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951-4960 / 5,1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5번째 靑정무수석에 친박 전략통…후반기 동력확보 방점

    11개월 만에 떠나는 현기환 "마음 무겁다"…野공세타깃 우병우 유임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친박(親朴·친박근혜)계 핵심 인사로 꼽히는 김재원 전 의원을 정무수석으로 발탁했다. 박 대통령이 김 전 의원을 현 정부 출범 후 5번째 정무수석으로 임명한 것은 새누리당의 총선 참패로 3당 구도의 여소야대(與小野大) 정국이 조성된 국회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새누리당이 원내 2당으로 전락, 수적으로 열세인 ...

    연합뉴스 | 2016.06.08 13:10

  • 더민주 "어버이연합 수사 제자리걸음…별도 방법 고민"

    ... "검찰이 본연의 역할을 포기한다면 국회는 실체적 진실을 밝힐 별도의 방법을 고민할 수밖에 없다"며 특검 요구 가능성을 시사했다. 검사 출신인 백혜련 당선인은 어버이연합에 자금을 우회 지원한 의혹을 받는 재향경우회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가족이 소유한 기업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백 당선인은 "경우회와 SDNJ홀딩스가 각각 지분 50%를 투자해 삼남개발이라는 회사를 세웠는데 삼남개발은 2014년 23억원, 2015년 ...

    연합뉴스 | 2016.05.10 16:09

  • thumbnail
    고위공직자 74% 불황에도 재산 증가

    ... 인사혁신처는 부동산 가격 상승이 고위공직자 재산 증가의 가장 큰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자서전 등 인세수입 증가와 급여 저축 등으로 전년보다 3억4900만원 늘어난 35억1900만원을 신고했다. 보유 채권 많은 우병우 393억 '1위'…경제장관 중 임종룡 20억 '최다' 고위공직자의 전체적인 재산 분포를 보면 5억~10억원을 보유한 공직자가 512명(28.2%)으로 가장 많았다. 1억~5억원 457명(25.2%), ...

    한국경제 | 2016.03.25 18:53 | 강경민

  • thumbnail
    공직자 재산공개 1위 393억원 신고..재산 가장 많은 사람은 누구?

    ... 있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에 공개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공개대상자 1813명의 평균 신고재산은 13억3100만원으로 1년 전에 비해 5500만원 증가했다. 공개대상자 중 재산이 가장 많은 사람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393억원을 신고했다. 2위는 전혜경 국립농업과학원장으로 289억원, 3위는 김홍섭 인천광역시 중구청장으로 188억원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보다 3억4973만원 증가한 35억1924만원을 신고했고, 이병기 ...

    스타엔 | 2016.03.25 16:35

  • 불황에도 고위공직자 재산 증가율 `쑥쑥`…최고부자는 `393억` 우병우

    ... 것으로 집계됐다.또한, 50억원 이상 재산을 신고한 사람은 58명(3.2%)이었고, 20억원 이상 50억원 미만은 277명(15.3%)에 달했다.재산 증식은 주로 부동산 가격 상승 등에 따른 요인이 컸다.한편 관가의 최고 부자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393억6,700만원을 신고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이어 전혜경 국립농업과학원장(289억100만원), 김홍섭 인천광역시 중구청장(188억3,100만원), 임용택 한국기계연구원장(175억7,100만원), 이근면 인사...

    한국경제TV | 2016.03.25 10:30

  •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朴 대통령 3억 재산증가

    삼성동 주택 등 35억원대…최고 부자는 우병우 민정수석, 393억6700만원 박근혜 대통령의 재산이 취임 후 3년간 9억5000만원 가량 증가해 재산이 35억원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해 12월31일을 기준으로 고위공직자 1813명에 대한 정기 재산변동 신고 내역을 25일 관보에 공개했다. 주요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재산은 2015년 12월 기준 35억1924만원으로 1년 전보다 ...

    조세일보 | 2016.03.25 09:21

  • [재산공개] 귀금속 7㎏부터 특허권까지…이색재산 '백태'

    ... 있었다. 또 김병환 부산시의원은 카르티에와 롤렉스 시계 5점을 보유해 5천600만원을 신고했고, 유청 서울시의원은 본인과 부인 명의로 다이아몬드와 진주목걸이 등 4천700만원 상당의 보석류를 갖고 있었다. 행정부 최고 재산가인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 롤렉스 시계 2점, 부인 명의 다이아몬드 반지와 루비 반지 등 4천400만원 상당의 보석류를 보유하고 있었다. 또 권용현 여성가족부 차관은 부인 명의로 2천100만원 상당의 금을, 황준국 한반도 ...

    연합뉴스 | 2016.03.25 09:08

  • [재산공개] 靑 비서진 평균 21억원…80%가 재산 증가

    우병우 민정수석 393억원…우 수석 제외시 평균 14억원 20억원 이상 13명…교육문화수석, 올해도 마이너스 신고 비서관급 이상 청와대 비서진의 재산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평균 21억7천537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관가 중앙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등의 고위 공직자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은 우병우 민정수석을 빼면 청와대 비서진의 재산 평균은 관가 평균(13억3천100만원)보다 1억원 가량 많은 14억3천152만원인 ...

    연합뉴스 | 2016.03.25 09:07

  • [재산공개] 경기침체 피해간 고위직 '곳간'…5500만원↑

    ... 광역의회의원, 시·도교육감 등 1천813명이다. 국회의원과 대법관, 헌법재판관, 중앙선거관리위원, 기초자치단체 의회의원의 재산은 관할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별도 공개한다. ◇ 행정부 재산 5천500만원 증가…우병우 2년 연속 재산 1위 = 신고 대상자 1천813명의 지난해 말 기준 평균재산은 13억3천1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보다 평균재산 12억7천600만원보다 5천500만원, 약 4.3% 증가한 금액이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

    연합뉴스 | 2016.03.25 09:06

  • thumbnail
    불황 속에도 입법·사법·행정부 10명 중 7명 재산증가

    ... 457명(25.2%), 10억원 이상 20억원 미만 401명(22.1%)이었다. 또한, 50억원 이상 재산을 신고한 사람은 58명(3.2%)이었고, 20억원 이상 50억원 미만은 277명(15.3%)에 달했다. 관가의 최고 부자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393억6천700만원을 신고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전혜경 국립농업과학원장(289억100만원), 김홍섭 인천광역시 중구청장(188억3천100만원), 임용택 한국기계연구원장(175억7천100만원), ...

    연합뉴스 | 2016.03.25 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