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991-5000 / 5,1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재산공개] 靑비서진 평균 25억원…최고부자 '우병우 효과'

    ... 나타났다. 이는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재산공개 대상자 1천825명의 평균 재산인 12억9천여만원의 2배에 가까운 것이다. 무려 400억대의 재산을 신고해 청와대뿐 아니라 대상자 전체에서 '최고 부자'에 오른 우병우 민정수석의 효과로 보인다.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정부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 신고사항에 따르면 대통령 비서실과 국가안보실, 경호실 소속 재산공개 대상자 50명의 평균 재산은 25억6천19만3천원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

    연합뉴스 | 2015.03.26 09:36

  • [재산공개] 고위직 재산급증…'갑부공직자'·부동산효과

    자산가 우병우·이근면 등 합류로 평균 9천400만원 증가 땅값 상승도 재산증가에 영향…장관급 평균은 2억2천만원 상승 계속된 경기침체에도 행정부와 법원 고위공직자, 국회의원의 평균재산은 크게 늘었다. 이는 민간 재력가들이 새로 공직에 합류하고 부동산 가격이 오른 것이 주요 배경으로 풀이된다. ◇행정부 재산평균 급증…우병우·이근면 효과 =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관보에 공개한 2015년 ...

    연합뉴스 | 2015.03.26 09:32

  • thumbnail
    황교안 "검찰이 일할 상황 됐다…비리기업 철저 수사"

    ... 파견 문제와 관련해 "검사가 청와대 파견되면 그 사람들이 검찰에 영향력을 미치지 않느냐고 하는데 청와대 민정수석은 연수원 19기다. 어떻게 나한테 영향을 미치겠느냐"고 말했다. 황 장관은 연수원 13기로 우병우 민정수석보다 연수원 6기 선배다. 최근 위헌 논란 끝에 국회를 통과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의 수수 금지에 관한 법률)에 대해서는 "유예기간에 시행규칙 등을 통해 미비한 부분을 보완하고 더 완성도 ...

    연합뉴스 | 2015.03.19 06:15

  • '겸직 논란' 정무특보 3명에 위촉장

    ... 위반이나 국회의원 겸직 금지 위배라는 논란도 제기됐다. 박 대통령은 이날 정무특보 3명 외에 이명재 민정특보, 임종인 안보특보, 김경재·신성호 홍보특보에게도 위촉장을 줬다. 이와 함께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과 우병우 민정수석, 김성우 홍보수석, 조신 미래전략수석 등 청와대 신임 참모진과 최근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한 홍용표 통일부 장관, 유일호 국토교통부 장관,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 임종룡 금융위원장에게도 임명장을 수여했다. 최근 새로 임명된 ...

    한국경제 | 2015.03.16 21:26 | 정종태

  • 박 대통령, 靑비서실장·장관 4명 등 오늘 임명장 수여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오후 장·차관급 인사 12명과 청와대 특보 및 수석 12명에게 임명장과 위촉장을 수여합니다. 박 대통령은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과 우병우 민정수석, 김성우 홍보수석, 조신 미래전략수석 등 청와대 신임 참모진을 비롯해 최근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한 홍용표 통일부 장관, 유일호 국토교통부 장관,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 임종룡 금융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합니다. 또 김재춘 교육부 차관과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 김주현 법무부 ...

    한국경제TV | 2015.03.16 09:21

  • thumbnail
    장·차관 12명, 靑특보·수석 12명에 임명·위촉장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오후 장·차관급 인사 12명, 청와대 특보와 수석 12명에게 임명장과 위촉장을 수여한다. 박 대통령은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과 우병우 민정수석, 김성우 홍보수석, 조신 미래전략수석 등 청와대 신임 참모진을 비롯해 최근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한 홍용표 통일부 장관, 유일호 국토교통부 장관,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 임종룡 금융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다. 김재춘 교육부 차관,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 김주현 ...

    한국경제 | 2015.03.16 08:42 | 김봉구

  • thumbnail
    박 대통령, 주호영 · 윤상현 · 김재원 정무특보에 공식 위촉

    ... 인사들의 낙점으로 오히려 불통이 심화할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국회의원이 청와대로부터 자리를 위촉받는 것이어서 삼권분립 위반이나 국회의원 겸직금지 위배 등의 논란도 제기돼왔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과 우병우 민정수석, 김성우 홍보수석, 조 신 미래전략수석 등 청와대 신임 참모진과 최근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한 홍용표 통일부 장관, 유일호 국토교통부 장관,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 임종룡 금융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다. 아울러 김재춘 ...

    연합뉴스 | 2015.03.16 08:05

  • 검찰 고위인사 TK 약진…차기총장 후보군 형성

    ... 전격 발탁 검찰 2인자로 꼽히는 서울중앙지검장에 박성재 대구고검장이 임명되고 김수남 서울중앙지검장이 대검 차장으로 이동하면서 검찰 수뇌부는 TK(대구·경북) 출신 인사들로 채워지게 됐다. 최근 청와대 민정라인 인사에서 우병우 민정비서관이 민정수석으로 전격 발탁되는 등 TK 출신 인사들이 대거 임명된 점을 고려하면 특정 지역 인사들이 검찰 라인을 주도하게 됐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장과 대검 차장은 또 차기 총장 후보군의 선두 주자여서, ...

    연합뉴스 | 2015.02.06 20:00

  • 박 대통령, 커피타임 이어 토론공개 지시…소통 강화

    26일 올해 첫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한 박근혜 대통령이 커피 티타임과 함께 토론 내용 국민 공개 등을 지시하는 등 소통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신임 현정택 정책조정수석, 우병우 민정수석, 조신 미래전략수석, 이명재 정무특보, 신성호 홍보특보, 김성우 사회문화특보, 임종인 안보특보를 비롯한 특보단 및 수석 등 회의 참석자들과 함께 10분간 티타임을 가졌다. 박 대통령은 신임 특보, 수석들과 악수하며 "맡아주셔서 ...

    한국경제 | 2015.01.26 13:55 | 김민성

  • 朴대통령 소통강화?…두번째 티타임·토론공개 지시

    ... 3년차를 맞아 총리 교체라는 '깜짝 카드'를 뽑아든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올해 첫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적극적인 소통 행보를 보여 주목된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신임 현정택 정책조정수석, 우병우 민정수석, 조신 미래전략수석, 이명재 정무특보, 신성호 홍보특보, 김성우 사회문화특보, 임종인 안보특보를 비롯한 특보단 및 수석 등 회의 참석자들과 함께 10분간 티타임을 가졌다. 지난 20일 국무회의에 이어 두 번째이다. ...

    연합뉴스 | 2015.01.26 1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