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401-15410 / 42,2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크라 침공] 미군이 폴란드서 우크라군 훈련?…미군 "일부 지원장비 교육"

    바이든 "우크라군 훈련" 언급에 미군 "공식 훈련 아닌 지원물자 관련 조언" 미군이 러시아의 침공에 맞선 우크라이나군에 일부 '훈련'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29일(현지시간) 알려졌다. CNN은 폴란드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이 서방에서 우크라이나로 보내고 있는 무기 및 장비의 사용법을 우크라이나군 측에 교육시키고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우크라이나군이 사용해보지 못한 무기나 장비의 활용법을 알려주고 있다는 것으로, 이는 간접적으로나마 ...

    한국경제 | 2022.03.30 02:39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사우디·UAE "러시아 OPEC+ 퇴출 어렵다…정치화 말아야"

    "OPEC+ 최대 목표는 원유 시장 안정"…5월 추가 증산 안할듯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OPEC 플러스'(OPEC+)에서 퇴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유가가 지속하는 가운데 증산 여력이 있는 산유국으로 꼽히는 사우디와 UAE는 미국 등 서방의 증산 요구에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해 왔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AFP 통신에 따르면 압둘아지즈 빈살만 사우디 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두바이에서 ...

    한국경제 | 2022.03.30 02:23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영국 총리 "말이 아닌 행동으로 푸틴 판단해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2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권을 말이 아닌 행동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국 총리실은 이날 오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존슨 총리가 미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정상들에게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다만, 존슨 총리가 이들과 어떤 방식으로 소통했는지는 알리지 않았다. 존슨 총리는 "푸틴이 우크라이나와 그 동맹국에 항복을 강요하려고 상처에 칼을 집어넣어 비틀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22.03.30 02:08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이탈리아, 피란민에 최대 2년간 합법 체류 허가

    이탈리아 정부가 2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피란민을 일시적으로 보호·지원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4일 러시아의 전면 침공 이후 이탈리아로 피란 온 우크라이나 국민은 1년간 합법적으로 체류할 수 있으며, 최대 1년 연장이 가능하다. 체류 기간 무상 의료 혜택과 함께 노동·학업의 권리도 주어진다. 이탈리아에 먼저 온 피란민이 우크라이나에 남은 다른 가족을 불러들이려 할 때도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번 행정명령은 ...

    한국경제 | 2022.03.30 01:31 | YONHAP

  • [유럽증시] 러-우크라 평화협상 진전 속 佛·獨 3% 안팎 상승

    유럽 주요국 증시는 29일(현지시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평화협상을 주시하며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3.08% 상승한 6,792.16으로,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는 2.79% 오른 14,820.33으로 장을 마쳤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는 2.96% 올라간 4,002.18을 기록했고, 영국 런던의 FTSE 100는 0.86% 상승한 7,537.25로 장을 ...

    한국경제 | 2022.03.30 01:28 | YONHAP

  • thumbnail
    러 당국 "우크라 작전 '허위정보' 유포 구글에 과징금 1억여원"

    ... 러시아 통신·정보기술·미디어 감독청인 '로스콤나드조르'는 29일(현지시간) "유튜브가 검찰의 콘텐츠 삭제 요구를 이행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조만간 구글에 2건의 행정법 위반 혐의를 제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당국은 "유튜브가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군 특별군사작전에 관한 잘못된 정보를 포함하는 허위 콘텐츠 확산을 조장했다"면서 "최대 800만 루블(약 1억1천만원)의 과징금이 부과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로스콤나드조르는 지난 23일 구글이 운영하는 무료 ...

    한국경제 | 2022.03.30 01:22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네덜란드·벨기에 등 정보활동 러 외교관 잇따라 추방

    네덜란드와 벨기에, 체코, 아일랜드 등 유럽국가들이 29일(현지시간) 외교관으로서 지위를 이용해 정보활동을 한 혐의로 러시아 외교관 40여명을 잇따라 추방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 동맹국들은 단결해 잇따라 자국 내 러시아 정보활동을 문제 삼고 있다. 벨기에는 정보활동을 한 혐의로 브뤼셀의 러시아 대사관과 앤트워프의 영사관 소속 외교관 21명을 추방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와 AP통신 등이 전했다. 이들은 외교관으로 등록돼 있었지만, ...

    한국경제 | 2022.03.30 01:08 | YONHAP

  • 러-우크라 휴전하나…5차 평화협상 큰 진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5차 평화협상에서 우크라이나의 안보 보장과 잠재적인 휴전 가능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정상의 회담 가능성도 제기됐다. 29일 CNN방송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이날 터키 이스탄불에서 5차 평화협상을 했다. 이번 협상은 네 시간 동안 이어졌다. 우크라이나는 회담에서 새로운 안보 보장 체제 마련을 제안했다. 우크라이나 측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여한 미하일로 포돌랴크 대통령실 고문은 협상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

    한국경제 | 2022.03.30 00:58 | 박주연

  • thumbnail
    블링컨 "러시아가 우크라 평화에 진지하다는 신호 없어"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은 29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진정한 평화를 원한다는 어떠한 신호도 감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중동 순방 중인 블링컨 장관은 이날 모로코 수도 바라트에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5차 평화 회담 결과에 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블링컨 장관은 "평화 추구에 관해 러시아 측으로부터 진정으로 진지한 신호를 보지 못했다"며 "러시아는 즉각 공격을 멈추고 병력을 철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터키 이스탄불에서 ...

    한국경제 | 2022.03.30 00:41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피란민 400만명 육박…EU 의무배분 합의 못해

    회원국별 인구 대비 피란민 지수 도입…주변국 "재정적 지원 희망"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에서 주변국으로 대피한 피란민이 400만명에 육박한 가운데, 유럽연합(EU)은 여전히 역내 피란민의 구속력 있는 의무적 배분에 합의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현지시간) EU 집행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피란민 중 100만명은 더욱 서쪽으로 이주했지만, 나머지는 폴란드에 150만명을 비롯해 여전히 헝가리, 슬로바키아, 루마니아 등 주변국가에 ...

    한국경제 | 2022.03.30 00: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