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421-15430 / 36,8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크라 침공] 미 "러 병사 사기저하…전투 안하려 탱크 버리기도"

    미 국방부, 전쟁 모른채 투입된 러 병력 불만폭발 주장 "'월133만원' 계약직 vs '월3만원' 징집병 불평등 내홍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에서 러시아군의 군사 작전이 병사들의 사기저하를 겪는 정황이 있다고 1일(현지시간) 서방 언론들이 미국 국방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미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우크라이나에 들어간 러시아 일부 부대의 사기가 시들한 상태로 그대로 항복한 곳들도 일부 있는 것으로 ...

    한국경제 | 2022.03.02 17:25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중국 "교민 1명 철수 중 총격…생명엔 지장 없어"(종합)

    개별 철수 중 총에 맞아…中 외교부 "신변 안전 강화" 당부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서 철수하던 중국 교민 1명이 총에 맞아 부상했다고 중국 당국이 공식 확인했다. 중국 외교부 영사보호센터는 2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 공식 계정을 통해 "중국 교민 1명이 우크라이나에서 철수하는 과정에서 총격을 당해 다쳤다는 신고를 받았다"면서 "현재 당사자와 연락해 적극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영사보호센터는 "부상자가 개별적으로 철수를 ...

    한국경제 | 2022.03.02 17:25 | YONHAP

  • [사설] 침략전쟁에 '反러 동맹'으로 맞선 초연결 세계

    우크라이나 전쟁은 지금까지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러시아가 침공한 뒤 미국 등 자유진영 국가들은 단 한 명의 군인도 우크라이나에 파병하지 않았다. 대신 러시아 경제를 그로기 상태로 몰아가고 있는 고강도 제재 카드를 빼들었다. 아울러 한 도시에서만 50만 명이 참가한 지구촌 곳곳의 대규모 반전시위, 기업과 문화·스포츠계까지 가세한 전방위 보이콧, 수십만 해커가 자발적으로 나선 사이버전(戰) ...

    한국경제 | 2022.03.02 17:23

  • thumbnail
    [우크라 침공] 기시다, 중국 의식 "힘에 의한 현상 변경 허용 안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2일 "이번 일(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같은 힘에 의한 현상 변경을 아시아태평양, 특히 동아시아에서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국제질서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은 일본의 안전보장과 국제사회의 안정에 중요하다"라고도 언급했다. 동아시아에서 세력을 확장 중인 중국을 의식한 발언으로 ...

    한국경제 | 2022.03.02 17:22 | YONHAP

  • 러 하늘길 막은 美 "푸틴 큰 대가 치를 것"

    미국이 유럽연합(EU) 등과 보조를 맞춰 러시아 항공기의 자국 영공 비행을 금지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해 대(對)러시아 제재 범위를 전방위로 넓히고 있다. 서방의 강력한 제재로 고립된 러시아는 전세를 뒤집기 위해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에 무차별 포격을 가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의회 국정연설을 통해 “동맹국들과 함께 러시아의 모든 항공편을 차단해 러시아를 더 고립시키고 러시아 경제에 압박을 가할 ...

    한국경제 | 2022.03.02 17:22 | 정인설

  • [사설] 생산·소비 하락세에도 "경제 회복 흐름"이라는 정부

    ... 영 나빠졌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 경기지수도 몇 달 뒤를 가늠하는 선행지수는 계속 하락하는 가운데, 조사 시점을 평가하는 동행지수는 나쁘지 않다. 다만 지난달부터 코로나 확진자가 정부 예상보다 더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 데다, 우크라이나 전쟁 충격으로 2월 이후 경기는 더 나빠질 개연성이 높은 게 사실이다. 현실화한 ‘인플레이션 습격’과 미국 금리인상 움직임에 따른 금융·자산시장의 민감한 반응을 봐도 그렇다. 산업생산은 물론 다른 경기지표도 ...

    한국경제 | 2022.03.02 17:22

  • thumbnail
    [우크라 침공] 파리 밀랍인형 박물관, 푸틴 인형 퇴출

    그레뱅 뮤지엄 "젤렌스키 대통령 인형으로 대체 검토" 프랑스 파리의 유명 밀랍인형 박물관 그레뱅 뮤지엄이 우크라이나 침공을 결정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인형을 전시실에서 뺐다고 로이터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레뱅 뮤지엄 측은 이날 푸틴 대통령의 인형을 창고로 옮겼으며,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꺼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밀랍 인형은 2000년 제작된 것으로 현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한국경제 | 2022.03.02 17:22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보급에 실패한 장수

    “빵은 가장 무서운 적이다. 굶주린 병사들은 단 한 걸음도 전진하지 못한다.” 자기 나라(러시아) 속담인데도 등잔 밑이 어두웠을까.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 군이 당초 기대한 속전속결 전략이 먹히지 않으면서 ‘보급 애로’에 직면했다는 외신이 이어진다. 거센 우크라이나의 저항에다 대규모 병력을 넓은 전장에 동시 투입한 탓이다. 급기야 러시아 군인들이 구멍가게에서 식료품을 약탈하는 장면까지 전해졌고, “며칠간 ...

    한국경제 | 2022.03.02 17:21 | 장규호

  • 러시아 바닷길도 끊겼다…기업 '초비상'

    세계 2위 해운회사인 머스크는 최근 러시아를 오가는 모든 물류를 일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선박뿐 아니라 철도, 항공까지 대상이다. 각국 정부와 기업들의 잇따른 대(對)러시아 제재로 현지 진출 한국 기업들이 물류대란 등에 따른 사업 차질이 빚어지지 않을까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러시아에서 공장을 운영 중인 삼성전자와 LG전자는 현지 상황을 수시로 점검하며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러시아를 오가는 물류가 중단되면 부...

    한국경제 | 2022.03.02 17:20 | 이수빈

  • thumbnail
    푸틴 '총공세'로 궁지 탈출?…무차별 폭격 이어 공수부대까지 투입

    러시아가 키예프와 하르키우 등 우크라이나의 주요 도시에 무차별 포격을 가하고 있다. 군사시설뿐 아니라 민간인 주거지를 타격하고 공수부대 등 특수부대를 투입하고 있다. 러시아의 동맹국인 벨라루스에서 우크라이나로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는 정황도 포착되고 있다. 전방위적인 제재로 고립된 러시아가 전세를 뒤집기 위해 총력전을 벌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러, 공수부대 하르키우 투입” AFP통신은 2일 우크라이나군 발표를 인용해 ...

    한국경제 | 2022.03.02 17:18 | 정인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