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31-1337 / 1,3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0대의 반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 크래프트나비스코챔피언십(총상금 160만달러) 최연소 출전자 미셸위(13.한국명 위성미)가 컷 오프를 통과했다.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미라지의 미션힐스골프장 다이나쇼코스(파72. 6천520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2오버파 74타를 쳐 합계 2오버파 146타를 기록했다. / (란초미라지=AP.연합) ?

    연합뉴스 | 2003.03.29 11:08

  • [LPGA] 최연소 출전자 미셸 위, 컷 통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 크래프트나비스코챔피언십(총상금 160만달러) 최연소 출전자 미셸위(13.한국명 위성미)가 거뜬히 컷의 벽을 넘었다. 미셸 위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미라지의 미션힐스골프장 다이나쇼코스(파72. 6천520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2오버파 74타를 쳐 합계2오버파 146타로 컷을 통과했다. 오전 8시 현재 공동20위의 미셸 위는 이로써 첫 출전한 메이저대회에서 내로라하는 프로 선수들도 ...

    연합뉴스 | 2003.03.29 00:00

  • [LPGA] 박세리, 선두에 6타차 공동7위

    ... 걸음에 그쳤다. 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의 박세리는 선두 파트리샤 므니에 르부크(프랑스.138타)에 6타 뒤진 공동7위로 최연소 그랜드슬램 달성을 위해 3, 4라운드 분발이 요긴해졌다. 대회 최연소 출전자 미셸 위(13.한국명 위성미)는 이날 2오버파 74타를 쳐 합계 2오버파 146타로 거뜬히 컷을 통과했다. 공동 18위에 오른 미셸 위는 이로써 첫 출전한 메이저대회에서 내로라 하는 프로 선수들도 나가 떨어지는 난코스를 이겨내고 최연소 컷 통과의 기록을 세웠다. ...

    연합뉴스 | 2003.03.29 00:00

  • [LPGA] 박세리, 최연소 그랜드슬램 향해 출발

    ... 1번홀(파4)에서 드라이버티샷이 왼쪽 OB 구역으로 날아가는 통에 트리플보기를 범하는 등 전반에만 41타를치는 난조 끝에 4오버파 76타로 부진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코리언 돌풍'은 여전했다. '영 코리언' 미셸 위(13.한국명 위성미)는 남자 못지 않은 초장타와 정교한 아이언샷을 선보이며 이븐파 72타로 메이저대회에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미셸 위는 이날 200여명의 갤러리를 몰고 다녀 '골프 여제' 소렌스탐의 인기를능가했으며 경기가 끝난 뒤 국내외 언론의 ...

    연합뉴스 | 2003.03.28 00:00

  • [나비스코챔피언십] 미셸 위, 관심 폭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크래프트나비스코챔피언십에서 '무서운 10대' 미셸 위(13. 한국명 위성미)에 대한 관심과 인기가 폭발하고 있다. 28일(한국시간) 1라운드를 치른 미셸 위는 300야드를 넘나드는 엄청난 장타와 단 2홀에서만 그린을 놓치는 놀라운 아이언샷을 선보였다. 13세의 어린 나이라고 믿겨지지 않을만큼 뛰어난 경기력에 갤러리들은 갈수록 늘어나 18번홀에서는 200여명에 이르렀다. LPGA 최고 스타 아니카 ...

    연합뉴스 | 2003.03.28 00:00

  • [LPGA] 미셸 위, 김초롱과 장타 대결

    ... 올시즌 첫 메이저대회 크래프트나비스코챔피언십(총상금 160만달러)에서 한국계 10대소녀들의 장타 대결이 벌어진다. 26일(한국시간) 대회 본부가 발표한 1, 2라운드 조편성에 따르면 'PGA 투어 선수가 목표'라는 미셸 위(13.한국명 위성미)와 '겁없는 슈퍼 루키' 김초롱(19. 크리스티나 김)이 이틀 동안 짝이 돼 플레이를 펼치게 됐다. 미셸 위는 10세 때 9언더파 64타를 치는가 하면 지난해 PGA 투어 소니오픈에 출전해 내로라하는 남자 선수들을 능가하는 장타를 ...

    연합뉴스 | 2003.03.26 00:00

  • [28일 나비스코챔피언십 개막] (이모저모) 박지은, 백스윙톱 연습

    ... 페어웨이가 소프트해 예전보다 거리를 더 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예상 우승 스코어는 "바람이 변수겠지만 12언더파 정도로 본다"고 덧붙였다. ○…미국 PGA투어에 도전하고 있는 '겁 없는 10대 소녀' 미셸 위(13·한국명 위성미)는 아버지 위병욱씨와 어머니 서현경씨가 지켜보는 가운데 연습을 했다. 1백83㎝의 훤칠한 키를 자랑하는 위는 신발 크기도 2백75㎜로 어지간한 성인 남자보다 크다. 장타자답게 골프백에도 우드는 4번 하나뿐이고 나머지는 아이언과 ...

    한국경제 | 2003.03.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