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591-16600 / 40,1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푸틴 침공, 글로벌 자동차 가격 올려

    -원자재 가격 급등, 내연기관 및 전기차 모두 압력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글로벌 완성차기업의 자동차 가격 상승을 부추길 것이란 전망이 쏟아지고 있다. 원유를 포함해 자동차에 필요한 원자재 가격을 이미 높이고 있어서다. 9일 완성차업계 등에 따르면 최근 러시아 침공으로 내연기관차의 배출가스 정화장치에 사용되는 팔라듐 가격이 폭등하고 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 따르면 지난해 말 팔라듐 31g의 가격은 191만원 가량이었지만 두 달 사이에 ...

    오토타임즈 | 2022.03.10 09:24

  • thumbnail
    원·달러환율, 12원 내린 1,225원 출발

    ...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12원 내린 1,225원에 장을 열었다. 오전 9시 12분 현재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10.20원(0.82%) 내린 1,226.8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하락세는 국내증시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협상 기대감에 원자재 가격 급등세도 안정되면서 시장에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누그러든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 = 연합뉴스) 박찬휘기자 pch8477@wowtv.co.kr

    한국경제TV | 2022.03.10 09:23

  • thumbnail
    [특징주] 삼성전자, '7만전자' 회복

    ... 9시 15분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2.30% 오른 7만1천100원에 거래 중이다.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 8일 6만9천500원에 거래를 마쳐 종가 기준 약 4개월 만에 6만원대로 내려간 바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삼성전자 등 국내 기업들의 피해 우려가 커진 데다 반도체 업황 우려가 겹친 탓이다. 또 최근 갤럭시 S22 시리즈 기기 성능을 고의로 저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이면서 투자 심리가 악화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

    한국경제 | 2022.03.10 09:20 | YONHAP

  • 국제유가 급락에 환율 10원대 하락 출발…장중 1,220원대로

    ... 달러화는 주요 통화 대비 약세로 돌아섰다. 전날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5달러(12.1%) 폭락한 배럴당 108.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산유국들의 증산 기대가 급등세를 거듭하던 국제유가를 끌어내렸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외교적 해법에 대한 기대가 커진 것도 위험회피 심리를 완화했다. 협상 기대감이 커지면서 전날 미국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2.00% 상승 마감해 5거래일 만에 상승 반전했다. 코스피도 이날 1.47% ...

    한국경제 | 2022.03.10 09:18 | YONHAP

  • thumbnail
    테슬라, 징집 우크라인 직원에 3개월치 급여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러시아와의 전쟁에 징집된 우크라이나인 직원들에게 최소 석 달 치 급여를 주기로 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슬라는 전날인 8일 유럽과 중동, 아프리카 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러시아와의 전쟁에 참전하는 우크라이나인 직원들에 대한 급여 보상 계획을 밝혔다. 테슬라는 또 3개월이 지난 뒤 이번 전쟁 상황 등을 다시 평가해 추가 조치를 내놓기로 했다. 테슬라는 우크라이나에서 사업을 벌이고 있지 않지만 ...

    한국경제TV | 2022.03.10 09:18

  • thumbnail
    테슬라, 징집 우크라 출신 직원에 3개월치 급여 주기로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러시아와의 전쟁에 징집된 우크라이나인 직원들에게 최소 석 달 치 급여를 주기로 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슬라는 전날인 8일 유럽과 중동, 아프리카 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러시아와의 전쟁에 참전하는 우크라이나인 직원들에 대한 급여 보상 계획을 밝혔다. 테슬라는 또 3개월이 지난 뒤 이번 전쟁 상황 등을 다시 평가해 추가 조치를 내놓기로 했다. 테슬라는 우크라이나에서 사업을 벌이고 있지 않지만 ...

    한국경제 | 2022.03.10 09:12 | YONHAP

  • thumbnail
    코스피, 2%대 갭상승 출발…네이버 6%대 강세

    국내증시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협상 기대감에 원자재 가격 급등세도 안정되면서 일제히 상승 출발했다. 우크라이나가 나토 가입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러시아와의 대화 가능성이 열린 가운데, 간밤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의 가격이 12% 급락한 108달러 선에 거래되면서 물가 상승 우려도 일부 해소됐다. 10일 오전 9시 2분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3.49포인트(2.04%) 오른 2,675.89에 출발했다. 수급별로는 ...

    한국경제TV | 2022.03.10 09:12

  • thumbnail
    러시아 유학 美·유럽 대학생 엑소더스 행렬..."필사적 탈출"

    우크라이나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러시아를 탈출하려는 미국과 유럽 대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화제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미국과 유럽에 있는 대학교들이 러시아와의 교환학생, 어학연수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있다"면서 "전쟁에 대한 우려 속에 학생들이 하루빨리 귀국해야 한다고 설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블룸버그는 러시아에서 공부하고 있는 외국인 대학생 가운데 특히 미국과 유럽인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

    한국경제TV | 2022.03.10 09:11

  • thumbnail
    [우크라 침공] "어린이 100만명 피란길…최소 37명 사망 확인"

    유니세프 집계…전체 난민 200만명 중 절반 러 무차별 폭격에 민간인 사망자 500명 넘게 확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시작된 뒤 2주 동안 피란길에 오른 어린이가 100만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캐서린 러셀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이사는 민간인 피해 실태를 설명하며 이 같은 규모를 밝혔다. 러셀 이사는 이번 전쟁에서 사망한 어린이는 최소 37명, 부상한 ...

    한국경제 | 2022.03.10 09:10 | YONHAP

  • thumbnail
    불확실성 커지는 경영 환경…주요 기업들 신사업으로 돌파구

    반도체-배터리-에너지-AI 유망분야 진출 활발…삼성전자 M&A 주목 주요 기업들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원자재·물류 가격 급등, 미중 갈등 등 각종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는 경영 환경 속에서 신사업을 돌파구로 삼아 위기 극복에 나섰다. 올해 들어 비주력 사업은 과감히 접고 미래 유망 분야에 진출하는 기업들의 움직임이 한층 활발해지는 모습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그룹은 최근 국내 1위 반도체 테스트 기업인 '테스나'를 ...

    한국경제 | 2022.03.10 09: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