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1-1110 / 1,1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뮤지컬 '시카고' 서울行 .. 화려한 안무...20년대 정통재즈

    뉴욕 브로드웨이와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5년째 매진사례를 이어가고 있는 뮤지컬 ''시카고''가 국내 무대에 오른다. 신시뮤지컬컴퍼니는 브로드웨이 최고의 스타였던 밥 포시가 연출하고 안무한 이 작품의 96년 버전을 수입해 다음달 8일부터 17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밥 포시 스타일의 고난도 안무,1920년대 정통 재즈음악,탄탄한 드라마가 어우러진 명작이어서 연말 뮤지컬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이 작품은 처음에는 연극으로 출발했다. ...

    한국경제 | 2000.11.22 00:00

  • [이제는 문화경제시대] (中) '성공 벤치마킹'..공연예술 '메카' 뉴욕

    ... 기반을 확실히 다지고 있다. 1996년 대히트한 뮤지컬 "렌트"를 시작으로 "라이프" "타이타닉" "라이언 킹" 등 "메이드 인 뉴욕" 흥행작들이 연이어 브로드웨이를 달구고 있다. "미스 사이공" "캐츠" "오페라의 유령" 등 영국 웨스트엔드 작품을 그저 브로드웨이로만 옮겨오던 관성을 탈피한지 이미 오래다. 연간 공연수입도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1998년 기준으로 이미 연간 관람객이 1천만명을 넘었고 뉴욕시 경제에 3조7천여억원의 보탬이 됐다. 20세기 막바지에 브로드웨이가 ...

    한국경제 | 2000.10.13 00:00

  • 열광적 춤/노래 어깨들썩 .. '스모키 조스 카페...' 내한

    ... 투어팀"만이 아닌 브로드웨이 공연 멤버도 무대에 선다는 점에서 더욱 관심을 끈다. 화려한 레퍼토리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LG아트센터의 개관기념공연중에서도 빅5에 꼽히는 작품이다. "스모키..."는 뮤지컬의 본고장 뉴욕 브로드웨이와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95년부터 올해 4월까지 5년동안 롱런했던 히트 뮤지컬. 미국 팝음악계의 "전설"로 불리는 제리 리이버와 마이클 스톨러가 작사 작곡한 주옥같은 명곡들로 꾸며진다. 막을 올린해 토니상 7개 부문 후보에 올랐고 96년엔 그래미상 ...

    한국경제 | 2000.05.10 00:00

  • 서울서 만나는 세기의 예술 .. 'LG아트센터개관기념 축제'

    ... 세익스피어를 보여준다. 뮤지컬 "스모키 조스 카페(Smokey Joe"s Cafe:5월18~31일)"도 기대된다. 95년 막을 올린후 96년 그래미 시상식에서 "최고의 뮤지컬상"을 수상하기도 한 이 작품은 뉴욕 브로드웨이와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5년이상 롱런하고 있다. "찰리 브라운""스탠바이 미""하운드 독"등으로 유명한 제리 라이버와 마이클 스톨러 콤비의 음악을 콘서트 형식을 빌려 화려하게 펼쳐낸다. 혁신적인 연극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러시아 극단 데레보의 ...

    한국경제 | 2000.03.15 00:00

  • [중기 마당] (중기 이야기) '기업인의 예술사랑'

    ... 명성황후, 겨울나그네와 같은 대형 뮤지컬 뒤에는 그의 뜨거운 열정이 스며있다. 그는 낮에는 레인지후드를 만들고 밤에는 뮤지컬 연습장으로 달려간다. 명성황후는 그가 윤호진 단국대교수와 머리를 맞대고 짜낸 작품. 뮤지컬 본고장인 런던 웨스트엔드와 뉴욕 브로드웨이를 한달간 훑기도 했다. 한국의 뮤지컬이 이대로는 안 된다며 극단 에이콤을 탄생시키는 데 일역을 맡기도 했다. 공연기획에 참여하고 스폰서를 구하고 후원하는 등 발로 뛰고 있다. 중소기업인은 짬을 내기가 힘들다. ...

    한국경제 | 2000.03.08 00:00

  • 영국 웨스트엔드 무대 오르는 '이태원씨'

    "웨스트엔드"와 "브로드웨이". 영국과 미국의 자존심이 팽팽히 맞서는 세계 뮤지컬계의 양대 산맥이다. 뮤지컬 배우들에게는 평생 동경의 무대다. 뮤지컬 "명성황후"의 "민비"역으로 널리 알려진 이태원(34)씨. 그가 국내 배우로서는 최초로 두 무대를 모두 밟는다. 오는 4월부터 런던의 웨스트엔드 팔라디움 극장무대에 오르는 뮤지컬 "왕과 나"에 왕비 "티앵(Thiang)"역으로 출연한다. "웨스트엔드 무대에 서게 되는 기회가 이처럼 빨리 ...

    한국경제 | 2000.01.31 00:00

  • "다양한 장르 경험하고파"..런던서 뮤지컬 출연 '김나이양'

    런던 웨스트 엔드는 뉴욕 브로드웨이에 견줄만한 세계 공연예술의 명소다. 특히 뮤지컬에서만큼은 최고의 위상을 자랑한다. "캐츠" "미스사이공" "오페라의 유령" "레 미제라블"... 세계를 감동시키고 있는 뮤지컬 대작들이 모두 이곳에서 출발했다. 현대 뮤지컬의 본고장인 이 웨스트 엔드에 "검은 머리"가 나부낀다. 올해 열아홉살의 한국인 김나이양이 그 주인공이다. 김양은 한국 학생으로는 처음으로 발레명문 영국 로열 발레 스쿨을 졸업한 재원. ...

    한국경제 | 1999.12.27 00:00

  • 도쿄 사무실임대료 '최고' .. IFS 조사 결과

    ... 나타났다. 미국 인시그니어파이낸셜그룹(IFS)은 지난 상반기중 세계 주요 도시의 사무실 임대료를 조사한 결과 도쿄 중심가가 평당 월 5백48만원으로 1위를 기록했다고 31일 발표했다. 두번째로 비싼 곳은 영국 런던의 웨스트엔드서브마켓 지역으로 평당 월 5백6만원이었고 홍콩에서 가장 비싼 곳은 4백15만원이었다. 미국의 경우 뉴욕 맨해튼 지역이 월 3백76만원 수준을 나타냈고 실리콘 밸리 에서 가장 비싼 사무실은 월 1백73만원이었다. IFS는 1년에 ...

    한국경제 | 1999.08.31 00:00

  • 영국 뮤지컬 '레미제라블', 한국팬에 진한 감동 선사

    ... (원작 빅토르 위고, 연출 마틴 맥컬럼)은 "세계를 울린 뮤지컬"이라는 명성이 과장된 것이 아님을 보여주었다. 아시아투어를 위해 별도로 구성된 "순회 공연팀"의 수준을 의심하는 일부의 우려를 불식시키듯 카메론 매킨토시사는 영국 웨스트엔드나 미국 브로드웨이 무대와 비교해도 손색없는 "문화상품"을 한국관객에게 선보였다. 일반적인 뮤지컬과 달리 대사없이 노래만으로 진행된 공연은 치밀한 무대연출, 배우들의 높은 기량, 16명으로 구성된 오키스트러의 살아있는 음악이 ...

    한국경제 | 1996.07.03 00:00

  • 뮤지컬 '레 미제라블' 무대에 .. 27일부터 예술의전당서

    ... 위고의 동명소설을 카메룬 매킨토시가 제작한 "레 미제라블"은 85년 런던에서 초연된 이래 87년 토니상 8개부문 등 44가지의 상을 받고 22개국에서 3700만여 관객을 동원한 대형뮤지컬. 이 작품은 기존의 브로드웨이나 웨스트엔드 뮤지컬과 달리 유려한 선율에 중점을 두면서도 원작의 무겁고 비극적인 내용에 맞게 웅장한 분위기를 강조한 것이 특징. 오락성보다는 감동에 비중을 둔 작품이라는 평가다. (주)서광 (회장 장익룡)이 주최하고 공연기획사 CMI ...

    한국경제 | 1996.06.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