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울시금고 따내려 무리수…신한은행에 과태료

    ... 이유 등으로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과태료 21억원을 부과받았다. 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신한은행을 종합검사한 결과를 토대로 기관경고 제재와 과태료 21억3110만원을 지난달 23일 부과했다. 서울시 금고 유치전을 진두지휘한 위성호 당시 신한은행장(현 흥국생명 부회장)은 주의적 경고 상당을 통보받았다. 2018년 벌어진 서울시 금고 유치전에서는 시중은행들의 치열한 경합이 펼쳐진 끝에 신한은행이 낙점됐다. 우리은행이 도맡아왔던 서울시 금고 관리 주체가 104년 ...

    한국경제 | 2021.03.05 10:49 | 임현우

  • thumbnail
    "시금고 따내려 393억 이익 제공"…신한은행에 과태료 21억

    위성호 전 행장엔 '주의적 경고' 신한은행이 서울시 '금고지기'를 차지하기 위해 벌인 영업활동이 정상 수준을 벗어났다는 이유 등으로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과태료 21억원을 부과받았다. 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달 23일 신한은행에 대한 종합검사 결과를 토대로 '기관경고' 제재 및 과태료 21억3천110만원을 부과했다. 당시 서울시 금고 유치전을 진두지휘했던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현 흥국생명 부회장)은 ...

    한국경제 | 2021.03.05 09:33 | YONHAP

  • thumbnail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흥국생명 부회장으로 선임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이 흥국생명이 부회장을 맡게 됐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위 전 행장은 태광그룹 계열사인 흥국생명 부회장으로 신규 선임돼 이날 첫 출근을 했다. 위 전 행장은 흥국생명을 비롯한 흥국화재, 흥국증권 등 계열사에 대한 전반적인 자문 역할을 할 예정이다. 위 전 행장은 서울고와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해 1985년 신한은행에 입행했으며 신한카드 사장과 신한은행장을 거친 바 있다. 장슬기기자 jsk9831@wowtv.co.kr ...

    한국경제TV | 2020.05.04 21:33

  • thumbnail
    위성호 前 신한은행장, 흥국생명 부회장으로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63·사진)이 태광그룹 계열 보험사인 흥국생명 부회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는 신한은행·카드 최고경영자(CEO)를 거쳐 신한금융 회장에도 두 차례 도전한 ‘정통 신한맨’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태광그룹은 금융사업의 큰 그림을 그리는 ‘미래경영협의회’를 신설하고, 위 부회장을 초대 의장으로 영입했다. 위 부회장은 이날 서울 신문로 흥국생명 본사에 처음 출근했다. ...

    한국경제 | 2020.05.04 19:25 | 임현우

  • thumbnail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흥국생명 부회장 맡아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이 흥국생명 부회장 직을 맡게 됐다. 4일 흥국생명에 따르면 위 전 행장은 태광그룹 계열사인 흥국생명 부회장으로 선임돼 이날 첫 출근을 했다. 위 전 행장은 흥국생명, 흥국화재, 흥국증권 등 계열사 전반에 대한 자문 역할을 할 예정이다. 위 전 행장은 서울고와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해 1985년 신한은행에 입행했다. 신한카드 사장, 신한은행장을 거쳤고 신한은행 회장 후보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04 18:17 | YONHAP

  • thumbnail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흥국생명 부회장으로 선임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이 흥국생명 부회장에 선임됐다. 생명 화재 증권 자산운용 등 금융계열사에 대한 자문역할을 담당한다. 흥국생명은 4일 위 전 행장이 이날 부회장으로 처음으로 출근했다고 밝혔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경영환경을 극복할 자문을 받기 위해 모셔왔다"고 말했다. 위 전 행장은 앞으로 흥국생명을 비롯한 화재 증권 자산운용 고려저축은행 예가람저축은행 등 흥국 금융계열사에 ...

    한국경제 | 2020.05.04 14:35 | 윤진우

  • thumbnail
    연임 확정 조용병 회장, 신한금융 중장기 전략 청사진 짠다

    ... 어려운 상황에서 기존 선장에 계속 키를 맞기는 게 안정적일 수 있다는 현실론이 그 배경이다. 신한카드 사장은 그동안 장수했다는 전례도 있다. 옛 LG카드가 신한금융에 인수된 이후 첫 CEO인 이재우 전 사장이 6년간 재임했고, 이후 위성호 전 사장은 3차례 사장에 선임된 후 신한은행장으로 옮겼다. 세대교체가 필요하다는 반론도 있다. 임영진 사장은 1960년생으로 1959년생인 정문국 사장 다음으로 최고참이다. 정 사장은 오렌지라이프 인수로 신한금융에 합류한 ...

    한국경제 | 2019.12.15 06:36 | YONHAP

  • 조용병, 신한금융 3년 더 이끈다

    ... 받았습니다. 임원식 기자입니다. 앞으로 3년 더, 신한금융을 이끌 적임자로 조용병 현 회장이 선임됐습니다. 신한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조 회장을 차기 회장 후보로 이사회에 단독 추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그룹 안팎에서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과 양자 대결을 벌일 거란 전망도 있었지만 회추위 위원들은 만장일치로 조 회장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이변이 없는 한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은 차기 회장으로 확정될 전망입니다. 1957년 대전 출신에, 대학에서 ...

    한국경제TV | 2019.12.13 16:36

  • thumbnail
    차기회장 면접 앞둔 조용병 "기본에서 다시 출발하겠다"(종합)

    위성호 전 은행장 "어떤 위기가 와도 지속가능한 기업 만들겠다" 신한금융 회추위, 조 회장 등 5명 대상 면접 신한금융그룹 차기 회장 후보들이 13일 면접을 앞두고 각자의 포부를 밝혔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3년간 회장을 하면서 많은 경험을 했지만, 원점에서 준비해서 위원들에게 잘 설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한금융 지배구조 및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는 이날 ...

    한국경제 | 2019.12.13 11:41 | YONHAP

  • thumbnail
    신한금융, 회장 최종후보 결정…조용병 "기본에서 다시 출발"

    ... 어떤 생활을 해 왔는지, 그룹 발전을 위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 지 많이 고민했다"며 "공원의 벤치는 만인의 것"이라는 말로 역시 결과에 승복하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9개월 만에 찾은 회사에 대해 반가운 표정을 지은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은 "어떤 위기 속에서도 지속 가능한 기업이 될 것인지,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가 제 키워드"라며 자진 사퇴 없이 완주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신한금융 차기 회장 후보는 현 조용병 회장을 비롯해 ...

    한국경제TV | 2019.12.13 1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