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3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셸 위, US여자오픈 우승··유일하게 언더파 기록

    재미동포 미셸 위(위성미·25)가 제69회 US여자오픈골프대회에서 생애 첫 메이저대회 타이틀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미셸 위는 22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의 파인허스트 골프장 2번 코스(파70·6,649야드)에서 끝난 마지막 날 4라운드 경기에서 이븐파 70타를 기록, 최종합계 2언더파 278타로 세계랭킹 1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이븐파 280타)를 2타차로 따돌리고 축배를 들었다. 유일한 언더파 기록과 함께 2005년 ...

    한국경제TV | 2014.06.23 08:48

  • thumbnail
    LPGA, 미셸 위 공동 선두…박세리는 2타 차 공동 3위

    ...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기록하며 4언더파 68타를 쳤다. 3라운드까지 10언더파 206타의 성적을 낸 미셸 위는 알렉시스 톰프슨(미국)과 함께 공동 선두로 3라운드를 마쳤다. 톰프슨보다 먼저 경기를 끝낸 위성미는 톰프슨이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보기로 한 타를 잃은 덕에 단독 2위에서 공동 1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노리는 박세리(37·KDB금융그룹)는 8언더파 208타로 찰리 헐(잉글랜드)과 함께 공동 3위에서 ...

    한국경제 | 2014.04.06 11:46

  • LPGA 미셸 위 공동 선두…박세리는 2타 차 공동 3위

    ...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기록하며 4언더파 68타를 쳤다. 3라운드까지 10언더파 206타의 성적을 낸 미셸 위는 알렉시스 톰프슨(미국)과 함께 공동 선두로 3라운드를 마쳤다. 톰프슨보다 먼저 경기를 끝낸 위성미는 톰프슨이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보기로 한 타를 잃은 덕에 단독 2위에서 공동 1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2009년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과 2010년 캐나다오픈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2승을 거둔 ...

    연합뉴스 | 2014.04.06 10:40

  • 기아차, LPGA 미셸 위와 후원계약 연장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권훈 특파원=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는 재미교포 선수 미셸 위(25.한국 이름 위성미)가 기아자동차 홍보대사 계약을 연장했다. 기아자동차 미국판매법인은 미셸 위와 홍보대사 계약을 경신했다고 24일 (현지시간) 밝혔다. 계약 기간과 계약금은 양측 합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았다. 미셸 위는 2010년부터 기아차 홍보대사를 맡아 기아차 광고 출연과 마케팅 관련 행사에 참가하고 있다. 특히 미국에서 특히 인기가 많은 ...

    오토타임즈 | 2014.03.25 12:38

  • 기아차, LPGA 미셸 위와 후원계약 연장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는 재미교포 선수 미셸 위(25.한국 이름 위성미)가 기아자동차 홍보대사 계약을 연장했다. 기아자동차 미국판매법인은 미셸 위와 홍보대사 계약을 경신했다고 24일 (현지시간) 밝혔다. 계약 기간과 계약금은 양측 합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았다. 미셸 위는 2010년부터 기아차 홍보대사를 맡아 기아차 광고 출연과 마케팅 관련 행사에 참가하고 있다. 특히 미국에서 특히 인기가 많은 기아차 쏘울 디자인에 참여하는가 ...

    연합뉴스 | 2014.03.25 03:59

  • 프로 전향 리디아 고 '600만 달러의 소녀 될까'

    ... 톰프슨(18·미국)이 대표적이다. 미셸 위는 만 16세 생일을 6일 앞둔 2005년 10월5일에 미국 하와이의 한 호텔에서 기자 회견을 하고 프로 전향을 선언했다. 프로 전향을 하기 전부터 '천재 소녀' 또는 '장타 소녀'로 불린 위성미는 당시 나이키와 후원 계약을 맺는 등 연간 스폰서 계약금만 1천만 달러를 넘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프로 전향과 함께 '1천만 달러의 소녀'라는 애칭이 따라붙기도 했다. 프로 전향 후 1주일 만에 치른 프로 데뷔전에서 규정 위반으로 ...

    연합뉴스 | 2013.10.23 11:01

  • 재미골프 선수 위성미, 2014 유스올림픽 홍보대사

    재미동포 골프 선수 미셸 위(24·나이키골프, 한국 이름 위성미)가 2014년 중국 난징에서 열리는 제2회 하계 유스(청소년)올림픽에서 골프 홍보대사로 활동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위성미를 골프 종목의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22일(한국시간) 발표했다. 골프는 2014년 유스올림픽의 정식 종목으로 데뷔한다. IOC는 10세 때 미국골프협회(USGA) 토너먼트 대회에서 역대 최연소로 출전 기록을 세우는 등 골프 신동으로 이름을 날린 위성미가 ...

    연합뉴스 | 2013.10.22 09:14

  • [ LPGA] 미셸 위 "퍼트 자세, 저는 너무 편해요"

    ... 8언더파에는 아직 경기를 마치지 않은 서희경(27·하이트진로), 김세영(20·미래에셋) 등이 포진해있었다. 최소한 연장전은 확보한 것 같았지만 아버지 위병욱 씨는 "버디 홀이 뒤쪽에 있어서…"라며 말끝을 흐렸고 결국 그 우려대로 위성미는 1타 차로 플레이오프에 오르지 못하고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연장에 대비해 퍼트 연습장에서 몸을 풀던 미셸 위는 서희경이 마지막 홀 버디로 9언더파를 기록하자 아쉽게 발길을 돌리면서도 표정은 밝아 보였다. 3라운드에서만 ...

    연합뉴스 | 2013.10.21 09:18

  • "미셸 위, 솔하임컵 美 국가대표 선발 논란"

    미국과 유럽의 여자 골프 대항전인 2013 솔하임컵 대회에 미셸 위(위성미·24)가 최근의 성적부진에도 불구, 단장 추천으로 미국 국가대표팀에 합류하자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미국 유력 일간지 USA투데이는 15일 미국 대표팀의 맥 맬런 단장이 미셸 위를 대표로 선발하자 팬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맬런 단장이 별 생각없이 미셸 위를 뽑았지만 많은 팬들은 정신 나간 짓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미셸 ...

    한국경제TV | 2013.08.16 10:05

  • LPGA 강혜지, 3타 차 2위…선두는 中 펑산산

    ... 등과 함께 공동 6위다. 10번 홀(파4)에서 출발한 미셸 위는 3번부터 6번 홀까지 4연속 버디를 낚아 단독 2위까지 치고 올라갔다. 하지만 8번 홀(파4) 더블보기, 9번 홀(파5) 보기로 타수를 잃어 순위가 밀렸다. 위성미는 올해 10개 대회에 출전해 한 번도 10위 안에 들지 못했다. 컷 탈락이 5번 있었고 최고 성적은 4월 롯데챔피언십 공동 28위다. 7번 홀까지 비교적 순항한 미셸 위는 8번 홀(파4) 티샷이 오른쪽 해저드로 날아가 분실구가 되는 ...

    연합뉴스 | 2013.06.02 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