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0001-40010 / 42,2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크라이나, 월드컵 4강 가면 `섹스 보장'

    `4강에 가면 섹스를 보장한다' 독일월드컵 본선에 사상 최초로 진출한 우크라이나 축구대표팀 선수들은 4강에 진출해야만 아내와 만날 수 있게 됐다. 올레흐 블로힌 우크라이나 대표팀 감독은 31일(한국시간) 러시아 스포츠전문 일간지 `스포트 익스프레스'와 인터뷰에서 "우리가 4강에 간다면 직권으로 선수들을 아내와 만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블로힌 감독은 또 "원하지 않는 선수들이 있더라도 억지로 아내와 만나도록 하겠다. 내 말을 믿어도 ...

    연합뉴스 | 2006.05.31 00:00

  • thumbnail
    [Let's go 월드컵] 브라질 영원한 우승후보 1순위

    ... 통하는 '백전 노장' 파벨 네드베드(유벤투스)가 버티고 있는 체코의 반격을 넘어야만 하는 부담이 있다.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브라질이 8강에 오르면 한국과 맞붙을 수도 있다. 한국이 G조 2위로 16강에 오를 경우 H조(스페인 우크라이나 튀니지 사우디아라비아) 1위와 경기를 치러야 한다. 이러면 한국과 스페인은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 8강전에 이어 4년 만에 월드컵 본선무대에서 맞대결을 펼치게 된다. 4년 전의 행운과 실력이 다시 한번 아드보카트호와 함께 ...

    한국경제 | 2006.05.31 00:00 | 김경수

  • thumbnail
    [Let's go 월드컵] "이 경기만은 꼭‥" 최고의 빅카드 놓치지 마세요

    '독일-폴란드,잉글랜드-스웨덴,아르헨티나-네덜란드,이탈리아-체코,스페인-우크라이나.' 6월10일 오전 1시(한국시간)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개최국 독일과 코스타리카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막을 올리는 독일월드컵 축구대회 본선에선 총 64경기가 치러진다. 조별리그 48경기,16강 이후 토너먼트가 16경기다. 그 중에서 최고의 '빅 카드'로 꼽힐 만한 다섯 경기를 전망해 본다. [ 독일 VS 폴란드 : 15일 오전 4시 도르트문트 ] ●A조에서는 ...

    한국경제 | 2006.05.31 00:00 | 김경수

  • 美-러 '新냉전 시대' … 20세기 그때로 돌아가나

    ... 팔레스타인의 하마스 지도부를 모스크바로 초청하기도 했다. 이어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에 대한 미국의 경제 봉쇄에 맞서 1000만달러를 지원했다. 옛 소련에서 독립한 국가들에 대한 영향력 확대를 놓고도 두 나라는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우크라이나가 단적인 예다. 미국은 우크라이나의 친서방 혁명(일명 오렌지 혁명)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을 지원,'러시아 포위작전'을 구사하고 있다. 이에 대해 러시아는 지난 1월 우크라이나에 가스 공급을 중단했으며 최근 대선에선 친(親)러시아 ...

    한국경제 | 2006.05.29 11:17 | 주용석

  • 평가전 상대 가나, 터키와 무승부

    ... 전에서 전반 38분 브라이언 칭, 후반 28분 클린트 뎀시의 골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예선 E조에 속해있는 4개팀 가운데 이탈리아를 제외한 체코, 미국, 가나가 나란히 평가전을 치른 가운데 체코는 31일 트리니다드 토바고와, 미국은 6월5일 앙골라와 한 차례씩 모의고사를 더 가질 예정이다. 또 스페인, 우크라이나, 튀니지와 H조로 묶여있는 사우디아라비아는 31일 터키와 평가전을 갖는다. (서울=연합뉴스)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06.05.27 00:00

  • 평가전 상대 가나, 터키와 무승부

    ... 꿇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날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열린 체코 전에서 전반 16분에 밀란 바로스에 한 골을 내준데 이어 경기 종료 직전 마렉 얀쿨로프스키에게 페널티킥으로 추가 실점, 영패를 당했다. 이탈리아, 가나, 미국과 함께 E조에 속해있는 체코는 31일 트리니다드 토바고와 평가전을 갖고 스페인, 우크라이나, 튀니지와 H조로 묶여있는 사우디아라비아는 같은 날 터키와 평가전을 치른다. (서울=연합뉴스)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06.05.27 00:00

  • 셰브첸코, AC밀란 떠나 첼시와 입단협상

    우크라이나의 '득점기계' 안드리 셰브첸코(30)가 지난 7시즌 동안 몸담았던 이탈리아 AC밀란을 떠나 잉글랜드 첼시로 이적을 추진한다. 셰브첸코는 26일(현지시간) AC밀란의 아드리아노 갈리아니 부회장을 만나 2011년까지 계약 연장 제의를 받았지만 이를 거절했다. 셰브첸코는 기자회견에서 "가족 문제로 AC밀란을 떠난다. 나를 위해 모든 것을 해준 팀에 감사한다"면서 "구단과 문제는 없다. 돈 때문도 아니다"라고 이적 결정을 알렸다. 갈리아니 ...

    연합뉴스 | 2006.05.27 00:00

  • 브라질인 우주비행 총비용 3천만달러

    ... 예산이 사용됐다는 일부의 지적에 대해 "브라질인이 사상 처음으로 우주비행을 했고 브라질이 국제우주정거장(ISS) 계획에 참여하게 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충분히 가치가 있는 투자였다"면서 "브라질은 우주비행 분야에서 러시아, 우크라이나, 미국, 유럽연합(EU) 등과 협력국가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브라질 의회에서는 여전히 과다한 예산 지출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가라앉지 않고 있어 적지않은 논란이 예상된다. 폰테스는 우주비행을 마치고 브라질에 돌아와 각종 ...

    연합뉴스 | 2006.05.26 00:00

  • 장미보다 더 붉은 유혹

    랜만에 볼 만한 오페라 작품이 관객을 찾는다. 오는 5월25일부터 28일까지 4일 간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강당 무대에 올려지는 '카르멘'이 그 주인공이다. 이 작품은 한국 베세토 오페라단, 체코 프라하 오페라단, 우크라이나 키예프 방송교향악단이 협연한다. 특히 세계적인 프라하 스테트니 오페라극장의 '카르멘' 팀을 초청해 공연하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주목을 끌고 있다. 체코의 최고 성악가로 꼽히는 메조소프라노 갈리아 이브가리모바와 엘레나 차타로바가 ...

    한국경제 | 2006.05.20 10:02

  • 미국ㆍ러시아 '新냉전' 비즈니스로 확전

    ... 자문그룹들은 "러시아가 미국 정부의 발언에 따라 미국 기업에 피해를 줄 것임을 명확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과 러시아의 갈등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옛 소련 국가들에 대한 영향력 확대를 시도하면서 촉발됐다. 미국이 2004년 우크라이나의 오렌지혁명을 지지,친서방 정권인 유셴코 정부가 들어서는데 큰 역할을 하고 우크라이나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을 적극 지원한 것이 표면적인 계기가 됐다. 위기감을 느낀 러시아는 지난 1월 우크라이나에 대해 가스공급을 중단하고 ...

    한국경제 | 2006.05.19 00:00 | 장규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