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5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횡성지역 퇴비공장 인근 주민들 암 발생 주장…주민 불안 호소

    ... 연초박을 분뇨와 섞어 자연 발효한 퇴비로 만들어 사용하고 있어 유해물질이 나왔거나 나올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군은 최근 B 퇴비공장 생산시설 점검 결과 가열 건조시설이 없으며, 원료 혼합기 및 보관 창고에서도 혼합 유기질과 혼합 깻묵 등 유기질비료 생산에는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군은 그러나 주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피해 발생 시 적절한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자 자치행정과를 중심으로 총 7개 부서로 퇴비공장 민원 총괄대응팀을 구성하고 ...

    한국경제 | 2019.12.04 10:37 | YONHAP

  • thumbnail
    北 "좋고 나쁜 땅 따로 없다"…지력증진 위한 퇴비 사용 독려

    ... 무지(더미)의 크기, 온도 및 수분 보장, 뒤적이기 등을 기술적 요구대로 하는 데 심혈을 쏟아부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다른 작업반의 농사 실적을 칭찬하며 "정보당 진 거름 2t 이상, '신양2'호 발효 퇴비 2t 이상, 유기질 비료 20t 이상"이라는 구체적인 퇴비 사용 목표를 제시하기도 했다. 그중에서도 '신양2'호 발효 퇴비의 효과가 높다며 이 퇴비의 생산 과정을 소개했다. 특히 기본 원료인 낟알 짚은 땔감 등 사용처가 적지 않지만, 퇴비 생산용을 ...

    한국경제 | 2019.11.28 16:53 | YONHAP

  • thumbnail
    인천 사월마을 '주거 부적합' 결론…주민 보상은 쉽지 않을 듯

    ... 장점마을과는 다른 상황이다. 앞서 장점마을은 주민의 암 집단 발병이 인근 비료공장에서 배출된 발암물질 때문이었다는 '역학적 관련성'이 공식적으로 확인됐다. 비료공장에서 퇴비로만 사용해야 할 연초박(담뱃잎찌거기)을 불법적으로 유기질 비료 생산 공정인 건조공정에 사용한 것이 확인되기도 했다. 사월마을의 경우 미세먼지 농도가 인천 다른 지역보다 높고 마을 내 토양과 주택에 쌓인 먼지에서도 중금속이 검출됐으나 건설폐기물 처리업체, 자동차 등 여러 오염원이 언급되고 ...

    한국경제 | 2019.11.19 19:00 | YONHAP

  • thumbnail
    전북도의원들 "'암 집단 발병' 장점마을 사태 피해구제 나서라"

    ... 공감하고 상처를 보듬을 수 있는 것이라면 행정이 발 벗고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정치권도 사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환경부는 지난 14일 장점마을 주민건강 영향조사 최종 발표회를 열고 주민 집단 암 발병의 원인이 인근 비료공장에서 배출한 유해물질 때문이라고 발표했다. 담뱃잎 찌꺼기인 '연초박'으로 불법 유기질 비료를 만들던 공장 인근 장점마을에서는 주민 99명 가운데 22명이 암에 걸려 14명이 숨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18 10:14 | YONHAP

  • thumbnail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원인 연초박 뭐길래…대책 마련 나선다

    ...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곳의 비료공장인 금강농산은 2009∼2015년 TSNAs가 함유된 연초박을 KT&G 신탄진공장 등에서 무려 2000톤 넘게 반입했다. 금강농산은 퇴비로만 사용해야 할 연초박을 불법적으로 유기질 비료로 만드는 가열 과정을 진행, 발암물질이 휘발돼 주민에게 영향을 끼쳤다. 연초박은 담뱃잎 찌꺼기로 담배 제조공정에서 나오는 부산 폐기물이다. 담뱃잎 찌꺼기는 열을 가할 경우 유독 물질이 나오기 때문에 비료관리법에 의해 가열하지 않는 ...

    연예 | 2019.11.15 13:23 | 방정훈

  • thumbnail
    비료·아스콘 공장 들어오고 '암 발병'…전국 곳곳 피해 호소

    ... 발병의 원인으로 마을에서 500여m 떨어진 비료공장에서 배출한 오염물질을 지목했다. 조사에 따르면 장점마을 인근 비료공장인 금강농산은 KT&G로부터 사들인 연초박(담뱃잎 찌꺼기)을 퇴비로만 만들어야 하지만, 불법으로 유기질 비료로 만들었다. 연초박을 유기질 비료로 만들기 위해서는 건조하는 공정을 거쳐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발암물질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와 담배 특이 나이트로사민이 배출된다. 법으로 엄격히 금지되는 행위임에도 금강농산은 이를 무시하고 ...

    한국경제 | 2019.11.14 17:59 | YONHAP

  • thumbnail
    익산시, '암 집단 발병' 장점마을 환경오염 실태조사 착수

    ... 관찰하고 우울감 등 심리적 불안감을 느끼는 주민에 대한 상담 치료도 병행하기로 했다. 시는 최근 9억원에 사들인 비료공장 부지를 주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활용하기 위해 환경부와 협의할 예정이다. 담뱃잎 찌꺼기인 '연초박'으로 불법 유기질 비료를 만들던 공장 인근 장점마을에서는 주민 90여명 가운데 22명이 암에 걸려 14명이 숨졌다. 시 관계자는 "장점마을 암 집단 발병 사태에 대한 시민 분노와 걱정을 잘 알고 있으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이번 사태를 교훈 ...

    한국경제 | 2019.11.14 16:54 | YONHAP

  • thumbnail
    '암 집단 발병' 장점마을의 눈물…탐욕과 관리부실이 빚은 인재(종합)

    ... 가운데 14명이 사망했다. 환경부가 14일 공개한 '장점마을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실태조사'에 따르면 장점마을 인근 비료공장인 금강농산은 KT&G로부터 사들인 연초박(담뱃잎 찌꺼기)을 퇴비로만 사용해야 하지만 불법적으로 유기질 비료로 만들었다. 연초박을 유기질 비료로 만들기 위해서는 건조하는 공정을 거쳐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발암물질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와 담배 특이 나이트로사민이 배출되기 때문에 법으로 엄격히 금지되지만 이를 어긴 것이다. 퇴비보다 ...

    한국경제 | 2019.11.14 15:31 | YONHAP

  • thumbnail
    장점마을 30명 집단 암 발병, 알고보니…"비료공장 때문에"

    ... 물론 자연 생태계에도 악영향을 미친 것이다. 금강농산은 2009∼2015년 TSNAs가 함유된 연초박을 KT&G 신탄진공장 등에서 무려 2000t 넘게 반입했다. 금강농산은 퇴비로만 사용해야 할 연초박을 불법적으로 유기질 비료로 만드는 가열 과정을 진행했고, 발암물질이 휘발돼 주민에게 영향을 끼쳤다. 비료 제조 과정에서 검출된 발암물질은 연초박에 함유된 담배특이니트로사민(TSNAs)과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 등이다. 담배특이니트로사민에 함유된 ...

    한국경제 | 2019.11.14 15:20 | 김소연

  • thumbnail
    99명 사는 시골마을 22명이 '…'담뱃잎 찌꺼기의 재앙' 장점마을

    ... 수용하면서 추진됐다. 2001년 비료공장 설립 이후 2017년 12월 31일까지 이 마을 주민 99명 중 22명에게 암이 발생했고 그중 14명이 사망했다. 영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료공장은 퇴비로만 사용해야 할 연초박을 불법적으로 유기질 비료 생산공정에 투입해 300도의 고온에서 건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모의시험 결과 연초박 건조 과정에서 국제암연구소 기준 1군 발암물질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와 담배특이니트로사민이 배출되는 사실도 확인됐다. 비료공장 내부와 장점마을 주택에 ...

    한국경제 | 2019.11.14 15:12 | 구은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