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01-5110 / 5,1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무현 前대통령 30일 검찰 출석

    ... 투자금"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은 30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출발, 승용차나 버스로 대검청사까지 이동할 예정이며 대검 사무국장의 안내에 따라 중수부장실에서 차를 마신 뒤 형 건평씨가 조사받았던 1120호 특별조사실에서 우병우 중수1과장 등으로부터 신문을 받는다. 검찰은 100만 달러, 500만 달러, 12억5천만원 등 쟁점별로 노 전 대통령의 예상 답변에 따른 신문 사항을 200~300개로 정리했으며 담당 수사검사들이 돌아가면서 신문에 참여한다. ...

    연합뉴스 | 2009.04.29 00:00

  • thumbnail
    [노 前대통령 30일 검찰 출석] 검찰 "600만弗 관련 의미있는 카드 있다"

    ...00만원 등 의혹별로 집중 조사를 한 뒤 오후에 박 회장과 노 전 대통령을 대질신문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홍 기획관은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수사팀은 (대질에 필요한) 모든 것을 준비해 놨다"고 강조했다. 검찰 측에서는 우병우 중수 1과장과 100만달러 등 3개 팀별 검사 1명,수사관 1명 등이 3명씩 돌아가며 조사에 임하며 노 전 대통령 측은 문재인 · 전해철 변호사가 번갈아가며 변호인으로 입회할 예정이다. 조사에 임하는 검사들은 조사 상황을 실시간으로 ...

    한국경제 | 2009.04.29 00:00 | 이해성

  • 盧 조사…누가, 어떻게 하나

    ... 차분한 분위기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준비했다. 노 전 대통령이 30일 오후 1시30분 대검에 도착하면 중수부장실에서 차를 마신 뒤 곧바로 형 건평씨가 조사받았던 1120호 특별조사실로 이동한다. 조사실에는 노 전 대통령과 우병우 대검 중수1과장 및 변호인ㆍ수사검사ㆍ수사관 등 5명이 들어가고 나머지 수행원과 경호팀은 조사실 주변에서 대기하게 된다. 검찰은 신문 내용을 크게 ▲100만 달러 ▲500만 달러 ▲12억5천만원과 직무관련성 등 기타 사항으로 나눠 ...

    연합뉴스 | 2009.04.29 00:00

  • 미리보는 '盧의 4월30일'

    ... 조사와 관련한 안내를 받은 뒤에는 곧바로 1120호 특별조사실로 자리를 옮겨 조사를 받기 시작한다. 조사실 옆에는 대기실이 따로 마련돼 문재인ㆍ전해철 변호사와 김경수 비서관 등 4~5명이 노 전 대통령을 수행한다. 특별조사실에서는 우병우 중수1과장이 전체 조사를 총괄하고 수사 검사가 혐의별로 돌아가면서 배석해 조사를 진행한다. 노 전 대통령 쪽에서는 문 변호사가 사건 전반을 담당하며 입회하되 `500만 달러' 부분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때는 전 변호사가 조사실에 ...

    연합뉴스 | 2009.04.29 00:00

  • thumbnail
    [미리보는 노前대통령의 하루] 오전 7시30분 출발→오후 2시 대검 포토 라인

    ... 것으로 예상된다. 전례대로라면 이인규 중수부장 사무실에 들러 차를 한 잔 마시며 조사와 관련한 안내를 받는다. 이후 VIP용 특별조사실(1120호)로 자리를 옮겨 검사들의 신문을 받는다. 조사실에선 책상을 사이에 두고 검찰 측(우병우 중수1과장 · 수사검사 1명)과 노 전 대통령이 마주 앉는다. 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변호인으로 입회하게 된다. 검찰 측에선 우 중수1과장이 조사를 총괄하고 혐의별로 돌아가면서 담당 수사검사들이 배석한다. 검찰은 미리 마련한 ...

    한국경제 | 2009.04.29 00:00 | 조성근

  • thumbnail
    [盧 소환 D-1] 盧 상대 200~300개 질문…철야조사 가능성

    ... 새벽까지 철야조사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홍만표 대검 수사기획관은 이날 "(철야조사는) 상황을 보고 판단해야 하는데 노 전 대통령 답변의 양과 질이 관건"이라며 "철야조사를 배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전반적인 질문을 우병우 대검 중수1과장이 담당하면서 2~3개 팀의 배석 검사가 한 명씩 교대로 노 전 대통령을 조사할 방침이다. 노 전 대통령을 2~3명의 검사가 번갈아 가며 압박하는 '심리전'과 '체력전'을 함께 펼치게 되는 셈이다. 물론 노 전 대통령도 ...

    한국경제 | 2009.04.28 00:00 | 이해성

  • thumbnail
    [盧전 대통령 소환 D-2] 檢 "盧 계속 부인땐 박회장과 대질 검토"

    ... 토대로 대질신문 카드를 꺼내들어 혐의를 밝혀냈었다. 검찰은 현재 100만달러와 500만달러,12억5000만원 등 그동안 제기된 각종 의혹을 분리해 수사팀별로 노 전 대통령을 조사할 질문을 정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우병우 중앙수사1과장이 조사를 담당하는 가운데 특정 의혹에 대해 정통한 팀별 검사가 수시로 함께 배석해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검찰이 노 전 대통령이 예측하지 못한 '물증'을 들이댈 가능성도 주목되고 있다. 이해성 기자 ih...

    한국경제 | 2009.04.27 00:00 | 이해성

  • [박연차 게이트] 대검 'VIP 룸'서 중수 1과장이 조사

    노무현 전 대통령은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11층에 있는 1120호 특별조사실에서 조사를 받게 될 전망이다. 이곳은 정 · 관계 고위 인사를 위한 조사실로 일명 'VIP 특실'로 불린다. 조사는 박연차 게이트의 주임검사인 우병우 중앙수사1과장과 또 다른 검사 1명이 맡을 것으로 보인다. 2007년 말 리모델링 공사에 들어가 작년 4월 새로 문을 연 이 조사실의 첫 손님은 노 전 대통령의 형 건평씨였다. 검찰은 이곳에서 건평씨가 세종캐피탈 홍기옥 ...

    한국경제 | 2009.04.26 00:00 | 이해성

  • [盧소환] '창과 방패' 면면은

    ... 비자금 사건에 참여한 대표적인 특수통 검사다. 전두환 전 대통령 비자금 수사에서도 전 전 대통령을 직접 조사했고 김영삼 전 대통령 차남 현철씨가 연루된 한보 사건 등 대형 비리사건을 맡았다. 노 전 대통령을 직접 조사할 예정인 우병우 중수1과장도 지난해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장으로 있으면서 이명박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의 사촌언니 김옥희씨와 김평수 교직원공제회 전 이사장을 구속했고 국민의 정부 시절에는 이용호 게이트 사건의 특검팀에서 활동했다. 정ㆍ관계 ...

    연합뉴스 | 2009.04.26 00:00

  • 檢-盧 '진검승부' 앞두고 전열 정비

    ... 참여하면서 대통령 관련 수사에 처음 발을 담갔다. 같은 해 11월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 비자금 수사가 시작되자 서울지검에 복귀했으며 1997년 3월에는 김영삼 전 대통령의 아들 현철씨 비리 의혹을 수사하던 대검 중수부로 파견됐다. 우병우 중수1과장은 서울지검 금융조세조사2부장 시절 '조세포탈' 관련 수사로 명성을 날렸고,이석환 중수2과장은 SK 비자금 수사에 공을 세웠다. 그러나 노 전 대통령의 '방패 진영'도 만만치 않다. 우선 노 전 대통령부터가 변호사 출신이다. ...

    한국경제 | 2009.04.23 00:00 | 임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