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4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간] '반일 종족주의'의 오만과 거짓

    ... 영업이었다'라는 등의 주장으로 일제 식민지배를 정당화했다. 이에 이영훈 교장과 대학원 시절에 동문수학한 바 있는 전강수 대구가톨릭대 경제금융부동산학과 교수는 경제사학자 관점에서 '반일 종족주의'의 과장과 왜곡, 거짓말의 증거를 밝혀낸다. 책은 ... 바란다"고 말한다. 한겨레출판. 332쪽. 1만6천500원. ▲ 하룻밤에 읽는 영국사 = 안병억 지음. 영국은 유럽연합(EU)에 가입하기 위해 유난히 공을 들였다. 하지만 지난 1월 31일 유럽연합에서 돌연 탈퇴해버렸다. 3수 ...

    한국경제 | 2020.07.01 14:59 | YONHAP

  • thumbnail
    폴란드 대선서 두다 대통령 1위 예측…과반 실패로 결선치를 듯(종합)

    ...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연기된 후 출마를 선언했다. 이번 대선은 폴란드 집권세력이 사법부 장악 논란 등을 일으키면서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와 갈등을 빚는 가운데 열려 주목을 받았다. 투표는 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투표장에 나온 ... 수 있었고,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남서부의 일부 지역은 우편투표로만 선거를 했다. 두다 대통령은 가톨릭 국가인 폴란드의 오랜 전통적 가치를 지키면서 서구 유럽 정도의 생활수준에 이르도록 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그는 ...

    한국경제 | 2020.06.29 04:50 | YONHAP

  • thumbnail
    "기본소득 도입해야 빈부격차 완화" vs "오히려 빈곤율만 높일 것"

    ... 것입니다. 일하지 않고 먹고 사는 것을 비판하지만 부자들은 이미 그렇게 살고 있지 않나요.”(백승호 가톨릭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한국경제신문사가 주최한 ‘기본소득, 어떻게 해야 하나’ 웹세미나가 24일 ...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여기에 맞서 이 대표는 “지금의 복지제도 자체가 산업화가 절정이던 20세기 중엽 유럽에서 설계된 것”이라며 “유럽은 100년, 한국은 20년 해당 복지제도를 운영했지만 아직도 사각지대가 ...

    한국경제 | 2020.06.24 17:09 | 노경목/강진규/서민준

  • thumbnail
    프랑스 가톨릭 성학대 피해어린이 70년간 3천명 이상 추정

    독립조사위 1차조사 결과 발표…"매년 피해자 40명씩 발생…더 많을 듯" 프랑스 가톨릭 교단에서 지난 70년간 성직자들로부터 성(性) 학대를 당한 어린이가 최소 3천명에 이른다는 예비조사 결과가 나왔다. 17일(현지시간) 프랑스 ...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CIASE는 조사를 내년까지 완료하고 유사사건 재발 방지 대책을 권고할 방침이다. 유럽에서 가톨릭 교세가 가장 큰 나라에 속하는 프랑스는 교회 내 성 학대 사건이 잇따라 터져 나오면서 홍역을 치르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6.18 05:00 | YONHAP

  • thumbnail
    아이와 어른의 동화같은 성장담…영화 '에이브의 쿠킹 다이어리'

    ... 샤와르마 같은 중동의 음식들을 공부한다. 결전의 날, 에이브는 '화해에 어울리는 음악'을 틀어놓고 치코의 조언대로 맛 지도를 그려나간다. 에이브의 이야기는 페르난도 그로스테인 안드레이드 감독의 경험에서 나왔다. 그는 1930년대 유럽을 탈출한 유대인의 손자이자 브라질에서 온 가톨릭 이민자이고, 엄마의 재혼으로 핀란드계, 이탈리아계 누나가 있다. 다큐멘터리를 주로 만들어 온 감독은 다문화 가정에서 자라며 정체성을 고민해 온 자신의 경험으로 첫 극영화를 만들었다. ...

    한국경제 | 2020.06.17 11:17 | YONHAP

  • thumbnail
    경제위기 직면 이탈리아, 기업·노조·야당 참여 거국회의 추진(종합)

    ...i Generali)라고 칭하는데 우리말로는 '삼부회'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삼부회는 14세기 초부터 18세기 말까지 프랑스의 귀족·가톨릭 고위 성직자·평민 등 세 신분 대표가 모여 국가 중요 의제를 협의했던 회의체다. 회의는 오는 12일 시작돼 일주일 간 지속할 예정이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도 둘째날인 13일 화상으로 회의에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ANSA 통신은 전했다. 콘테 총리는 EU로부터 지원받는 ...

    한국경제 | 2020.06.11 07:00 | YONHAP

  • thumbnail
    경제위기 직면 이탈리아, 기업·노조·야당 참여 거국회의 추진

    ... 칭하는데 우리말로는 '삼부회'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삼부회는 14세기 초부터 18세기 말까지 프랑스의 귀족·가톨릭 고위 성직자·평민 등 세 신분 대표가 모여 국가 중요 의제를 협의했던 회의체다. 회의는 오는 12일이나 13일 ... 공개됐다. 이탈리아 연정은 중도좌파 성향의 민주당과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 등 크게 두 축으로 구성된다. 앞서 유럽연합(EU) 집행위는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회원국을 돕고자 7천500억유로(약 1천20조원) 규모의 기금 조성을 ...

    한국경제 | 2020.06.10 20:51 | YONHAP

  • thumbnail
    수묵·문자 추상의 선구자가 남긴 '구도의 흔적'

    ... 그렸으며, 경주 근화여중 미술교사로 일한 1950년대에는 교감이던 문필가 김익진 선생(1906~1970)의 영향으로 가톨릭 신자가 됐다. 지홍은 수묵과 수채, 유화 등 다양한 기법을 모두 소화하고 구상과 추상의 경계를 넘나들며 자유롭게 ... 것이 아니라 불교의 선(禪)을 바탕으로 한 독자적인 추상실험이어서 더욱 주목받았다. 불상그림을 많이 그렸던 그가 가톨릭으로 개종한 뒤 수묵으로 그린 ‘명상 기독(그리스도)’은 1963년 유럽에서 큰 화제가 됐다. ...

    한국경제 | 2020.06.07 18:06 | 서화동

  • thumbnail
    [Travel Abroad] 그리워라, 자유의 도시

    ... Monde)가 있다. ◇ 프랑스 이름과 스페인 건축이 어우러진 프렌치 쿼터 프렌치 쿼터의 거리 이름 역시 프랑스 왕실과 가톨릭 성인의 이름에서 따왔다. 관광객이 가장 먼저 발을 들이게 되는 버번(Bourbon) 스트리트는 부르봉 왕가에 바친 ... 대낮부터 볼 수 있다. ◇ 뉴올리언스 재즈의 진수 뉴올리언스 여행의 시작과 끝은 재즈다. 식민지배를 했던 유럽의 후손과 노예로 정착한 아프리카 흑인 문화가 어우러져 탄생한 음악 장르인 재즈는 뉴올리언스의 정체성이다. 버번 ...

    한국경제 | 2020.06.07 08:01 | YONHAP

  • thumbnail
    3대 걸쳐 '한국-그리스 사랑' 잇는 한인 가족 이야기

    ... 알렉산드로스·84) 씨와 그의 두 아들 테리(49)와 파블로스(42), 손자 알렉산드로스(26) 장 씨의 이야기다. 유럽한인총연합회가 최근 발간한 '유럽 한인 100년의 발자취'에 따르면, 장려상 씨는 1950년 12월 북한 평양에서 ... 이주했고, 아테네대학에서 신학과 역사를 전공한 뒤 정착해 '한인 1호'가 됐다. 그리스군 연대장의 양자가 된 그는 가톨릭 사제가 될 생각도 했지만 가정을 꾸리고 싶어 포기하고 같은 대학에 다니던 그리스 여성 안드레아니를 만나 결혼했다. ...

    한국경제 | 2020.06.03 08: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