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591-15600 / 33,0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러 침공땐 가스관 잠글 것"…"우크라 NATO 가입 땐 전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각각 독일과 프랑스 정상을 만나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을 위한 외교전을 벌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첫 정상회담을 하고 러시아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간 긴장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더 이상 노르트스트림2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르트스트림2는 ...

    한국경제 | 2022.02.08 17:50 | 이지현

  • thumbnail
    우크라이나 체류 재외국민 지속 감소…외교부 "현재 354명"

    우크라이나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들의 출국이 이어지면서 체류 국민 수가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8일 기자들과 만나 "현재 우크라이나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총 규모는 354명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러시아의 침공 가능성으로 우크라이나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면서 현지 체류 국민들에게 가급적 빨리 안전 지역으로 출국할 것을 촉구해왔다. 지난달 25일 기준으로 565명이었던 체류 국민 수는 계속 감소해 이달 1일에는 417명, ...

    한국경제 | 2022.02.08 17:50 | YONHAP

  • thumbnail
    코스피 어디로…SK하이닉스·유가에 물어봐

    ...율 유가증권시장 이익 전망치에 영향을 미치는 또 다른 지표는 국제 유가다. 지난 4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3월물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92.31달러까지 치솟았다. 종가 기준 2014년 9월 29일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우크라이나 지정학적 리스크와 미국 한파가 겹쳤다. 여기에 ‘위드 코로나’로 일상생활이 시작돼 원유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는 전망이 맞물렸다. 국제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까지 치솟으면 한국 경제성장률이 0.3%포인트 하락할 ...

    한국경제 | 2022.02.08 17:36 | 고재연

  • thumbnail
    "실물경기 반영하는 원자재·가치주 주목"

    ... S&P GSCI 농산물 지수는 올해 6.54%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의 3월물 대두(콩) 선물 가격은 올해 19% 이상 뛰었다. 기상 악화로 인한 남미 지역의 수확량 감소 우려가 최근 강세를 이끌고 있다. 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러시아와 서방 국가 간 갈등으로 원자재 시장의 경계감이 커졌다고 보고 있다. 러시아는 원자재 강국으로 수급을 좌우하는 만큼 지정학적 이슈가 불거지면 에너지와 농산물 가격 상승 압력이 높아질 수 있다. 장희종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

    한국경제 | 2022.02.08 17:34 | 설지연

  • thumbnail
    [시론] 에너지정책 실패비용 회수하려면

    ... 무작정 도입을 확대한다. 고도의 개방경제 체제를 유지하는 한국이 글로벌 시장변화에 비탄력적 대응을 지속하는 묘한 ‘아이러니’다. 국제석유시장은 코로나 사태 이후 경기상승과 공급망 장애, 중동·우크라이나 분쟁 등으로 큰 변화 가능성이 축적돼 왔다. 그 결과 배럴당 5달러쯤 격차가 오래 지속돼온 미국과 유럽 기준유가 수준이 이례적으로 거의 같은 배럴당 90달러대다. 무차별적 유가 상승의 조짐으로 100달러 수준은 언제든 가능한 셈이다. ...

    한국경제 | 2022.02.08 17:28

  • thumbnail
    변수는 날씨?…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복병'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긴장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날씨가 러시아의 공격에 요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8일 CNN방송에 따르면 러시아어로 땅이 진흙탕으로 변하는 시기를 뜻하는 라스푸니차(Rasputitsa)가 올해 우크라이나에 일찍 찾아왔다. 보도했다. 라스푸니차는 대개 겨울에 얼었던 얼음이 녹는 3월에 시작해 이 시기에는 통행이 어려워진다. 날씨가 추워 땅이 굳으면 탱크 등 전쟁 장비가 쉽게 이동할 수 있지만, 땅이 녹아 질퍽질퍽해지면 ...

    한국경제TV | 2022.02.08 16:37

  • thumbnail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변수가 날씨라고?

    국경에 진 치고 머뭇거리는 까닭 설왕설래 "기온 30년 평균 상회…땅 질어 탱크 빠진다"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긴장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날씨가 러시아의 공격에 요인이 될 수 있다고 CNN방송이 8일 보도했다. 날씨가 추워 땅이 굳으면 탱크 등 전쟁 장비가 쉽게 이동할 수 있지만, 땅이 녹아 질퍽질퍽해지면 이동이 쉽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CNN에 따르면 러시아어로 땅이 진흙탕으로 변하는 시기를 뜻하는 라스푸니차(Rasputitsa)가 올해 ...

    한국경제 | 2022.02.08 16:28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대통령·독일 장관 면담 무산…"가스관 불만 탓"

    "독, 러시아와 직통 노르트 스트림-2 가스관 중단에 미온적" 우크라이나 위기와 관련해 7일(현지시간) 예정됐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안나레나 배어복 독일 외무장관의 회동이 무산됐다고 dpa 통신 등이 보도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배어복 장관은 함께 참석할 예정이던 장-이브 르 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이 계획을 바꿨기 때문에 면담이 불발됐다고 말했다. 다른 독일 측 인사는 일정상의 어려움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

    한국경제 | 2022.02.08 16:23 | YONHAP

  • thumbnail
    바이든-숄츠, 대러제재 핵심 '노르트스트림-2' 온도차

    러·독 직접 잇는 새 가스관…서방에 안보우려로 부각 바이든 "러 침공 때 폐기"…숄츠, 원론 읊으며 얼버무리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맞선 서방 진영의 전열에 균열이 엿보이고 있다. 러시아가 침공을 강행하면 강력한 제재를 가해야 하는데, 독일과 러시아를 연결하는 신형 가스관 '노르트 스트림-2'를 막는 문제를 두고 미국과 독일간 미묘한 온도차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8일 CNN 등 언론들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

    한국경제 | 2022.02.08 16:18 | YONHAP

  • thumbnail
    키예프까지 90㎞…벨라루스 집결 러시아군 우크라 공격할까

    10일부터 러·벨라루스 합동 군사훈련…"공격 아니라 방어" "러, 벨라루스 사실상 점령…계속 주둔 가능성" 분석도 러시아 병력이 우크라이나 북쪽과 접경한 벨라루스에 속속 집결하면서 러시아군의 공격 개시 가능성에 촉각이 모인다. 러시아는 벨라루스와 합동 군사훈련을 목적으로 러시아 병력과 무기를 벨라루스로 이동 배치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는 러시아군이 벨라루스를 거점 삼아 우크라이나 북부로 침략할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2.02.08 14:5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