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3,7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욕증시, 지표 안도에 상승 지속…나스닥 최고 출발

    ... 변동성이 더 크고, 불확실성도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독일 DAX 지수는 0.52%가량 하락했고, 영국 FTSE100지수는 0.35%가량 상승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600지수는 0.28%가량 하락 중이다. 국제 유가는 상승했다. 8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25% 오른 배럴당 73.76달러에, 8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1.19% 오른 배럴당 75.71달러에 거래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3 23:23 | YONHAP

  • "올해 국제유가 배럴당 64~69달러 될 것"

    ... 80달러를 웃돌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현재 수급 여건으로는 100달러를 넘어설 가능성은 낮다”고 예상했다. 유법민 산업통상자원부 자원산업정책관은 “국제 유가 상승 요인을 점검하고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국제 유가는 소폭 하락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전거래일 대비 배럴당 0.8% 떨어진 73.0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지훈 기자

    한국경제 | 2021.06.23 17:18 | 이지훈

  • thumbnail
    뉴욕증시, 파월 발언에 안도…나스닥 사상최고치 [출근전 꼭 글로벌브리핑]

    ... 0.8%↓ 뉴욕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OPEC 산유국들로 이뤄진 OPEC 플러스(+)가 8월부터 감산을 추가로 완화하는 논의를 하고 있다는 소식에 하락했다. 현지시간 22일 미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0.8% 떨어진 배럴당 73.06달러에 마감했다. 이날 7월물은 만기일로, 다음날부터 최근월물이 되는 8월물 가격은 이날 0.4% 하락한 배럴당 72.8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브렌트유 가격은 한때 배럴당 ...

    한국경제TV | 2021.06.23 06:49

  • [뉴욕유가] OPEC+ 감산 추가 완화 논의 소식에 0.8%↓

    뉴욕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OPEC 산유국들로 이뤄진 OPEC 플러스(+)가 8월부터 감산을 추가로 완화하는 논의를 하고 있다는 소식에 하락했다. 22일(미 동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60센트(0.8%) 떨어진 배럴당 73.06달러에 마감했다. 이날 7월물은 만기일로, 다음날부터 최근월물이 되는 8월물 가격은 이날 27센트(0.4%) 하락한 배럴당 72.8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

    한국경제 | 2021.06.23 03:54 | YONHAP

  • 뉴욕증시, 파월 증언 대기하며 혼조세로 출발

    ... 끝이 시작된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유럽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독일 DAX 지수는 0.01%가량 하락했고, 영국 FTSE100지수는 0.38%가량 상승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600지수는 0.08%가량 상승 중이다. 국제 유가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52% 하락한 배럴당 73.280달러에, 8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0.15% 하락한 배럴당 74.79달러에 거래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2 22:43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상승에 OPEC+ 원유 공급량 늘리나 [원자재포커스]

    석유수출국기구(OPEC) 소속 13개국과 러시아 등 10개 산유국 연합체인 OPEC+가 8월부터 원유 공급량을 늘릴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소식통을 인용, OPEC+가 8월부터 원유 생산량을 늘릴 가능성이 높다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단 소식통에 따르면 아직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OPEC+는 다음달 1일 회의를 열 예정이다. 최근 국제유가가 상승하면서 OPEC+가 원유 생산량을 늘리는 데 무게를 싣고 있다는 분석이 ...

    한국경제 | 2021.06.22 20:30 | 이고운

  • thumbnail
    "급등한 에너지주, 추가 상승여력"- 톰 리

    에너지주의 강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국제 원유시장의 수급 불균형으로 유가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어서다. 월가 투자자문사 펀드스트랫의 톰 리 공동 창업자는 21일(현지시각) CNBC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에너지주가 이미 크게 올랐지만 추가 상승할 여지가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S&P 500 에너지 업종 지수는 올 들어 약 43% 급등했다. 11개 업종 지수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부동산 업종(23.5%), 금융 ...

    한국경제 | 2021.06.22 18:49 | 김현석

  • thumbnail
    지난해 대미 경상수지 5년만에 최대 흑자…국제유가 하락영향

    ... 해 전 596억 8천만 달러보다 늘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과의 교역에서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191억 1천만 달러에서 331억 6천만 달러로 큰 폭으로 늘었다. 미국에 대한 경상흑자는 역대 4위 기록이다. 한국은행은 "원유 등 원자재 수입이 감소해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확대된 가운데, 여행수지 적자가 줄고 투자소득수지 흑자가 늘어난 영향이 컸다"고 분석했다. 중동과의 교역에서 기록한 경상수지 적자 폭은 280억 5천만 달러로, 한 해 전 530억 3천만 ...

    한국경제TV | 2021.06.22 13:35

  • thumbnail
    BofA “원유 공급, 수요 못 따라가…유가 100달러 간다"

    ... 전망했다. BofA는 수요 쪽에서 유가를 끌어올릴 세가지 요인이 있다고 분석했다. 첫 번째는 억눌렸던 여행 수요 증가다. BofA의 프란치스코 블랜치 애널리스트들은 코로나19 팬데믹 1년여 동안 억눌렸던 여행 욕구가 폭발하면서 원유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내다봤다. 두 번째는 코로나 감염을 우려해 대중교통을 피하고 자가용을 선호하는 이가 증가한 점이다. 이는 석유 수요를 팬데믹 이전보다 더 키우는 요인이다. 세 번째로 팬데믹 기간 동안 도시 근교로 이주가 증가하면서 ...

    한국경제 | 2021.06.22 12:02 | 김현석

  • thumbnail
    대미 경상흑자 5년래 최대…對중국 경상흑자 11년만에 최소

    ... 지난해 경상흑자는 752억8천만달러로, 전년(596억8천만달러)보다 늘었다. 국가별로 보면 대(對)미 경상흑자가 191억1천만달러에서 331억6천만달러로 큰 폭으로 확대됐다. 2015년(334억4천만달러) 이후 5년 만에 최대다. 원유 등 원자재를 중심으로 상품 수입이 감소하면서 상품수지 흑자가 281억8천만달러에서 333억5천만달러로 확대됐다. 또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여행수지 적자폭 축소, 투자소득수지 흑자폭 확대 등으로 서비스수지와 본원소득수지도 개선됐다. ...

    한국경제 | 2021.06.22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