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3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경찰 '손정민 사망' 변사심의위 연다…위원장은 경찰서장(종합)

    ... 공개되지 않았다. 경찰청 훈령인 변사사건처리규칙에 따르면 일선 경찰서장은 변사자 신원이 확인되지 않거나 유족이 이의를 제기하는 등 심의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사건의 경우 보강 수사나 종결을 결정할 심의위를 열어야 한다. 이 제도는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변사 사건을 계기로 2014년 마련됐다. 심의위는 대개 3∼4명의 경찰 내부위원과 변사 사건에 전문성이 있는 1∼2명의 외부위원으로 구성된다. 또 해당 경찰서 형사과장이 위원장을 맡는다. 다만 손씨 사건의 ...

    한국경제 | 2021.06.21 15:12 | YONHAP

  • thumbnail
    경찰, '손정민 사망' 변사심의위 개최…위원장은 경찰서장

    ... 공개되지 않았다. 경찰청 훈령인 변사사건처리규칙에 따르면 일선 경찰서장은 변사자 신원이 확인되지 않거나 유족이 이의를 제기하는 등 심의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사건의 경우 보강 수사나 종결을 결정할 심의위를 열어야 한다. 이 제도는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변사 사건을 계기로 2014년 마련됐다. 심의위는 대개 3∼4명의 경찰 내부위원과 변사 사건에 전문성이 있는 1∼2명의 외부위원으로 구성된다. 또 해당 경찰서 형사과장이 위원장을 맡는다. 다만 손씨 사건의 ...

    한국경제 | 2021.06.21 12:03 | YONHAP

  • thumbnail
    '유병언 장녀' 유섬나, 세무서 상대 16억 세금소송 승소

    고(故)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녀 유섬나씨가 종합소득세 16여억원 부과에 불복해 세무당국에 소송을 내 승소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한원교 부장판사)는 유씨가 역삼세무서장을 상대로 낸 종합소득세 경정 거부처분 취소 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유씨는 컨설팅 업체인 모래알디자인를 운영하며 2009∼2014년 디자인·인테리어업체 A사에 디자인 컨설팅 용역 제공 명목의 매출 세금계산서를 발급했다. 세무당국은 ...

    한국경제 | 2021.05.03 17:24 | YONHAP

  • thumbnail
    66주년 국과수, 구미 여아 사건으로 재주목…"틀릴 확률은 제로"(종합)

    ... 1983년 미얀마 아웅산 묘소 폭파 사건,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2004년 동남아 쓰나미 참사, 2006년 서래마을 영아유기 사건, 2008년 숭례문 방화사건, 2014년 세월호 참사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변사 사건 등 국내외 굵직한 사건·사고에서 역량을 발휘해왔다. 불명예스러운 사건도 없지 않았다. 허위 필적감정으로 무고한 시민이 옥살이하도록 한 1991년 '강기훈 유서대필' 사건이 대표적인 오점이다. 지난해에는 ...

    한국경제 | 2021.03.24 16:47 | YONHAP

  • thumbnail
    66주년 국과수, 구미 여아 사건으로 재주목…"틀릴 확률은 제로"

    ... 1983년 미얀마 아웅산 묘소 폭파 사건,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2004년 동남아 쓰나미 참사, 2006년 서래마을 영아유기 사건, 2008년 숭례문 방화사건, 2014년 세월호 참사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변사 사건 등 국내외 굵직한 사건·사고에서 역량을 발휘해왔다. 불명예스러운 사건도 없지 않았다. 허위 필적감정으로 무고한 시민이 옥살이하도록 한 1991년 '강기훈 유서대필' 사건이 대표적인 오점이다. 지난해에는 ...

    한국경제 | 2021.03.24 12:00 | YONHAP

  • thumbnail
    법원 "故유병언 명의신탁 주식 국가에 귀속하라"

    세월호 선주사를 계열사로 둔 세모그룹의 고(故) 유병언 전 회장이 측근에게 맡겨놓았던 주식을 국고로 귀속하라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7부(이상주 부장판사)는 최근 정부가 김필배 전 다판다 대표를 상대로 낸 주식인도 청구 소송에서 "다판다 주식 1만400주의 주권을 국가에 양도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세월호 피해 지원법에 따라 사고 피해자들에게 손해배상금을 선지급한 정부는 2017년 7월 ...

    한국경제 | 2021.02.11 08:00 | YONHAP

  • thumbnail
    유병언 장남 유대균, 11억대 세금 불복소송 2심 승소

    법원 "반환한 횡령액 과세는 위법" 횡령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고 복역한 고(故) 유병언 세모그룹 회장의 장남 유대균씨가 이미 회사에 반환한 돈에까지 세금을 물리는 것은 부당하다며 낸 소송에서 승소했다. 서울고법 행정9부(김시철 민정석 이경훈 부장판사)는 28일 유씨가 서초세무서장을 상대로 낸 종합소득세 부과처분 취소소송을 원고 패소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유씨의 손을 들어줬다. 유씨는 실제 가치가 없는 상표권 사용료 명목으로 세모그룹 계열사 청해진해운으로부터 ...

    한국경제 | 2021.01.28 15:45 | YONHAP

  • thumbnail
    '유병언 장남' 유대균…11억 종합소득세 불복소송 승

    고(故)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남 유대균씨가 종합소득세가 과도하게 부과됐다며 낸 행정소송 항소심에서 1심을 뒤집고 승소했다. 법원은 이미 반환한 횡령금액에 대해서도 세금을 물리는 것은 옳지 않다고 판단했다. 서울고등법원 제9행정부 (부장판사 김시철)는 유대균씨가 서초세무서장을 상대로 낸 종합소득세 부과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유대균씨는 '청해진해운' 등 계열사들로부터 상표권 사용료를 횡령한 혐의 등으로 ...

    한국경제 | 2021.01.28 15:24 | 남정민

  • thumbnail
    조두순 패딩입고 등장하자 '화들짝'…비상 걸린 회사

    ... 모자이크 처리가 됐다. 2016년엔 국정 농단 의혹으로 검찰에 출석하던 최순실 씨의 신발이 주목을 받았다. 당시 최씨가 착용한 신발은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프라다 상품으로, 한 켤레에 70만원을 호가하는 상품이었다. 2014년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이 변사체로 발견될 당시, 입고 있던 의류도 1000만원을 호가하는 이탈리아 '로로피아나'의 제품과 일본 '와시바'의 신발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

    한국경제 | 2020.12.12 14:59 | 고은빛

  • thumbnail
    유병언 측근 김혜경, 65억 증여세 취소소송 2심도 승소

    고(故)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으로부터 재산을 증여받았다는 의혹을 받아온 김혜경 전 한국제약 대표가 이를 취소해달라며 제기한 소송에서 1·2심 모두 승소했다. 서울고법 행정3부(이상주 이수영 백승엽 부장판사)는 3일 김 전 대표가 반포세무서를 상대로 제기한 증여세 부과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심과 같이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과세당국은 2014년 김씨의 자금출처를 조사한 결과 김씨가 유 전 회장으로부터 주식과 부동산 취득자금 등을 증여받았다고 ...

    한국경제TV | 2020.12.03 1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