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371-15380 / 39,9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크라 침공] 러 포격에 문화유산도 '위기'…보존하려 안간힘

    수도 키이우, 하르키우에 있는 박물관 등서 공습 피해 속출 모래주머니 쌓아 보호…지하 카페를 벙커로 개조 3주째 러시아군 공격으로 영토 곳곳이 화염에 휩싸인 우크라이나에서 문화유산도 위기에 처했다고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러시아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와 제2 도시 하르키우(하리코프) 등에서는 인명 피해와 더불어 심각한 문화재 훼손 피해도 발생했다. 하르키우 주요 미술관은 ...

    한국경제 | 2022.03.15 11:19 | YONHAP

  • thumbnail
    생방송 뉴스 중 외부인 난입 방송사고…"전쟁 멈춰라" 시위

    ... 반대하는 러시아인들"이라고 적은 종이를 들어 보였다. 매체에 따르면 이 여성은 해당 방송사 직원인 마리아 오브샤니코바로, 현재 경찰에 체포돼 조사받고 있다. 오브샤니코바는 난입 시위 전 촬영한 영상에서도 자신의 아버지가 우크라이나인임을 알리며 러시아의 전쟁 중단을 촉구했다. 오브샤니코바는 당시 영상에서 "현재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나는 일은 범죄며 러시아는 침략 국가"라며 "이 침략의 책임은 오직 한 사람, 블라디미르 푸틴(러시아 ...

    한국경제 | 2022.03.15 11:16 | 김현덕

  • thumbnail
    '국가 부도 위기' 스리랑카, IMF 구제금융 받나…내달 공식 협상

    코로나19로 관광 직격탄에 우크라이나 사태까지 악재 외화 부족과 인플레이션으로 '국가 부도 위기'에 처한 스리랑카가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차관 도입을 본격 추진한다. 15일 로이터통신,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스리랑카 재무장관은 전날 이창용 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과 만나 다음 달부터 시작할 차관 도입 협상을 위한 사전 회담을 했다. 스리랑카 외교 관계자는 "이번 회담의 초점은 스리랑카가 어떻게 ...

    한국경제 | 2022.03.15 11:15 | YONHAP

  • thumbnail
    우크라이나에 기부된 가상화폐, 시장에 미칠 영향은?

    ◆…자료:야후파이낸스 전쟁을 치르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가상화폐 기부행렬이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주목된다. 우크라이나는 현재 러시아와 전쟁을 벌이면서 부족한 전쟁 물자 조달을 위해 기부된 가상화폐를 사용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기부 받은 금액은 6,380만 달러(793억 원 상당)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우크라이나 디지털 전환 담당 차관 알렉스 보르냐코프(Alex Bornyakov)는 기부된 가상화폐를 이용해 ...

    조세일보 | 2022.03.15 11:11

  • thumbnail
    [우크라 침공] 정부, 방탄헬멧·전투식량 등 20여개 군수물자 지원키로(종합)

    "항공수송 등 구체적 방안 협의중"…10억원 상당·살상무기는 포함안돼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비무기체계 위주의 군수물자를 지원하기로 했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관련 지원 품목을 결정한 데 이어서 수송이라든지 운송할 방안을 포함해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원 예정인 품목은 방탄 헬멧, 천막, 모포, 포단, 전투식량 등 비무기체계 군수물자와 개인용 응급처치키트, 의약품 등 의무물자를 포함해 총 ...

    한국경제 | 2022.03.15 11:07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미, 러 상대로 냉전기 '소련 봉쇄정책' 복귀"

    영국 이코노미스트지 분석…전분야 '살균식 억제'로 자멸 유도 "우크라전 결과 상관없이 푸틴정권 있는 한 지속 불가피" 미국이 소련 해체를 유도한 봉쇄정책을 러시아를 겨냥해 구사하기 시작했다는 진단이 나왔다. 영국 시사주간지 ... "전략가들이 냉전기 교훈을 다시 깨닫고 있다"며 14일(현지시간) 안보 전문가들 견해를 소개했다. 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서방과 러시아의 갈등이 장기화할 것이라서 미국이 냉전시기 전략을 되살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봉쇄정책은 ...

    한국경제 | 2022.03.15 11:06 | YONHAP

  • thumbnail
    대기업 10곳 중 6곳 "러 우크라 침공사태 경영에 부정적 영향"

    전경련, 기업 영향 조사…원재자 가격 상승이 가장 큰 부담 기업 절반 "구매단가 상승하면 제품 가격 인상" 국내 대기업 10곳 중 6곳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장기화와 이에 따른 서방의 고강도 대(對)러시아 제재로 피해를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11일 매출 1천대 기업을 대상으로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여파를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60.8%가 기업 ...

    한국경제 | 2022.03.15 11:00 | YONHAP

  • thumbnail
    국산 밀 1만4000톤 사들이는 정부…자급률 어떻길래 [강진규의 농식품+]

    ... 밀 소비량이 늘어나는 가운데 자급률은 하락하고 있어서다. 1인당 밀 소비량은 지난 2020년 기준 33kg였다. 자급률은 0.8%에 그쳤다. 국민이 먹는 각종 밀 생산품 중 264g만이 국산으로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가 터지며 식량안보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는 점도 정책의 추진동력이 되고 있다. aT에 따르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지역에서 수입하는 밀과 옥수수, 콩은 전체 수입량의 10%에 해당한다. 이 지역의 지정학적 위기가 나타나면서 ...

    한국경제 | 2022.03.15 11:00 | 강진규

  • thumbnail
    엘 에리안 "美 인플레 올 여름까지 10% 충분히 돌파"

    세계 최대 채권 운용사인 핌코의 전 최고경영자(CEO)이자 알리안츠의 수석 경제 고문인 엘 에리안(El Erian)이 인플레이션 상승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14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엘 에리안은 "우크라이나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인플레이션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면서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올해 여름까지 10%를 돌파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 노동부는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의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

    한국경제TV | 2022.03.15 10:58

  • thumbnail
    [우크라 침공] 美, 中에 "러 지원 말라" 경고…미중 긴장으로 확전(종합2보)

    미 당국자 "중, 러 지원 의향 신호" 속속 언급…"나토와도 공유" 한국도 전달받은 듯…中 실제 지원시 미국과 큰 갈등 겪을 듯 중국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군사적, 경제적 지원을 할 의향이 있다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알려지면서 우크라이나 전쟁이 미중 긴장으로 확전될 조짐이다. 로이터통신은 14일(현지시간) 미국의 한 당국자를 인용해 미국 정부가 이런 정보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과 아시아의 몇몇 국가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

    한국경제 | 2022.03.15 10: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