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5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민 99명중 22명 암…"담뱃잎 찌꺼기 불법 건조 비료공장 연관"(종합)

    ... 국가무형문화재 통합전수교육관에서 '장점마을 주민건강 영향조사 최종발표회'를 열고 "비료공장에서 배출된 유해물질과 주민들의 암 발생 간에 역학적 관련성이 있다"고 밝혔다. 금강농산이 퇴비로만 사용해야 할 연초박(담뱃잎 찌꺼기)을 불법적으로 유기질 비료로 만드는 가열 과정에서 발암물질이 휘발돼 주민에게 영향을 끼쳤다는 것이다. 정부가 환경오염으로 인한 비특이성 질환의 역학적 관련성을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폐 질환 등의 특이성 질환과 달리 비특이성 ...

    한국경제 | 2019.11.14 14:56 | YONHAP

  • thumbnail
    '연초박'의 재앙…익산 장점마을 집단 암 원인 담뱃잎 찌꺼기(종합)

    ... 주민들의 암 집단 발병과 역학적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이는 환경부가 환경오염으로 인한 비특이성 질환의 역학적 관련성을 정부가 현장 조사를 통해 확인한 첫 사례다. 금강농산이 퇴비로만 사용해야 할 연초박을 불법적으로 유기질 비료로 만드는 가열 과정에서 발암물질이 날려 주민에게 영향을 끼친 것이다. 이 비료 제조 과정에서 검출된 발암물질은 연초박에 함유된 담배특이니트로사민(TSNAs)과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 등이다. TSNAs에 함유된 N...

    한국경제 | 2019.11.14 14:30 | YONHAP

  • thumbnail
    '연초박'의 재앙…익산 장점마을 집단 암 원인 담뱃잎 찌꺼기

    ... 주민들의 암 집단 발병과 역학적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이는 환경부가 환경오염으로 인한 비특이성 질환의 역학적 관련성을 정부가 현장 조사를 통해 확인한 첫 사례다. 금강농산이 퇴비로만 사용해야 할 연초박을 불법적으로 유기질 비료로 만드는 가열 과정에서 발암물질이 휘발돼 주민에게 영향을 끼친 것이다. 이 비료 제조 과정에서 검출된 발암물질은 연초박에 함유된 담배특이니트로사민(TSNAs)과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 등이다. TSNAs에 함유된 N...

    한국경제 | 2019.11.14 13:29 | YONHAP

  • thumbnail
    '암 집단 발병' 장점마을 주민들 "누가 우리 한 풀어주나"

    ... 영향조사 최종발표회'를 지켜본 뒤 발표한 입장문에서 "암 집단 발병 사태에 대한 인과관계가 밝혀져 우선 다행"이라고 밝혔다. 이어 "금강농산은 퇴비로 사용해야 할 연초박을 건조 공정이 있는 유기질비료 원료로 불법 사용하고, 방지시설을 허술하게 관리해 주민을 집단으로 암에 걸리게 했다"고 규탄했다. 전북도와 익산시에 대해서도 "적법하게 비료를 생산하는지 관리 ·감독해야 하지만 그 역할을 다하지 ...

    한국경제 | 2019.11.14 12:46 | YONHAP

  • thumbnail
    '암 집단 발병' 장점마을의 눈물…탐욕과 관리 부실이 빚은 인재

    ... 드러났다. 환경부가 14일 공개한 '장점마을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실태조사'에 따르면 장점마을 인근 비료공장인 금강농산은 KT&G로부터 사들인 연초 박(담배 찌꺼기)을 퇴비로만 사용해야 하지만 불법적으로 유기질 비료로 만들었다. 연초박을 유기질 비료로 만들기 위해서는 건조하는 공정을 거쳐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발암물질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와 담배 특이 나이트로사민이 배출되기 때문에 법으로 엄격히 금지되지만 이를 어긴 것이다. 퇴비보다 ...

    한국경제 | 2019.11.14 12:21 | YONHAP

  • thumbnail
    北, 겨울 앞두고 식량대책 강조…"이상기후 농업에 지장" 토로

    ... 봤다. 북한은 식량난의 대안으로 이모작과 농업 기계화, 염소 기르기를 제시했다. 노동신문은 '두벌농사(이모작)을 알심있게(야무지게) 지어' 기사에서 평안북도 곽산군, 함경남도 정평군을 모범사례로 들었다. 신문은 "곽산군은 유기질복합비료 생산기지를 꾸려놓고 실정에 맞게 이용했고, 정평군 호남협동농장은 논앞그루 감자농사에는 적은 종자로 높은 소출을 낼 수 있는 긴싹모재배방법을 받아들였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두벌농사에서 응당한 소출을 내지 못하고 있는 농장들은 ...

    한국경제 | 2019.11.03 10:10 | YONHAP

  • thumbnail
    '지하수 의존 100%' 제주, 먹는 물 질소 농도 크게 높아져

    ... 서귀포시 표선면 표선1마을 4.2㎎/ℓ, 제주시 애월읍 수산2마을 3.8㎎/ℓ, 서귀포시 신효마을 3.5㎎/ℓ, 서귀포시 성산읍 삼달마을 3.4㎎/ℓ, 서귀포시 표선면 세화마을 3㎎/ℓ등이었다. 제주도의 비료 사용량은 화학비료와 유기질비료 모두 매년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유기질비료가 늘어나는 만큼 화학비료 사용량을 줄여 질소 과잉에 따른 수질 악화를 방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음식쓰레기와 가축분뇨 재활용을 위한 유기질 비료 공급량이 매년 증가하는 ...

    한국경제 | 2019.10.27 08:01 | YONHAP

  • thumbnail
    울산박물관, 7년째 개인 소장 문화재 훈증소독 지원

    ... 신청받는다. 전화 상담 후 울산박물관으로 유물을 직접 가져와 접수하면 된다. 지원 대상은 종이(고서적, 사진), 섬유류(의복, 가죽, 신발), 회화류(족자, 병풍), 목재류(가구, 생활용품), 공예품(목공예, 짚공예, 종이공예)의 유기질 문화재 등이다. 유기질은 해충과 미생물 때문에 손상을 입을 수 있어 이를 막기 위한 훈증소독이 필요하다. 훈증소독은 11월 21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된다. 박물관 관계자는 "지역 문화재의 안전한 보존과 관리를 위해 훈증소독을 지원한다"며 ...

    한국경제 | 2019.10.23 14:21 | YONHAP

  • thumbnail
    LF, 영국 소형가전 브랜드 '듀얼릿' 국내 독점계약

    ... 시장에 대한 독점 수입 및 유통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듀얼릿은 1940년대 발명가 막스 고트 바튼이 설립한 소형 가전업체로, 현재 미국과 독일, 호주 등 세계 54개국에 진출한 글로벌 브랜드다. 대표 제품인 '클래식 토스터기'는 유기질 보석인 호박 패널을 사용해 고르고 빠르게 빵을 가열하는 것이 특징으로, 영국의 본사 직영 공장에서 수작업으로 생산된다고 LF는 소개했다. LF는 내년 1월에는 듀얼릿의 커피 머신과 전기 포트, 블렌더 등 제품을 국내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

    한국경제 | 2019.09.18 09:33 | YONHAP

  • thumbnail
    강원도, 깨끗하고 주민에게 신뢰받는 축산업 환경조성

    ... 659억원, 환경부 퇴비 부숙도 기준 준수 등을 위한 소 사육 분야 271억원, 축산악취 저감 등 환경개선을 위해 양돈 분야 238억원과 가금류 분야 91억원 등을 각각 투자한다. 도는 이 같은 계획에 따라 가축분뇨를 친환경 유기질 비료로 자원화해 활용하면 연간 583억원의 화학비료 절감효과와 흙 살리기에도 도움이 되고, 현재 도 축산업의 다원적 가치(5천909억원)도 확대될 것으로 분석했다. 박재복 도 농정국장은 15일 "환경친화적 생산기반 조성과 적절한 ...

    한국경제 | 2019.09.15 14: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