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9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치권 달구는 '2030' 구애 공약…與일각 "퍼주기 안돼"(종합)

    ... 지원하면 어떨까"라고 아이디어 차원에서 말해 논란을 낳았다. 정 총리는 지난달 말 '사회 초년생을 위한 1억원 통장' 공약을 제시한 바 있다. 이에 야권 인사들은 대선용 포퓰리즘 공약이라며 일제히 비판을 가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초선 모임에서 '여권 빅3'를 싸잡아 비난하면서 "이제 악성 포퓰리즘과 전쟁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의원은 "이재명 지사, 정세균 전 총리, 이낙연 전 대표는 퍼주기 경쟁을 자기들끼리 ...

    한국경제 | 2021.05.06 21:20 | YONHAP

  • thumbnail
    정치권 달구는 '2030' 구애 공약…與일각 "퍼주기 안돼"

    ... 지원하면 어떨까"라고 아이디어 차원에서 말해 논란을 낳았다. 정 총리는 지난달 말 '사회 초년생을 위한 1억원 통장' 공약을 제시한 바 있다. 이에 야권 인사들은 대선용 포퓰리즘 공약이라며 일제히 비판을 가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초선 모임에서 '여권 빅3'를 싸잡아 비난하면서 "이제 악성 포퓰리즘과 전쟁을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의원은 "이재명 지사, 정세균 전 총리, 이낙연 전 대표는 퍼주기 경쟁을 자기들끼리 하고 ...

    한국경제 | 2021.05.06 17:25 | YONHAP

  • thumbnail
    김제동 책 꺼내든 유승민 "사이비진보, 헌법가치 독점안돼"(종합)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6일 "유능과 개혁, 새로운 가치를 증명할 당 지도부가 선출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당내 초선 모임 '명불허전보수다' 강연에서 "이번 전당대회에서는 낡은 보수의 무능을 떨쳐내고, '자유'를 넘어선 새로운 가치를 확장해나가는 정당으로 바뀌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분이 지도부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016년 총선에서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이 122석으로 참패한 직후 치렀던 ...

    한국경제 | 2021.05.06 15:05 | YONHAP

  • thumbnail
    유승민 "MB·朴 9년 '경제·안보 무능' 비판 반박할 수 없었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사진 )은 6일 "우리가 여당 시절에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입만 열면 우리에게 경제에 무능하고 안보에 무능한 정당이라고 비난했다. 솔직히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 동안 그렇게 딱 집어서 시원하게 반박할 수가 없었던 괴로운 과거가 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연사로 나서 "낡은 ...

    한국경제 | 2021.05.06 12:03 | 조준혁

  • thumbnail
    유승민 "도로한국당 안돼…낡은보수는 쓰레기통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6일 "유능과 개혁, 새로운 가치를 증명할 당 지도부가 선출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당내 초선 모임 '명불허전보수다' 강연에서 "이번 전당대회에서는 낡은 보수의 무능을 떨쳐내고, '자유'를 넘어선 새로운 가치를 확장해나가는 정당으로 바뀌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분이 지도부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016년 총선에서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이 122석으로 참패한 직후 치렀던 ...

    한국경제 | 2021.05.06 11:15 | YONHAP

  • thumbnail
    유승민 "디지털 인재 100만 양성해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4일 "대한민국이 살기 위해 당장 개혁할 것은 '디지털 혁신 인재 100만 양병'"이라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SNS에서 "지금 당장 개혁하지 않으면 나라가 망한다(及今不改 其必亡國而後己)"는 다산 정약용의 글을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우리가 앞서가는 길은 인재뿐"이라며 "디지털 혁신 인재 100만명을 양성하는 것이 다음 정부의 국가전략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유 전 ...

    한국경제 | 2021.05.04 11:01 | YONHAP

  • thumbnail
    원희룡 "MB·朴구속·文발탁 후 갈라선 尹…그 입장 밝혀야"

    ... 받으라"고 촉구했다. 그는 "민주주의는 투명한 검증과 경쟁을 통해 평가받고 권한이 주어지는 것이지, 영웅적 이미지와 신비주의는 일시적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모두 윤석열을 쳐다보고 있지만, 국민의힘 안에 저도 있고, 유승민·홍준표도 있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자신의 지지율이 낮은 데 대해선 "야구로 치면 아직 개막전도 안 했다"며 "지금 시작해서 여름 리그전을 하고, 겨울에 한국시리즈 하는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도지사직 사퇴 시점과 관련해선 ...

    한국경제 | 2021.05.04 10:19 | YONHAP

  • thumbnail
    '복면가왕' 강주희X유승민X윤현숙X소희, 정체 공개…최고 8.5%

    ... 지금 이 순간에 올인 해서 제 노래로 치유해드리고 싶다”라고 답해 판정단의 박수를 받았다. 강산에 를 부르며 희망찬 메시지를 전해준 ‘문어 아저씨’의 정체는 한국 탁구의 전설이자 현 IOC 위원인 유승민이었다. 진심을 담아 노래한 그의 무대에 판정단은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특히 판정단 유영석은 ”잘하는 노래보다 더 가슴에 와 닿는 노래였다. 진심이 담겨있었다“라며 유승민의 노래를 칭찬했다. 그는 정체 공개 ...

    스타엔 | 2021.05.03 10:24

  • thumbnail
    '대선 지지율' 윤석열 32%로 두달째 1위…이재명 23.8%·이낙연 9%

    ... 대표는 전달보다 2.9%포인트 내린 9.0%로, 2개월 연속 하락했다. 이어 무소속 홍준표 의원 5.0%, 오세훈 서울시장 4.5%,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4.1%, 정세균 전 국무총리 4.0%,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2.2%, 유승민 전 의원 2.1%,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이광재 민주당 의원(이하 1.3%), 심상정 전 정의당 대표(0.8%), 금태섭 전 의원(0.7%), 박용진 민주당 의원(0.4%)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인물은 1%, 없음은 6%, 모...

    한국경제 | 2021.05.03 10:20 | 김명일

  • thumbnail
    대선주자 지지율 1위 윤석열 32%…이재명 23.8%, 이낙연 9%

    ... 대표는 전달보다 2.9%포인트 내린 9.0%로, 2개월 연속 하락했다. 이어 무소속 홍준표 의원 5.0%, 오세훈 서울시장 4.5%,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4.1%, 정세균 전 국무총리 4.0%,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2.2%, 유승민 전 의원 2.1%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9%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

    한국경제TV | 2021.05.03 0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