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3,4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EU 회원국, 유럽 병력 기동성 강화 사업에 미국 등 참여 승인"

    ... 전역의 병력 이동 속도를 높이는 사업에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동맹인 미국, 캐나다, 노르웨이의 참여를 승인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이 사업은 유럽 전역의 병력 이동을 용이하게 하기 위한 것으로,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 합병 이래 러시아의 공격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속도가 붙었다. 이는 EU의 '항구적 안보 협력체제(PESCO)' 차원의 계획 가운데 하나로, 여기에 다른 국가가 관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EU 대외정책을 ...

    한국경제 | 2021.05.07 01:06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방문 블링컨 미 국무, 현지 지도부와 대러시아 공조 논의

    블링컨 "러, 무모하고 공격적 행동 멈춰야"…젤렌스키 "미 지원에 감사" 영국 런던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 회담 일정을 끝낸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러시아와 대립하고 있는 우크라이나를 방문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 등 현지지도부와 회담했다. 타스·AP 통신 등에 따르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전날 키예프에 도착한 블링컨 장관과 회담했다. 양측은 러시아와의 대치로 긴장이 고조된 우크라이나 동부(돈바스) 지역 ...

    한국경제 | 2021.05.06 23:18 | YONHAP

  • thumbnail
    러-서방 갈등 와중 블링컨 미 국무 우크라 방문…대러 공조 협의

    "젤렌스키 대통령, 쿨례바 외무 등 우크라 정부 인사와 회담" 영국 런던 주요7개국(G7) 외교장관 회담 일정을 끝낸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5일 저녁(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 도착했다고 BBC 방송 러시아어 인터넷판 등이 6일 보도했다. 블링컨 장관은 현지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 데니스 슈미갈 총리, 드미트로 쿨례바 외무장관 등 우크라이나 정부 인사들과 회담할 예정이다. 블링컨의 우크라이나 방문에는 대러시아 강경파인 빅토리아 ...

    한국경제 | 2021.05.06 16:54 | YONHAP

  • thumbnail
    중국 매체 "미국 주도 서구의 중·러 대항은 악몽 될 것"

    ... 외교·개발장관들은 4∼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회담한 뒤 중국과 러시아의 국제질서 위협과 인권 침해를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코뮈니케)을 발표했다. 이들은 중국에 건설적으로 국제질서에 참여할 것을 촉구하면서 신장(新疆) 등에서 인권 탄압과 홍콩 민주주의 퇴보 등에 깊은 우려를 표했다. 러시아에 관해서는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 군사력 증강 등과 같은 무책임하고 불안정하며 부정적 행동이 계속되는데 깊은 우려를 보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6 11:17 | YONHAP

  • thumbnail
    신규확진 574명, 하루만에 다시 600명 아래…어린이날 휴일 영향(종합)

    ...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7개 국가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며 내국인이 4명, 외국인이 8명이다. 나라별로는 필리핀 5명, 이집트 2명, 인도·파키스탄·네팔·폴란드·우크라이나 각 1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12명, 경기 142명, 인천 19명 등 총 373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1천851명이 ...

    한국경제 | 2021.05.06 09:48 | YONHAP

  • thumbnail
    美증시 다우 '최고치'…간밤 카카오톡 먹통 사태 [모닝브리핑]

    ... 보입니다. ◆ G7 외교장관 중·러 비판…北엔 비핵화 촉구 영국 런던에서 회담을 가진 G7 외교장관들은 현지시간 5일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중국(신장 위구르 인권 탄압, 홍콩 민주주의 퇴보)과 러시아(크림 반도 및 우크라이나 인접 국경 군사력 증강)를 겨냥해 국제질서 위협과 인권 침해를 비판했습니다. 북한에는 도발 자제와 비핵화 협상 관여 주문을 비롯해 미국의 새로운 대북정책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확인하고, 남북대화 재개도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1.05.06 07:05 | 김봉구

  • thumbnail
    중국·러시아에 목소리 높인 G7 외교장관…백신생산 확대 협력(종합)

    ... 탄압과 홍콩 민주주의 퇴보 등에 깊은 우려를 표했다. 자유롭고 공정한 국제 경제시스템을 훼손하는 중국의 관행도 지적했다. 이들은 대만의 세계보건기구(WHO) 포럼 참석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러시아에 관해서는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 군사력 증강 등과 같은 무책임하고 불안정하며 부정적 행동이 계속되는데 깊은 우려를 보였다. 코로나19 대유행에 맞서서는 알맞은 가격의 백신 생산 확대를 위해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로이터통신은 그러나 공동성명에는 시진핑 ...

    한국경제 | 2021.05.06 05:12 | YONHAP

  • thumbnail
    G7 외교장관 "러시아 군사위협·인권탄압 우려"

    "러시아의 무책임·불안정·부정적 행동에 우려" 우크라이나 인근 군사력 증강·악의적 사이버 활동·인권 탄압 등 비판 영국 런던에서 회동한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이 5일(현지시간) 공동성명(코뮈니케)을 채택하고 러시아의 군사적 위협과 인권 탄압 등에 우려를 나타냈다. G7 외교장관은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러시아의 무책임하고 불안정하며 부정적인 행동이 계속되는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들이 적시한 러시아의 부정적 행동에는 ...

    한국경제 | 2021.05.06 03:49 | YONHAP

  • thumbnail
    '선진국 경제 모임' G7, 민주주의 연대로 성격 바뀌나

    ... 공유하고 다면적인 시스템을 수호하기를 원하는 국가들이 함께 해야 한다는 요구가 확산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실제로 이날 회의에서 G7은 언론의 자유와 정보 조작과 같은 '열린 사회' 관련 안건을 논의했다. 시리아와 러시아, 우크라이나, 미얀마, 아프가니스탄과 같은 국제 정치 현안도 테이블 위에 올랐다. 국제문제 싱크탱크인 대서양위원회의 애시 제인 선임 펠로는 G7이 경제보다 민주주의의 가치를 강조하는 이유와 관련해 중국을 지목했다. 제인 선임 펠로는 "중국이 ...

    한국경제 | 2021.05.05 23:49 | YONHAP

  • thumbnail
    [고침] 사회(신규확진 676명, 나흘만에 다시 600명대…전…)

    ...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필리핀 5명, 인도 3명, 러시아 2명, 중국·파키스탄·아랍에미리트·카자흐스탄·인도네시아·일본·이란·키르기스스탄·말레이시아·폴란드·터키·우크라이나·스웨덴·독일·캐나다 각 1명이다. 국적은 내국인이 9명, 외국인이 16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38명, 경기 168명, 인천 16명 등 수도권이 422명이다. 전국적으로는 세종을 제외한 16개 ...

    한국경제 | 2021.05.05 09: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