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3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나연 16일 개막 LPGA 태국 대회 출전

    ... 초청 선수 10명 등 70명만 출전한다. 이 때문에 작년에 정규 멤버가 아니어서 상금랭킹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유소연은 나가지 못한다. 최나연을 비롯해 신지애(24·미래에셋), 서희경, 박희영(25·하나금융그룹), 재미교포 위성미(23·나이키골프) 등 21명의 한국계 정예 선수들이 출전한다. 작년 우승자이자 세계랭킹 1위 청야니(대만), 2위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4위 크리스티 커(미국)도 출전해 한국 선수들과 우승경쟁을 벌인다. 이번 대회는 J골프가 ...

    연합뉴스 | 2012.02.14 00:00

  • 청야니 독주 속에 막 내린 LPGA 2011시즌

    ... 박지은과 김미현이 1승씩 2승을 거둔 이후 한국(계) 선수의 최소 승수다. 종전에는 2007년의 4승이었다. 지난 시즌까지 '코리안 시스터스'의 선봉에 섰던 신지애(23·미래에셋)가 올해 한 번도 우승하지 못했고, 우승이 기대됐던 위성미(22·나이키골프)와 김인경(23·하나금융그룹)도 정상 문턱을 맴돌았지만 승수를 보태지 못했다. 그러나 한국 선수들로서는 의미가 있는 한 해였다. 1988년 구옥희 전 KLPGA 부회장이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문밸리 골프장에서 벌어진 ...

    연합뉴스 | 2011.11.21 00:00

  • 박희영, LPGA 시즌 마지막 대회서 우승

    ... 유소연(21·한화), 10월 사임 다비 말레이시아 최나연(24·SK텔레콤)과 이번 대회 박희영까지 3승을 수확했다. 최나연이 한국(계)선수 통산 100승의 위업을 쌓았고 200승으로 가는 첫 걸음은 박희영이 시작했다. 최나연은 6언더파 282타를 쳐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 함께 공동 4위, 세계 랭킹 1위 청야니(대만)는 2언더파 286타로 위성미(22·나이키골프), 크리스티 커(미국)와 함께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팀

    한국경제 | 2011.11.21 00:00 | mincho

  • [LPGA]박희영, 투어 마지막 대회 우승..최나연 6위

    ... 한국(계)선수 통산 100승의 위업을 쌓았고 200승으로 가는 첫 걸음은 박희영이 시작했다. 최나연은 6언더파 282타를 쳐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 함께 공동 4위, 세계 랭킹 1위 청야니(대만)는 2언더파 286타로 위성미(22·나이키골프), 크리스티 커(미국)와 함께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인터넷뉴스팀 한국경제TV 주요뉴스 ㆍ[주간 문화영화] 이상한 직장상사, "더는 못참아" ㆍ소비자 속여 부당이익 챙긴 파워블로거에 `철퇴` ㆍ디스크 ...

    한국경제TV | 2011.11.21 00:00

  • LA 오토쇼 개막…고연비 자동차가 '대세'

    ... 그리핀(LA 클리퍼스)이 직접 기아차 옵티마를 몰고 나타나는 깜짝쇼를 펼쳤다. 그리핀은 지난 6월부터 기아차 홍보 대사를 맡고 있다. 기아차는 이와 함께 자동차 경주대회 챔피언십 시리즈에 참가하는 K5 하이브리드 레이스카와 골프 선수 위성미(미국 이름 미셸 위)가 광고 모델로 나오는 소울 내부에 인조 잔디를 깐 개조차를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현대차와 기아차 전시장에 차례로 들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외신 기자들이 미국 공장 증설 여부를 묻자 "앞으로 생각해보겠지만 ...

    연합뉴스 | 2011.11.17 00:00

  • 김인경, 오초아 인비테이셔널 준우승

    ... 11주 만에 2009년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올라 화제를 모았던 선수다. 서희경(25·하이트)은 5언더파 283타로 미야자토 아이(일본), 줄리 잉스터(미국)와 함께 공동 4위를 차지했다. 2009년 대회에서 우승했던 위성미(22·나이키골프)는 2언더파 286타를 쳐 공동 9위에 자리했다. 세계 랭킹 1위 청야니(대만)는 3오버파 291타를 기록해 공동 19위로 처졌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1.11.14 00:00

  • 김인경, LPGA 오초아 인비테이셔널 준우승

    ... 낳은 지 11주 만에 2009년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올라 화제를 모았던 선수다. 서희경(25·하이트)은 5언더파 283타로 미야자토 아이(일본), 줄리 잉스터(미국)와 함께 공동 4위를 차지했다. 2009년 대회에서 우승했던 위성미(22·나이키골프)는 2언더파 286타를 쳐 공동 9위에 그쳤다. 세계 랭킹 1위 청야니(대만)는 3오버파 291타를 기록해 공동 19위로 처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11.14 00:00 | janus

  • [LPGA] 김인경,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3위

    ...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2라운드까지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3위에 올랐던 이미나(30·KT)는 버디 2개와 보기 4개, 더블보기 1개로 4타를 잃어 3언더파 213타, 공동 7위로 밀렸다. 2년 전 이 대회에서 우승했던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가 1언더파 215타로 공동 12위에 올랐다. 세계 랭킹 1위 청야니(대만)는 3오버파 219타로 36명 가운데 26위에 머물렀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1.11.13 00:00

  • [LPGA] 이미나, 오초아 대회 둘째날 3위 지켜

    ... 공동 3위를 지켰다. 5타를 줄인 지난해 챔피언 김인경(23·하나금융그룹)도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로 6위에 올라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베테랑 박세리(34·KDB산은금융그룹)는 3언더파 141타를 쳐 2009년 우승자 위성미(22·나이키골프)와 함께 공동 7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1라운드에서 부진했던 세계랭킹 1위 청야니(대만)는 3타를 줄여 공동 18위(1오버파 145타)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

    연합뉴스 | 2011.11.12 00:00

  • 이미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 첫날 3위

    ...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에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 줄리 잉스터(미국)가 5언더파 67타로 공동 선두에 나선 가운데 이미나는 1타 뒤진 3위에 이름을 올렸다. 2009년에는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 2010년에는 김인경(23·하나금융그룹)이 차례로 정상에 올라 한국계 선수들은 이 대회에 강한 면모를 보여줬다. 이미나는 올 시즌 19개 대회에 출전해 톱10에 네차례 들었지만 우승은 하지 못했다. 전반에만 ...

    연합뉴스 | 2011.11.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