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3,4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냉전 기류…바이든 강경책에 동유럽도 러시아에 사나워져(종합2보)

    ... 유럽국도 덩달아 공세를 취하고 있다. 미국과 러시아의 갈등이 악화하는 가운데 미국의 일부 안보 동맹들과 우방들이 전선에 가세하면서 신냉전 기류가 완연해지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인근 군병력 배치에 대한 체코, 폴란드의 반응을 두고 이같이 평가했다. 체코는 지난 17일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18명을 추방했다. 이들이 러시아 대외정보국(SRV)과 총정찰국(GRU·군 정보기관) 소속 비밀 요원이며, ...

    한국경제 | 2021.04.20 17:44 | YONHAP

  • thumbnail
    열달 만에 국내 무대 오른 손열음…앙코르 8번 '깜짝 선물'

    ... 대관령음악제 예술감독인 그는 올해 7월 말 개막하는 여름 음악제도 기대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국 대표 음악가를 섭외했고, 실내악 무대뿐만 아니라 여러 형태의 공연을 선보일 거라고 전했다. 다음 달에 윤곽이 나올 전망이다. 그는 우크라이나 출신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인 니콜라이 카푸스틴의 1주기를 맞아 올해 7월 앨범을 내기 위해 마무리 작업 중이라고도 했다. 지난 2월 스위스에서 녹음한 소나타와 소나티네, 에튀드(연습곡), 변주곡 등 16곡이 담긴다. 대전(15일)과 ...

    한국경제 | 2021.04.20 11:14 | YONHAP

  • thumbnail
    신냉전 기류…바이든 강경책에 동유럽도 러시아에 사나워져(종합)

    ... 일부 유럽국도 덩달아 공세를 취하고 있다. 미국과 러시아의 갈등이 악화하는 가운데 일부 안보 동맹들과 우방들이 전선에 가세하면서 신냉전 기류가 완연해지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인근 군병력 배치에 대한 체코, 폴란드의 반응을 두고 이같이 평가했다. 체코는 지난 17일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18명을 추방했다. 이들이 러시아 대외정보국(SRV)과 총정찰국(GRU·군 정보기관) 소속 비밀 요원이며, ...

    한국경제 | 2021.04.20 11:01 | YONHAP

  • thumbnail
    신냉전 기류…바이든 강경책에 동유럽도 러시아에 사나워진다

    ... 일부 유럽국도 덩달아 공세를 취하고 있다. 미국과 러시아의 갈등이 악화하는 가운데 일부 안보 동맹들과 우방들이 전선에 가세하면서 신냉전 기류가 완연해지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인근 군병력 배치에 대한 체코, 폴란드의 반응을 두고 이같이 평가했다. 체코는 지난 17일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18명을 추방했다. 이들이 러시아 대외정보국(SRV)과 총정찰국(GRU·군 정보기관) 소속 비밀 요원이며, ...

    한국경제 | 2021.04.20 09:25 | YONHAP

  • thumbnail
    미 당국, 러·우크라 국경 비행 민항기에 '매우 주의' 경고

    "러·우크라이나 군사적 긴장 고조 안전 우려" 미국 연방항공국(FAA)은 19일(현지시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국경 지대 부근 상공을 민항기가 비행할 때 안전에 '매우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FAA는 미국 내 항공사에 보낸 통지문에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예고하지 않고 국경을 넘어 소규모 교전, 군사적 행동 또는 충돌을 벌일 수 있다"라며 "잠재적으로 이런 지역적 긴장이 고조함에 따라 이 지역에서 항공 운항에 매우 주의해야 한다"라고 ...

    한국경제 | 2021.04.20 09:02 | YONHAP

  • thumbnail
    러, 우크라이나와도 외교관 맞추방전…미국·폴란드·체코 이어

    러시아와 서방 간 외교관 맞추방전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심각한 갈등 관계에 있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도 외교관을 상호 추방하는 맞대결을 벌였다. AFP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외무부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오늘 외무부가 키예프 주재 러시아 대사관 직원 1명을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했다는 공한을 (러시아 측에) 보냈다"면서 "그가 72시간 이내에 우크라이나를 떠나야 한다"고 밝혔다. 키예프 주재 러시아 대사관도 타스 ...

    한국경제 | 2021.04.20 00:48 | YONHAP

  • thumbnail
    마크롱, '우크라와 분쟁' 러시아에 "명확하고 강경히 대응해야"

    러시아산 백신엔 선 긋기…"기존 백신 생산 가속하는 게 효율적"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러시아가 국경을 접한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 군병력을 증강한 것은 "역효과를 낳는 용납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강경하고 명확한" 대응을 촉구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방영한 미국 CBS 방송과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 영토에서의 새로운 군사작전을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며 러시아가 넘어서는 안 되는 '레드 라인'을 확실하게 정의해야 한다며 ...

    한국경제 | 2021.04.19 21:25 | YONHAP

  • thumbnail
    교황, 한달 만에 삼종기도서 신자들과 인사…"광장이 그리웠다"

    ... 말씀드리겠다. 도서관(사도궁 집무실)에서 주일 삼종기도를 할 때는 광장이 그립다"고 말했다. 이어 "기쁘다. 하느님께 감사드린다. 그리고 여기에 참석한 여러분들께도 감사를 드린다"고 부연하며 기쁨을 표했다. 교황은 훈화에서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다시 고조되는 군사적 긴장 상황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면서 평화를 지키기 위해 서로 한발씩 물러서달라고 당부했다. 교황은 "군사적 긴장이 풀리길 강력하게 희망한다"며 "반대로 상호 신뢰를 촉진하고 화해와 평화 분위기를 조성할 수 ...

    한국경제 | 2021.04.19 17:50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체코, 외교관 수십명 맞추방…러-서방 갈등악화(종합)

    ... AFP 통신에 "체코 영토에서 외국이 체코 국민을 살해하는 일은 전쟁급 행위"라고 분노를 드러냈다. 러시아와 체코의 외교관 맞추방 사태로 서방 국가들과 러시아의 갈등 골은 더 깊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이미 서방과 러시아 사이에는 우크라이나 국경으로의 러시아군 증강, 러시아의 지난해 미국 대선 개입 및 미 기관 해킹 의혹 등으로 신냉전 분위기가 고조된 상태다. 앞서 지난 15일 미국은 러시아의 대선 개입, 대규모 해킹 등을 이유로 들어 러시아 기업·정부 기관·개인을 ...

    한국경제 | 2021.04.19 17:34 | YONHAP

  • thumbnail
    EU "나발니 건강악화 깊이 우려"…외무장관 회의서 논의

    ... 취소돼 현재 복역하고 있다. 그는 등 통증과 팔다리 마비 치료를 요구하며 지난달 31일 단식투쟁을 시작했고 최근 주치의는 나발니의 혈중 칼륨 수치가 높아 당장 사망할 수 있을 만큼 건강이 나쁘다고 밝혔다. 나발니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에 군사력을 증강하면서 미국 등 서방과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긴장을 더하는 요인이 됐다. EU는 러시아가 나발니를 화학무기로 암살하려 했다고 보고 작년 10월 러시아 정보기관 연방보안국(FSB) 국장을 비롯해 고위관리 6명과 ...

    한국경제 | 2021.04.19 14: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