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62,8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천시 폭염 대응체계 본격 가동…무더위쉼터 663곳 운영

    ... 129곳, 야외 무더위쉼터 159곳 등 총 663곳에서 운영한다. 또 4억6천만원을 들여 그늘막 1천401개, 그늘목 쉼터 29개, 쿨루프 36개, 쿨링포그 61개, 정류장 에어 송풍기 75개를 설치·가동하고 살수차 30대를 운행한다. 이 밖에 독거노인과 야외 근로자 등 폭염 취약계층에는 양산·쿨매트 등 폭염 예방 물품을 배부하고 취약계층의 안부를 묻는 재난 도우미 지원도 강화한다. 이상범 인천시 시민안전본부장은 "올해는 코로나19와 무더위가 겹쳐 어려움이 ...

    한국경제 | 2021.07.16 09:33 | YONHAP

  • thumbnail
    포티투닷, 신한은행·신한캐피탈과 미래 모빌리티 금융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아니라 자율주행을 위한 하드웨어 플랫폼까지 개발하고 있다. 포티투닷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 일대에 자율주행차 시범 서비스를 추진하기 위해 도심 환경에 필요한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연구 개발 중이다. 자율주행 차량의 시범 운행은 내년 상암동에서 시작한다.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에서 ‘O1컨소시엄’을 통해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송창현 포티투닷 대표는 “3사는 자율주행 시대가 가져올 새로운 이동의 가치에 ...

    한국경제 | 2021.07.16 09:27 | 김주완

  • thumbnail
    도로교통공단, 안전속도 5030 카드뉴스 배포

    -통행시간 증가 우려 등 의문 해소 및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효과 전파 도로교통공단이 안전속도 5030 바로알기 자료를 제작·배포했다고 16일 밝혔다. 안전속도 5030은 보행자 안전도를 높이기 위해 도심 운행 제한속도를 하향 조정하는 정책이다. 지난 4월17일부터 전국에서 시행중이며 일반도로는 시속 50㎞, 주택가 등 이면도로는 시속 30㎞ 이하로 규정한다. 공단이 제작한 자료는 서 정책에 대해 국민이 갖기 쉬운 의문들을 해소하고 정책에 대한 ...

    오토타임즈 | 2021.07.16 09:03

  • thumbnail
    가깝고 더 편리하게…창원시 대중교통, 철도중심으로 개편

    ... 축으로 도시 광역화, 생활권 확대에 대응한다. 고속철도·광역철도 사업은 국비로 2035년까지, 도시철도 사업은 국비(60%)와 지방비(40%)로 2035년까지 순차적으로 추진한다. 창원시는 우선 현재 경전선 KTX(서울∼창원)는 운행 횟수를 늘리고 수서발 고속철도(SRT·서울 수서역∼창원) 운행을 정부에 건의했다. 창원시는 기존노선을 활용 중인 동대구∼창원중앙 구간(70㎞) 고속화 사업추진을 정부에 요청했다. 창원시는 또 서대구에서 끝나는 철도를 창녕∼창원까지 ...

    한국경제 | 2021.07.16 07:05 | YONHAP

  • thumbnail
    벨기에 폭우·홍수로 최소 6명 사망…일부 지역 주민 대피(종합)

    ... 가옥이 붕괴했고, 1천여 가구의 주민이 대피했다. 리에주는 인구 20만 명 가량의 도시로, 홍수와 폭우로 40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독일과 40㎞ 거리에 있다. 벨기에 철도 회사 인프라벨은 승객 안전을 위해 남부 지역에서 운행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독일, 벨기에와 접한 네덜란드 남부 지역 림뷔르흐에서도 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다수 주택이 피해를 봤고 몇몇 요양원 주민들이 대피했다. 네덜란드 정부는 70여 개 군부대를 동원해 주민 대피와 제방 보수를 ...

    한국경제 | 2021.07.16 00:59 | YONHAP

  • thumbnail
    독일 홍수로 42명 사망·70명 실종…일부 교민 연락 두절

    ... 있다. 사망자 중에는 구조작업을 벌이던 소방관 2명도 포함됐다. 피해지역에는 전기가 끊겼고, 일부 지역에서는 통신이 두절돼 경찰이나 소방당국에도 연락이 안 되는 상황이다. 라인강의 선박 운송이 중단됐고, 피해지역 대부분에서는 철도 운행도 끊겼다. 독일 기상 당국은 독일 남서부 지역에 이날 강한 폭풍우가 닥칠 수 있다면서 비는 16일 오후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트위터에서 "대참사에 충격받았다"며 "홍수 ...

    한국경제 | 2021.07.15 23:41 | 안정락

  • thumbnail
    독일 서부 홍수로 42명 사망·70명 실종…일부 교민 연락두절

    ... 사망자 중에는 구조작업을 벌이던 소방관 2명도 포함됐다. 피해지역에는 전기가 끊겼고, 일부 지역에서는 통신이 두절돼 경찰이나 소방당국에도 연락이 안 되는 상황이다. 라인강의 선박 운송이 중단됐고, 피해지역 대부분에서는 철도 운행도 끊겼다. 독일 기상 당국은 독일 남서부 지역에 이날 강한 폭풍우가 닥칠 수 있다면서 비는 16일 오후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트위터에서 "대참사에 충격받았다"면서 "홍수 ...

    한국경제 | 2021.07.15 23:23 | YONHAP

  • thumbnail
    벨기에 폭우·홍수로 최소 4명 사망…네덜란드서도 주민 대피

    ... 이래 이렇게 극심한 홍수는 거의 겪어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리에주에 있는 페팽스테르에서는 강 범람으로 10여 채의 가옥이 붕괴했고, 1천여 가구의 주민이 대피했다. 벨기에 철도 회사 인프라벨은 승객 안전을 위해 남부 지역에서 운행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독일, 벨기에와 접한 네덜란드 남부 지역 림뷔르흐에서도 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다수 주택이 피해를 봤고 몇몇 요양원 거주자들이 대피했다. 네덜란드 정부는 70여 개 군부대를 동원해 주민 대피와 제방 보수를 ...

    한국경제 | 2021.07.15 22:05 | YONHAP

  • thumbnail
    독일 서부, 양동이로 퍼붓는듯한 폭우·홍수로 가옥 붕괴까지

    ... 있으며 사망자 중에는 구조작업을 벌이던 소방관 2명도 포함됐다. 피해지역에는 전기가 끊겼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통신이 두절돼 경찰이나 소방당국에도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 라인강의 선박 운송이 중단됐고, 피해지역 대부분에서는 철도 운행도 끊겼다. 독일 기상 당국은 독일 남서부 지역에 이날 강한 폭풍우가 계속 진행될 수 있으며 비는 16일 오후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예보해 주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

    한국경제 | 2021.07.15 20:57 | 장지민

  • thumbnail
    독일 서부서 폭우·홍수로 가옥 붕괴…19명 사망·70명 실종(종합)

    ... 벌이고 있다. 이들은 헬리콥터나 배를 이용해 현장에 접근하고 있다. 사망자 중에는 구조작업을 벌이던 소방관 2명도 포함됐다. 피해지역에는 전기가 끊겼고, 일부 지역에서는 통신이 두절돼 경찰이나 소방당국에도 연락이 안 되는 상황이다. 라인강의 선박 운송이 중단됐고, 피해지역 대부분에서는 철도 운행도 끊겼다. 독일 기상 당국은 독일 남서부 지역에 이날 강한 폭풍우가 닥칠 수 있다면서 비는 16일 오후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15 19: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