 전후 사정 등을 고려해 구속 필요성을 따진다. 일각에서는 이 사건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사건과 비교하기도 한다. 두 사건 모두 민정수석 시절 벌어진 직무 범죄 의혹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우 전 수석은 이석수 전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 등 공직자·민간인 불법사찰 혐의로 검찰의 영장청구 ...

    한국경제 | 2019.12.23 19: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