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90,4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베팅업체 지분 소유한 즐라탄, UEFA 조사받는다

    ... 이브라히모비치가 주주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UEFA는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이 베팅을 통해 금전적 이익을 얻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이브라히모비치는 지난달 스웨덴 국가대표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을 치렀고, 이번 시즌 UEFA 유로파리그에 출전했기 때문에 규정 위반의 소지가 있다. 로이터통신은 유죄가 확인될 경우 10만 스위스프랑(약 1억2천만 원)의 벌금과 최대 3년의 활동 정지 징계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1.04.27 09:23 | YONHAP

  • thumbnail
    잉글랜드 여자축구 전설 윌리엄스 20년 만에 은퇴 선언

    ...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는 등 녹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했다. 잉글랜드 대표팀에서는 A매치 172경기에 출전해 최다 출전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40득점을 기록했다. 잉글랜드가 역대 최고 성적인 3위에 오른 2015 캐나다 여자 월드컵에서 주전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윌리엄스는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로 대표팀 데뷔전을 꼽으면서 "축구를 그저 좋아했을 뿐 직업 축구인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은 꿈에도 하지 못했던 내가 잉글랜드를 대표해 뛰게 된 그 순간을 영원히 기억하고 ...

    한국경제 | 2021.04.27 09:03 | YONHAP

  • thumbnail
    피랍 공포에 시달리는 아이티인들…납치범죄 작년에 3배 급증

    ... 신자 3명이 괴한에 납치됐다. 이 가운데 4명은 풀려났지만 나머지 6명의 행방은 아직 알 수 없다. 이달 초엔 페이스북 생방송으로 진행되던 예배 도중 무장 괴한이 침입해 목사와 교회 사람들을 납치하는 일도 벌어졌다. 지난달에는 월드컵 예선전을 위해 아이티를 찾은 벨리즈 축구 대표팀이 탄 버스가 무장 괴한에 붙잡혔다 풀려나기도 했다. 상대적으로 적은 몸값을 노리고 올슬리나와 같은 서민을 납치 대상으로 삼는 이들도 있다. 몸값을 내지 못하면 살인도 일삼는다. ...

    한국경제 | 2021.04.27 03:30 | YONHAP

  • thumbnail
    [일문일답] 윤여정 "절실·노력·연습…축구대표 심정 알게 됐다"

    ... 너무 힘들어서 눈에 실핏줄이 터졌다. 그 사람들은 성원을 보내는데 내가 상을 못 받으면 어쩌나 싶었다.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라고 생각했는데 성원을 너무 많이 하니까 힘들었다. 선수들의 심정을 알겠더라. 2002년 축구 월드컵 때 (선수들의) 발을 보고 온 국민이 난리를 칠 때 (선수들이) 얼마나 힘들었을까.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는 얼마나 힘들었을까. 태어나서 처음 받는 스트레스였다. 그런 것은 즐겁지 않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6 17:43 | YONHAP

  • thumbnail
    "늙은 여우"·"사회주의자?"…'K-할머니' 윤여정 입담 퍼레이드

    ... 성원인데 나는 이걸 못 받으면 어떻게 하나가 된 거잖아요. 나는 받을 생각도 없었고 노미네이트 된 것만 해도 나는 정말 영광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막 이러니까 너무 힘들어서 나는 그 운동선수들의 심정을 알겠더라고. 2002년 월드컵 할 때 그 사람들 발 하나로 온 국민들이 난리를 칠 때 걔네들은 얼마나 정신이 없었을까. 너무 안됐더라고. 그리고 김연아는 얼마나 힘들었을까. 그런 생각. 제가 운동선수가 된 기분이었어요. 세상에 나서 처음 받는 스트레스였어요. ...

    연예 | 2021.04.26 17:18 | 김예랑

  • thumbnail
    윤여정 "1등보다 다 같이 살고파…국민응원 부담에 실핏줄 터져"

    ... 응원해 너무 힘이 들어 실핏줄이 터졌다"며 사람들은 성원한다고 하는 것이지만 자신으로서는 상을 못 받으면 어떡하나 하는 걱정이 컸고 "처음 받는 스트레스였다"라고 말했다. 또 국가를 대표한 2002년 월드컵 축구선수들이나 김연아 선수의 심정을 알겠더라며 "운동선수가 된 기분이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향후 계획을 묻는 말에는 "앞으로의 계획은 없다. 그냥 살던 대로 사는 것"이라며 "오스카상 ...

    한국경제 | 2021.04.26 16:48 | YONHAP

  • thumbnail
    [TEN 이슈] 윤여정, 고상하고 힙했다! 기자회견 어록

    ... 설명했다. 윤여정은 "우리는 즐거웠는데 수상에 대한 기대가 커지자 '못 받으면 어떻게 하나'라고 스트레스를 받았다. 받을 생각도 없고 후보만으로 영광이었는데 힘들었다. 운동선수의 심정을 알겠더라. 2002년 월드컵 때 발 하나로 온 국민이 난리 칠 때 그들은 얼마나 정신이 없었을 까, 김연아는 얼마나 힘들었을까 그런 생각했다"고 국민적 기대를 운동선수의 심리에 빗대 표현하기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

    텐아시아 | 2021.04.26 15:01 | 우빈

  • thumbnail
    윤여정 "최고 아닌 최중 지향했으면" [종합]

    ... 축구선수들의 심정을 알겠더라"며 "사람들이 너무 응원하니까 나중에는 너무 힘들어서 눈의 실핏줄이 다 터졌다. 사람들은 성원인데 나는 못 받으면 어떡하나가 됐다. 난 받을 생각도 없고 노미네이트 된 것만해도 영광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2020년 월드컵 때 축구선수와 김연아가 얼마나 힘들었을지 알겠더라. 세상에 나서 처음 받는 스트레스였다"고 그간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텐아시아 | 2021.04.26 14:37 | 김지원

  • thumbnail
    '태권도 성지' 무주 태권도원 민간투자 '0'…"반쪽짜리 전락"

    ... 지적했다. 태권도원은 세계태권도인의 교육·수련·연구의 중심이자 태권도 정신 및 문화 교류의 장으로 무주군 설천면 일대 231만여㎡ 부지에 들어섰다. 태권도원은 '태권도 진흥 및 태권도공원 조성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서울월드컵경기장 부지의 10배에 달하는 면적에 2천475억원의 예산을 들여 국책사업으로 추진됐다. 4천500석 규모의 태권도 전용 T1 경기장을 비롯해 400여 명을 수용하는 실내공연장, 1천400여 명이 숙박할 수 있는 태권도 연수원, 세계 ...

    한국경제 | 2021.04.26 11:05 | YONHAP

  • thumbnail
    카타르 항공, 세계 최대 국제선 운영 항공사 등극

    코로나19에도 공격적인 노선 확장…정부도 2022월드컵 앞두고 지원 강화 카타르 국영 카타르 항공이 오랜 경쟁사인 에미레이트 항공을 제치고 세계 최대 국제선 운영 항공사의 자리에 올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카타르 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 항공사들이 운영노선과 직원을 줄인 것과는 달리 공격적인 노선 확장과 직원 채용을 통해 시장점유율을 늘렸다. 카타르 항공은 지난해 ...

    한국경제 | 2021.04.26 10: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