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3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스포츠 성 대결 40주년…도전은 계속된다

    ... 사례가 테니스의 성 대결보다 앞서 있었다. 하지만 ESPN은 골프라는 종목의 특성상 남자 선수와 직접 대결하는 것은 아니라고 판단해 테니스 성 대결 40주년을 특별히 조명한 것으로 보인다. 골프에서는 최근에도 안니카 소렌스탐, 위성미 등이 남자 대회에 출전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올해는 대니카 패트릭이라는 자동차 경주 드라이버가 미국 대회인 나스카에서 남자 선수들과 스피드 경쟁을 벌이는 것이 대표적인 '성 대결' 사례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연합뉴스 | 2013.05.14 10:11

  • 여드름 때문에…역대 골프 황당 기권 사례

    ... 이유로 기권했다. 당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가입 전이었던 미셸 위는 '18번 홀까지 88타 이상을 친 비회원은 해당 시즌 투어 대회 출전을 금지한다'는 규정을 피하려고 기권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그러나 위성미는 "기권 이유는 분명히 왼쪽 손목 통증 때문이었다"며 "사실 16번 홀까지 치기도 어려워 10번 홀쯤에서 기권했어야 했을 정도"라고 해명하며 억울함을 호소했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3.03.03 00:00

  • thumbnail
    재미교포 골퍼 미셸 위, 한국 국적 포기하고 '미국' 선택

    ... 위(24·나이키골프)가 한국 국적을 포기한 것으로 밝혀졌다. 26일자 행정안전부 관보에 따르면 미셸 위는 21일자로 법무부 장관의 허가를 받아 한국 국적을 이탈했다고 고시됐다. 이탈 사유는 '외국 국적 선택'으로 표기됐다. 미셸 위는 '위성미'라는 한국 이름을 갖고 국내대회에도 여러 차례 출전했다. 하와이에서 태어난 미셸 위는 2007년 18세가 된 이후에도 이중국적 상태를 유지했다. 이후 각종 인터뷰에서 “한국인이라는 생각에는 변함없다”고 밝혀온 바 있다. 2003년 ...

    한국경제 | 2013.02.27 00:00 | genie

  • thumbnail
    재미교포 골퍼 미셸 위, 한국 국적 포기

    ... 장타를 휘두르며 골프계의 주목을 받았다. 2003년 미국퍼블릭링크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는 등 화려한 아마추어 시절을 보낸 미셸 위는 2005년 10월 나이키, 소니와 후원 계약을 맺고 프로로 전향해 큰 화제가 됐다. 미셸 위는 '위성미'라는 한국 이름을 갖고 국내대회에도 여러 차례 출전했다. 2006년에는 남자 대회인 SK텔레콤오픈대회에 출전, 성대결을 벌이기도 했다. 미셸 위는 한국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지만 미국 국적도 가지고 있어 미국대표선수로 솔하임컵에 ...

    연합뉴스 | 2013.02.27 00:00

  • [박근혜정부 출범]④ 안갯속정국…4·10월 재보선 분수령

    ... 상태다. 더욱이 장관 내정자들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오는 27일부터나 시작될 예정이어서 불가피하게 '이명박 내각'으로 출발을 하게 됐다. 또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소통부재' 논란과 '성시경'(성균관대-고시-경기고)·'위성미'(미국 위스콘신대-성균관대-국가미래연구원) 신조어를 낳은 인사편중 논란, 핵심 공약인 경제민주화 의지 후퇴 논란 등의 여파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직무수행 지지도는 급기야 50% 밑으로 떨어졌다. 한국갤럽이 지난 18∼21일 ...

    연합뉴스 | 2013.02.24 00:00

  • [박근혜정부 출범]② 국정 주도세력 변화

    첫내각·靑 인사서 핵심 국정주도세력 부상…'성시경' '위성미' 인선 친박 서서히 핵심축 부상…인수위·대선캠프·미래硏 '인재풀' 산실 박근혜 정부의 출범은 국정주도세력의 변화를 의미한다. 새로운 국정주도세력은 박 당선인의 국정 철학을 공유하면서 향후 5년간 대한민국을 이끌 인재사단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박 당선인이 고심 끝에 내놓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와 조각 그리고 청와대 인선에서 새 정부 5년을 이끌 '파워 인맥'의 면면을 짐작할 수 ...

    연합뉴스 | 2013.02.24 00:00

  • 6대 금융지주에도 '성시경·위성미인맥' 뜰까

    우리금융 '최다 인맥'…KB·하나·NH도 탄탄 박근혜 정부의 인사 코드로 회자하는 이른바 '성시경·위성미' 인맥이 금융권에도 통할지 주목된다. 시중은행을 자회사로 둔 금융지주회사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정치권의 '외풍'에 대대적인 물갈이가 이뤄졌다는 점에서 특정 인맥에 관심이 쏠린다. '성시경(성균관대학교, 고시, 경기고)'이나 '위성미(미국 위스콘신대학교, 성대, 국가미래연구원)' 외에 박 당선인의 모교인 서강대학교 출신도 눈길을 받는다. ...

    연합뉴스 | 2013.02.21 00:00

  • [LPGA] 박인비, 오초아 인비테이셔널 2R 2위

    ... "지난주 미즈노클래식에서 루이스가 우승하면서 그를 따라잡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고 본다"며 "올해의 선수상과 관계없이 남은 대회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09년 이 대회 챔피언으로 1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로 나섰던 위성미(23·나이키골프)는 3타를 잃고 3언더파 141타가 돼 청야니(대만), 미야자토 아이(일본), 비키 허스트(미국)와 함께 공동 12위로 밀렸다. 이번 대회의 주최자인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1언더파 143타로 공동 19위다. ...

    연합뉴스 | 2012.11.10 00:00

  • LPGA 한국 낭자 군단, '청야니 안방'서 샷 대결

    ... 3위(10언더파 206타)에 올라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최나연과 박인비 외에 한국 선수로는 하나·외환 챔피언십에서 4위에 오른 '맏언니' 박세리(35·KDB금융그룹)와 박희영(25·하나금융), 미셸 위(23·나이키골프, 한국명 위성미) 등이 출전해 우승에 도전한다. 아마추어를 평정하고 지난주 프로 데뷔 무대를 치른 '슈퍼 루키' 김효주(17·롯데)도 초청 선수로 나서 첫 우승을 노린다. LPGA 투어 올해의 신인왕 수상이 유력한 유소연(23·한화)과 힘겨운 추격자 ...

    연합뉴스 | 2012.10.23 00:00

  • LPGA 유소연, 3타 차 공동 3위…페테르센 선두

    ... 공동 15위, 박세리(35·KDB금융그룹)와 최나연(25·SK텔레콤), LPGA 투어 상금 1위 박인비(24) 등은 나란히 2언더파 70타를 쳐 공동 24위에 올랐다. 신지애(24·미래에셋)는 1언더파 71타로 공동 33위, 위성미(23·나이키골프)와 타이거 우즈의 조카 샤이엔 우즈(미국)는 나란히 1오버파 73타로 공동 44위에 머물렀다. KLGPA에서 올해 3승을 거둔 김자영(21·넵스)은 3오버파 75타, 공동 56위로 부진했고 이 대회를 끝으로 은퇴하는 ...

    연합뉴스 | 2012.10.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