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90,8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내일의 경기(9일)

    ◆9일(수) △축구=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 투르크메니스탄-레바논(15시) 한국-스리랑카(20시·이상 고양종합운동장) △프로야구= NC-LG(잠실) kt-SSG(인천) 키움-한화(대전) KIA-삼성(대구) 두산-롯데(부산·이상 18시30분) △농구= 대학 U-리그 3차 대회(17시30분·서수원칠보체육관) △야구=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대회(9시30분·서울 목동구장) △레슬링= 양정모올림픽제패기념 제46회 KBS배 전국대회(9시·강원도 ...

    한국경제 | 2021.06.08 06:15 | YONHAP

  • thumbnail
    브라질축구협회장, 여직원 성추행 의혹으로 1개월간 업무 배제

    ... 사법 당국의 조사를 받을 가능성도 있다. 한편, 카보클루 회장의 업무 배제 이후 축구대표팀 선수들은 코파아메리카에 참가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수들은 8일 벌어지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남미예선 파라과이와 경기 후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코파아메리카 개최에 부정적인 입장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치치 대표팀 감독의 거취도 주목된다. 치치 감독은 코파아메리카 개최를 둘러싸고 논란이 제기되자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6.08 03:21 | YONHAP

  • thumbnail
    故유상철의 마지막 길 지킨 4강 영웅들 "아직 할 일이 많은데…"

    황선홍·최용수·이천수·김병지·현영민 등 조문 췌장암과 싸우다 50세의 짧은 생을 마감한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곁으로 '월드컵 4강 영웅'들이 한걸음에 달려왔다. 7일 오후 유 전 감독의 갑작스러운 별세 소식이 전해진 뒤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는 밤늦은 시간임에도 조문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자정이 다 돼 빈소가 차려지고 일반인들의 조문을 받기 시작한 뒤 날이 바뀌었지만, 고인과 축구를 통해 인연을 쌓았던 이들이 하나둘 ...

    한국경제 | 2021.06.08 02:44 | YONHAP

  • thumbnail
    FIFA·구단·2002 동료까지…국내외 축구계 유상철 애도 물결(종합)

    김병지·기성용·구자철 등 태극전사 선후배들도 'SNS 추모' '국민타자' 이승엽·유승민 IOC 선수위원도 추모 합류 췌장암과 싸우던 '2002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향년 50세에 세상을 떠나자 축구계 안팎이 슬픔에 빠졌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유 감독의 별세 소식이 전해진 7일 오후 월드컵 공식 계정에 유 전 감독의 선수 시절 국가대표 경기 출전 사진과 함께 "한 번 월드컵 영웅은 언제나 월드컵 영웅"이라며 ...

    한국경제 | 2021.06.08 01:26 | YONHAP

  • thumbnail
    '남은 약속' 지키지 못하고…하늘의 별이 된 월드컵 스타 유상철(종합)

    2002 월드컵 4강 신화 이끌고 '올스타' 선정된 멀티 플레이어 한쪽 눈 사실상 실명 상태로 선수 생활·코뼈 골절에도 골 넣은 '투혼의 태극전사' 지도자로도 활발히 활동…마지막 팀 인천서는 투병 중 1부 잔류 지휘 췌장암 투병 끝에 7일 오후 향년 50세에 세상을 떠난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은 성인 국가대표로만 124경기에 출전하며 한국 축구의 대표적인 멀티 플레이어로 이름을 날린 '레전드'다. 1994년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고 ...

    한국경제 | 2021.06.08 01:04 | YONHAP

  • thumbnail
    FIFA·구단·2002 동료까지…국내외 축구계 유상철 애도 물결

    김병지·기성용·구자철 등 태극전사 선후배들도 'SNS 추모' 췌장암과 싸우던 '2002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향년 50세에 세상을 떠나자 국내외 축구계는 슬픔에 빠졌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유 감독의 별세 소식이 전해진 7일 오후 월드컵 공식 계정에 유 전 감독의 선수 시절 국가대표 경기 출전 사진과 함께 "한 번 월드컵 영웅은 언제나 월드컵 영웅"이라며 추모 메시지를 올렸다. FIFA 월드컵 계정은 ...

    한국경제 | 2021.06.08 00:07 | YONHAP

  • thumbnail
    '유상철 투병 끝 별세' 축구계 "안타깝다…많이 보고싶을 것"

    췌장암으로 투병 중이던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명예감독이 별세했다. 이러한 가운데 고인과 함께 그라운드를 누볐던 축구계 인사들이 애도의 뜻을 보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에 대표팀의 주장을 맡았던 홍명보 울산 감독은 "안 좋다는 소식은 듣고 있었는데, 빨리 간 것 같다"며 "많이 보고 싶을 것"이라며 후배의 명복을 빌었다. 울산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

    한국경제 | 2021.06.07 23:43 | 김정호

  • thumbnail
    '월드컵 4강 주역' 유상철, 하늘의 그라운드로

    2002년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7일 숨졌다. 향년 50세. 인천 구단은 이날 “유 전 감독이 오후 7시께 서울 아산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유 전 감독은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은 뒤 인천 지휘봉을 내려놓고 치료에 전념해왔다. 당시 “반드시 그라운드에 돌아오겠다”고 했으나 결국 유명을 달리했다. 그는 최근 급격히 병세가 ...

    한국경제 | 2021.06.07 23:31 | 조희찬

  • thumbnail
    '남은 약속' 지키지 못하고…하늘의 별이 된 월드컵 스타 유상철

    2002 월드컵 4강 신화 이끌고 '올스타' 선정된 멀티 플레이어 지도자로도 활발히 활동…마지막 팀 인천서는 투병 중 1부 잔류 지휘 췌장암 투병 끝에 7일 오후 향년 50세에 세상을 떠난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은 성인 국가대표로만 124경기에 출전하며 한국 축구의 대표적인 멀티 플레이어로 이름을 날린 전설이다. 1994년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고 프로 생활을 시작하고 그해 A매치에도 데뷔한 그는 일찌감치 유럽 무대에서도 통할 만한 ...

    한국경제 | 2021.06.07 23:03 | YONHAP

  • thumbnail
    "하늘에선 아프지 마세요"…SNS에서도 故 유상철 감독 '추모'

    ... 돌아오지 못하고 7일 저녁 하늘로 떠났다. 대한축구협회가 유 전 감독의 영면 소식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알리자 1시간 만에 2천500여명의 팬들이 추모의 글을 남기며 추모의 마음을 전했다. 특히 유 전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공격과 수비를 넘나드는 '멀티 플레이'로 당시 히딩크호 전술 활용의 핵심 역할을 맡아 많은 팬을 보유했던 만큼 'SNS 추모 행렬'은 더 애달팠다. 한 축구 팬은 "못난 꼬맹이 한 놈 축구선수 되겠다는 꿈을 가지게 해주셨던 ...

    한국경제 | 2021.06.07 22: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