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3,7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항공화물 운임 상승에 웃는 KAL·아시아나…LCC만 '발 동동'

    ... 메웠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1분기 화물사업 매출은 1조3530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며 "벨리(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을 이용한 항공 화물 공급은 줄었지만 화물기 가동률을 높이고 화물전용 여객기 운항 및 좌석장탈 여객기 투입 등으로 공급을 극대화했다"고 설명했다. 항공화물 운임 강세…4월 작년 최고가 경신 이같은 실적 호조는 견조한 글로벌 물동량을 바탕으로 항공 화물 운임 강세가 계속됐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2021.05.17 12:02 | 오정민

  • thumbnail
    일본이 주도하는 선박 연비등급제 2023년 도입…韓 '울상'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보도했다. 오는 6월 국제해사기구(IMO)가 정식으로 채택하면 2023년부터 실시할 계획이다. 선박 연비등급제 신설안은 지난해 일본 정부 주도로 한국, 중국, 독일 등 19개국이 공동으로 IMO에 제출했다. 매년 1회 선박 소유자나 운항회사가 선적을 둔 정부에 연비데이터를 제출하면 운항거리와 선박의 배수량, 연료소비량 대비 이산화탄소 배출량 등을 종합해 'A~E'까지 5단계로 등급을 부여한다. 최저 등급인 'E'나 3년 연속 'D'를 ...

    한국경제 | 2021.05.17 07:56 | 정영효

  • thumbnail
    글로벌 조선업 호황, 2004년 슈퍼사이클과 어떻게 다른가? [허란의 경제한끼]

    ... 40% 감소했기 때문에 예전만큼 발주가 없이도 조선업이 호황을 누릴 수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올해 환경규제가 또 강화되면서 선박들이 오염물질을 감소하기 위해 속도를 낮추는 ‘저속운항’을 지속하고 있다”며 “결국 선박이 부족한 문제는 발주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엄 연구위원은 최근 조선업황 호조를 계기로 국내 대형 조선 3사(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해양&...

    한국경제 | 2021.05.14 22:00 | 허란

  • 화물운임 급등…대한항공 또 '깜짝 실적'

    ... 따르면 이달 초 기준 북미~홍콩 노선의 항공 화물운임(TAC항공운임지수 기준)은 ㎏당 8.48달러로, 코로나19 직전인 지난해 1월(3.14달러)과 비교해 세 배 가까이 올랐다. 지난해 최고가(7.73달러)도 경신했다. 국제선 운항 편수가 급감하자 공급 부족으로 화물운임이 급등한 것이다. 1분기 당기순손실은 288억원으로 적자폭이 전년 동기 대비(6920억원 순손실) 크게 줄었다. 회사 측은 “지난해 기내식사업부 매각과 유상증자 등으로 3조3500억원의 ...

    한국경제 | 2021.05.14 18:01 | 강경민

  • 日 항공사도 구조조정…LCC 2곳 통합

    ... 자재를 공동 조달하고 인력과 조직을 통합해 비용을 절감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가 확산한 이후 일본 항공사가 경영 통합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에어두는 홋카이도와 도쿄 노선, 솔라시드에어는 규슈와 도쿄 노선을 주력으로 운항하는 저비용 항공사다. 각각 2002년과 2015년 재무구조가 나빠져 정책금융회사의 지원을 받았다. 그 결과 에어두와 솔라시드에어 모두 일본정책투자은행을 최대주주로 두고 있다. 일본 항공업계는 두 회사의 노선이 중복되지 않기 때문에 ...

    한국경제 | 2021.05.14 17:13 | 정영효

  • thumbnail
    '여객 대신 화물' 효과…대한항공, 1분기도 "흑자 비행"

    ... 밝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1분기 화물사업 매출은 1조3530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며 "벨리(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을 이용한 항공 화물 공급은 줄었지만 화물기 가동률을 높이고 화물전용 여객기 운항 및 좌석장탈 여객기 투입 등으로 공급을 극대화했다"고 설명했다. 화물사업은 2분기에도 호조가 예상된다. 여객기 벨리 공급 부족, 코로나19 백신 공급에 따른 국제 무역 회복세 전망, 해운 물류 적체수요 증가 등이 긍정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5.14 16:13 | 오정민

  • 일본도 항공사 통합 시작…저가항공사 두 곳 합치기로

    ... 자재를 공동 조달하고, 인력과 조직을 통합해 비용을 절감할 계획이다. 코로나19가 확산한 이후 일본 항공업계가 경영통합에 나서는 것은 처음이다. 에어두는 홋카이도와 도쿄 노선, 솔라시드에어는 규슈와 도쿄 노선을 주력으로 운항하는 저가항공사다. 2002년과 2015년 재무구조가 악화돼 정책 금융회사의 지원을 받았다. 그 결과 에어두와 솔라시드에어 모두 일본정책투자은행을 최대주주로 두고 있다. 일본 항공업계는 두 회사의 노선이 중복되지 않기 때문에 통합의 효과가 ...

    한국경제 | 2021.05.14 14:28 | 정영효

  • thumbnail
    대한항공, 뉴욕·토론토 화물 운송에 중거리 여객기도 동원

    ... 장거리용 여객기에 이어 처음으로 중거리용 여객기까지 동원하고 나선 것이다. 1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중거리 노선 여객기인 A330 기종을 이달부터 미국 뉴욕과 캐나다 토론토 노선에서 화물 전용 여객기로 주 3회 운항하고 있다. 화물 전용 여객기는 승객 없이 화물만 싣고 운항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여객 운항 급감으로 화물 전용 여객기 운항이 늘어난 상황에서 대한항공이 처음으로 중거리용 여객기를 미주 동부 노선에 ...

    한국경제 | 2021.05.14 08:42 | 오정민

  • thumbnail
    해외여행 재개되면…항공료·숙박비 폭등할까?

    ... 등급에는 포르투갈과 아이슬란드, 이스라엘, 싱가포르, 호주, 뉴질랜드, 브루나이, 몰타, 지브롤터, 포클랜드 제도, 페로 제도, 사우스조지아 사우스샌드위치 제도, 세인트헬레나 아센션 트라스탄드쿠냐 등 12곳이 포함됐다. 항공 운항편수가 줄어든 상황에서 특정 지역으로 예약이 몰리면서 가격 상승을 이끌고 있다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지난 7일 지역별 신호등 안전등급 발표 이후 이스라엘행 항공권은 3.5배, 지브롤터는 2.7배 검색량이 늘었다. 몰타는 2.3배, 유럽연합(EU) ...

    한국경제 | 2021.05.11 23:23 | 이선우

  • 아시아나, 인도 교민 긴급 수송기 추가로 띄운다

    ...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인도 거주 교민의 귀국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 특별기를 편성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달 11·14·27·30일 인천~델리, 21일 인천~벵갈루루 노선을 운항한다. 지난 5일과 8일 운항한 벵갈루루와 델리 노선을 포함하면 이달에만 인도 노선에 7편의 항공기를 띄우게 된다. 아시아나항공은 교민 귀국 희망 수요를 파악해 다음달 추가 운항도 검토하고 있다. 인도 노선 항공편에는 전체 좌석의 ...

    한국경제 | 2021.05.11 17:21 | 강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