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1-170 / 90,9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만년과장 장민호·열정 대리 영탁…'뽕숭아학당' 버전 '미생' 온다

    ... 다양한 캐릭터를 제대로 분출했다"며 "재밌게 공감할 수 있는 일상적 요소들과 흥, 노래, 웃음이 있는 즐거운 수요일 밤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매주 수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뽕숭아학당:인생학교'는 9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 VS 스리랑카 독점 생중계' 관계로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연예 | 2021.06.09 10:45 | 김소연

  • thumbnail
    "박지성, 왜 조문 안 오냐"…유상철 애도 물결 속 '마녀사냥' 논란

    2002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사망해 축구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엉뚱하게도 전 축구선수 박지성을 향한 비판이 쏟아져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박지성 부인인 김민지 전 SBS 아나운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김민지의 만두랑' 등에는 박지성이 유상철 전 감독 장례식장에 나타나지 않았다며 비판하는 댓글이 상당수 게재됐다. 누리꾼들은 "고령인 ...

    한국경제 | 2021.06.09 10:10 | 김명일

  • thumbnail
    “SBS, 자회사 지분가치 재부각될 것…목표가 90% 상향”-유안타

    ... “지주사 합병을 계기로 내년 스튜디오S의 기업공개(IPO) 또는 스튜디오S와 SBS콘텐츠허브 사이의 합병 등 제작사의 자본확충이 이뤄지면 SBS의 스튜디오S 지분가치가 부각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에 더해 카타르월드컵 관련 수익은 SBS의 실적을 끌어올리게 될 전망이다. 광고 수익은 제로로 가정했지만, 중계권을 재판매해 650억원을 벌어들여 중계권비용 500억원을 내고도 150억원을 남기게 될 것이라고 박 연구원은 분석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

    한국경제 | 2021.06.09 08:11 | 한경우

  • ◇오늘의 경기(9일)

    ◆9일(수) △축구=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 투르크메니스탄-레바논(15시) 한국-스리랑카(20시·이상 고양종합운동장) △프로야구= NC-LG(잠실) kt-SSG(인천) 키움-한화(대전) KIA-삼성(대구) 두산-롯데(부산·이상 18시30분) △농구= 대학 U-리그 3차 대회(17시30분·서수원칠보체육관) △야구=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대회(9시30분·서울 목동구장) △레슬링= 양정모올림픽제패기념 제46회 KBS배 전국대회(9시·강원도 ...

    한국경제 | 2021.06.09 06:15 | YONHAP

  • thumbnail
    [JAPAN NOW] 유상철 감독 애도하는 일본 미디어

    야후 뉴스는 요코하마 F 마리노스 출신의 유상철 감독의 사망 소식을 전하는 등 일본 주요 매체 및 스포츠지가 유감독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산케이스포츠는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활약했으며 일본 J리그에서 요코하마 F 마리노스가 03,04 2연패에 공헌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짧고 굵은 인생을 살아온 유감독은 요코하마 F 마리노스와 가시와 레이솔에서 뛰고, J리그 통산 113 경기 출전 44 득점을 했다고 전했다. 2020년 2월에는 ...

    The pen | 2021.06.08 23:57 | 김정욱(ConaKIM)

  • thumbnail
    이동국 "상철이형처럼 좋은 인성 가진 선수 되려 노력했다"

    ... 호전된 모습을 보였다. 방송에서 고인은 "반드시 그라운드에 다시 돌아오겠다"고 여러 차례 밝혔지만, 최근 병세가 악화되면서 영면했다. 고인은 대한민국 축구 역사상 유례 없는 멀티플레이어로 꼽힌다. 지난 2002 월드컵 4강의 주역이었던 고인은 2002 월드컵 공식 BEST11에 선정된 바 있다. 한편, 고인은 건국대 졸업 후 지난 1994년 프로에 입단했다. 고인은 1999년 요코하마 F.마리노스를 통해 일본 J리그에 진출하면서 활약했다.이후 ...

    한국경제 | 2021.06.08 23:00 | 김정호

  • thumbnail
    정몽준, 故 유상철 빈소서 눈물 "평소 가깝게 여긴 사람"

    ... 11시경부터 준비됐다. 많은 축구인들이 찾아와 그의 가는 길을 배웅하고 있다. 늦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 이천수 대한축구협회 사회공헌위원장,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현영민 해설위원 등 2002 한일월드컵 주역들이 한달음에 달려왔다. 한일월드컵의 영광을 함께했던 정몽준 명예회장도 8일 저녁 6시경 빈소를 찾아 그를 애도했다. 눈가에 눈물이 가득 맺힌 정 명예회장은 “이렇게 많이, 우리 유상철 감독에게 관심 가져 주시고, ...

    한국경제 | 2021.06.08 21:31 | 장지민

  • thumbnail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벤투호·김학범호 유상철 추모(종합)

    ...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시작하기에 앞서 췌장암 투병 끝에 전날 별세한 유 전 감독을 추모했다. 벤투 감독을 포함한 코치진과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한 선수들은 그라운드 센터서클에 빙 둘러서서 고인을 기리는 묵념을 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었던 선배를 하늘로 떠나보낸 후배 태극전사들은 평소보다 엄숙한 분위기에서 굵은 땀방울을 흘렸다고 대표팀 관계자는 전했다. 벤투호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3연전을 치르고 있다. 9일 스리랑카, ...

    한국경제 | 2021.06.08 20:28 | YONHAP

  • thumbnail
    2002 월드컵 4강 신화 멤버, 故 유 전 감독과 '마지막까지 함께'

    2002 한일월드컵 4강 진출 신화를 쓴 한국의 '축구 영웅'들이 동료 고(故) 유상철 전 감독의 마지막 길을 함께하기 위해 모였다. 췌장암 투병 끝에 사망한 유 전 감독의 장례식 둘째 날인 8일 오후, 2002 한일월드컵 멤버들이 하나둘씩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과 이천수 축구협회 사회공헌위원장을 시작으로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 안정환,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등이 뒤이어 빈소로 들어섰다. ...

    한국경제 | 2021.06.08 20:28 | YONHAP

  • thumbnail
    축구협회, 故 유상철 장례식 '축구인장'으로 치른다

    ... 유상철(50) 전 감독의 마지막 길을 축구인들이 함께하기로 했다. 대한축구협회는 8일 정몽규 회장 주재로 임원 회의를 열어 유 전 감독의 장례를 축구인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유 전 감독이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약하는 등 한국 축구를 위해 혁혁한 공을 세웠고, 축구 발전에도 이바지했다"면서 "유가족과 협의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축구협회는 유 전 감독의 장례에 인력을 지원하고 유가족에게 ...

    한국경제 | 2021.06.08 19: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