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에세이] 공감의 힘

    ... 직관' 혹은 '감정이입' 이라고 본다. 문제 속으로 들어가서 그 문제의 일부가 되어 버리는 것이다. " 그의 말에 십분 이해가 갔다. 좀 더 다양한 각도에서 생각할 수 있다면,고객의 문제를 좀 더 잘 해결할 수 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늘 남는다. 하루를 시작하는 이 아침 오늘도 인간관계에서,업무 가운데 공감이라는 첫 단추를 잘 끼워보리라 스스로 다짐해 본다. 우창록 <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

    한국경제 | 2010.08.17 00:00 | 김후진

  • thumbnail
    [한경에세이] 작은 배려 큰 기쁨

    ... 누군가를 배려하기보다 받는 삶에 익숙해진 것은 아닌지,타인의 호의를 너무 당연히 여긴 적은 없는지 늘 내 자신을 돌아보며 살고 싶다. 배려라는 말의 사전적 정의를 찾아 보니 '도와주거나 보살펴주려고 마음을 씀'이라고 한다. 요즘 들어 마음의 여유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 주변을 둘러보고 내가 마음 쓸 곳이 어디인지 다시 살펴봐야겠다. 작은 배려가 가져다 줄 큰 기쁨을 기대하면서.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한국경제 | 2010.08.10 00:00 | 최승욱

  • thumbnail
    [한경에세이] 주인의식 DNA를 갖자

    ... 결정을 내리는 사람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가에 따라 결과는 천지차이가 난다. 주인의식이라는 것은 선천적으로 타고나는 것이 아니다.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을 즐기고,그 일을 통해 나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면 저절로 주인의식이 생겨날 것이다. 모두가 각자 삶의 주인이 되었으면 좋겠다. '연극이 끝나면 관객은 외투를 찾고 주인은 빗자루를 찾는다'는 말을 다시 한번 되새겨 본다.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한국경제 | 2010.08.03 00:00 | 최승욱

  • thumbnail
    [한경에세이] 생각의 힘

    ... 파급될 위험은 더 커지고 있다. 잘못된 정보의 바다에 빠져서 허우적거리지 않으려면 옥석을 가릴 수 있는 통찰력과 혜안을 길러야 한다. 지식을 습득하는 게 다가 아니라 지혜가 필요하다. 운동으로 몸의 힘을 키우듯 생각의 힘도 키워야 한다. 공기중의 불순물을 걸러내는 공기청정기처럼 가짜 지식을 척척 걸러내 줄 수 있는 '지혜 · 지식청정기'라는 위대한 발명품이 개발되기 전까지는 말이다.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한국경제 | 2010.07.27 00:00 | 최승욱

  • thumbnail
    [한경에세이] 달인의 비법

    ... 베스트셀러 코너에 가보면 온갖 처세술과 성공 노하우를 전수해주겠다는 책들로 넘쳐난다. 비즈니스,승진,취업,영어공부,재테크에 이르기까지 책 한 권만 읽으면 누구나 단기간에 원하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처럼 이야기한다. 그러나 지식과 지혜가 부족해서 목표를 이루지 못하는 경우는 드물다. 성실하지 않으면 어떤 것도 이뤄낼 수 없다. 성실이야말로 우리를 키우는 밑거름이자 뿌리인 것이다.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한국경제 | 2010.07.20 00:00 | 최승욱

  • thumbnail
    [한경에세이] 전문가는 역시 다르다

    ... 머슴에게 물어봐야 한다는 뜻'으로 어떤 일은 그 방면의 전문가에게 물어야 한다는 의미다.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 한번 내 자신의 일과 삶을 점검해 본다. 무언가 난관에 봉착했을 때 어설픈 자기 진단을 내리거나 남의 말에 쉽게 귀 기울이고 있지는 않은지 말이다. 최선의 해결책을 찾기 위해서는 먼저 전문가를 찾아서 문제의 핵심을 파악해야 한다는 기본 진리를 다시 한번 되새겨 본다.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한국경제 | 2010.07.13 00:00 | 최승욱

  • thumbnail
    [한경에세이] 희망 디자이너

    ... 이 참에 나도 희망 변호사라는 타이틀을 달면 어떨까 하는 엉뚱한 생각도 해본다. 레오를 보면서 성공의 기준이 정해져 있고,개인의 삶이 최우선시되는 사회에서 남과는 다른 시선으로 세상을 살아가는 젊은이가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다. 이런 사람이 많아지면 젊은 세대를 '미 제너레이션'이 아닌 우리를 먼저 생각하는 '위 제너레이션(We-Generation)'이라고 부를 수 있지 않을까.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crwoo@yulchon.com

    한국경제 | 2010.07.06 00:00 | 최승욱

  • thumbnail
    한경에세이 7~8월 필진 바뀝니다

    ... 경영학 석사,미국 테네시주립대 경영학 박사▷1997~1998년 대우경제연구소 경영전략팀 선임연구원▷1999~2002년 앤더슨비지니스컨설팅 경영컨설팅본부 선임 컨설턴트▷2005~2007년 머서코리아 다국적기업팀장,이사 ▼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수)▷1953년생▷서울대 법대 졸,사시 16회(사법연수원 6기),미국 워싱턴대 법학대학원 법학 석사▷1979~1992년 김앤장 법률사무소▷2006~2009년 사단법인 한국세법학회 회장▷현재 학교법인 이화학당 ...

    한국경제 | 2010.06.30 00:00 | 최승욱

  • [Law&Biz] 법무법인 율촌, 러시아 진출 추진

    법무법인 율촌이 러시아 법률서비스 시장 참여를 추진 중이다. 율촌은 우창록 대표 변호사가 지난 7~8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제1차 한 · 러 공동 조정위원회 회의'에 참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회의는 양국 수교 20주년이 되는 올해 11월 러시아의 메드베데프 대통령 방한으로 열리게 될 '한 · 러 대화'를 추진하기 위해 마련된 위원회다. 우 대표는 이번 회의에서 현지 로펌과의 협력을 통한 율촌의 대러시아 정부 업무 지원을 약속했다. ...

    한국경제 | 2010.04.19 00:00 | 임도원

  • thumbnail
    [선진한국 길목에서] 해외에 '코리안 가든' 만들자

    ... 무색하게 만들었다. 대한민국 국가브랜드가 성장하는데 얼마나 걸릴까? 국가 브랜드를 키우는 작업은 단순히 시간과 돈을 많이 들인다고 해서 재크의 콩나무처럼 쑥쑥 자라는 게 아니다. 우리문화를 사랑하고 즐기려는 마음과 태도가 갖춰진 기반에서 성장하고 발전하는 것이다. 앞으로 해외 곳곳에 한국식 정원들이 많이 생겨서 지인들과 더불어 차 한잔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그런 날이 하루 빨리 오기를 소망한다. 우창록 < 법무법인 율촌 대표 변호사 >

    한국경제 | 2010.04.02 00:00 | 최승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