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4,1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준석, 트럼피즘? "2030 지지가 백인하층민의 분노인가"(종합)

    "대표 되면 유승민이 최대 피해자…安은 최대 수혜"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이준석 후보는 1일 경쟁자인 나경원 후보가 이른바 '이준석 돌풍'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포퓰리즘 정치행태인 '트럼피즘'에 빗댄 것을 두고 발끈했다. 나 후보는 이날 MBC 라디오에서 "이 후보는 젠더 갈등, 이대남(20대 남성)의 분노를 일으키면서 유명해졌다"며 "트럼피즘이 어떤 것이냐. 백인 하층 노동자의 분노를 이민층에 대한 혐오로 돌려 집권했다. 분열과 ...

    한국경제 | 2021.06.01 15:08 | YONHAP

  • thumbnail
    난데없이 소환된 유승민…'배신의 그림자'로 이준석 견제?

    국민의힘 당권 레이스가 이른바 '유승민계' 논쟁으로 뜨겁다. 예비경선 1위 주자인 이준석 후보를 추격하는 중진 주자들이 주문처럼 외치는 개념이다. 당내 잠룡인 유승민 전 의원과 이 후보 간의 개인적 친분을 부각함으로써 내년 대선경선 관리 공정성에 문제를 제기하는 포석이다. 나경원 후보는 1일 MBC 라디오에서 "이 후보가 유승민계라는 것은 모두가 잘 아는 '공지의 사실'"이라며 "야권통합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1.06.01 11:50 | YONHAP

  • thumbnail
    나경원 "대선은 놀이 아냐…노련한 리더십 믿어달라"(종합)

    "野단일화 제일 중요…유승민계 이준석으론 안돼" 국민의힘 대표 경선에 나선 나경원 후보는 1일 "이번 대선은 놀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나 후보는 이날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이번에는 대선 관리를 할 수 있는, 안정적이고 노련한 리더십을 믿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나 후보는 "다음에 저희 얼굴을 바꿀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한두 달은 밀릴 수 있지만 진짜 어려운 대선전쟁에 웃을 수밖에 없다'는 얘기가 있다"고도 했다. ...

    한국경제 | 2021.06.01 11:49 | YONHAP

  • thumbnail
    이준석 "대표 되면 유승민이 최대 피해…安은 최대 수혜"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이준석 후보는 1일 "제가 당 대표가 되면 최대 피해자는 유승민"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대선 경선 룰에 있어서 조금만 유승민 전 의원에게 유리하다고 생각하면, 다들 '이준석이 유승민계라 그랬다'고 할 테니까 오히려 방어적으로 나갈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과 친분이 두터운 이 후보가 결국 유 전 의원을 대선 후보로 띄울 것이라는 중진 후보들의 주장을 되받아친 ...

    한국경제 | 2021.06.01 10:34 | YONHAP

  • thumbnail
    이준석 태도 논란…주호영 '노무현 장학금' 질문에 불쾌감

    ... 장학금을 받았다’는 루머가 퍼지자 이를 주호영 후보의 입을 통해 해소하려던 것으로 추정된다. 조경태 후보와 홍문표 후보가 평소 쌓여있던 국민의힘 이미지를 쇄신했다는 평가도 많았다. 그건 정치권에서는 '이준석 후보가 유승민 계파다'라는 공격이 이어져 왔다. 이날 홍문표 후보는 이와 관련해 이준석 후보에게 일부러 질문해서 '유승민 계파인가', '사무실 같이 썼나' 등을 물었다. 커뮤니티에서는 "의외로 이런 질문하고 ...

    한국경제 | 2021.06.01 10:08 | 이미나

  • thumbnail
    나경원 "野단일화 제일 중요…유승민계 이준석으론 안돼"

    ... 단일화"라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4·7 재보선도 박영선 후보가 39%를 얻었다. 국민이 그렇게 분노했어도 안철수와 후보 단일화 안 됐으면 우리가 또 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될 때도 41%를 얻었다. 당시 안철수·유승민·홍준표 후보의 득표를 합하면 52%였다"며 야권 대선후보 단일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나 후보는 이 후보가 당 대표를 맡을 경우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의 친분, 경직된 대선 경선 룰, 그리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반목 ...

    한국경제 | 2021.06.01 09:41 | YONHAP

  • 李 "대선버스 특정인 기다리면 안돼" vs 羅·朱 "단일후보 꼭 만들어야"

    ... ‘단일화무새’가 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혁신하고 흥행 룰을 세팅하는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나 후보는 “우리 당만 먼저 ‘개문발차’하자는 이 후보의 주장은 유승민 전 의원에 유리하게 (경선 룰을) 하려는 의도 아니냐”고 몰아붙였다. 이 후보는 “서울시장 선거도 계획했던 시간표대로 경선을 진행해서 이길 수 있었던 것”이라고 맞받았다. 이 후보는 이날 토론회 ...

    한국경제 | 2021.06.01 03:30 | 고은이

  • thumbnail
    야권 단일화 해법 충돌…朱·羅 '원샷경선' vs 李 '자강론'(종합)

    ... 출발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후보 역시 "우리 당 후보를 먼저 뽑는다면 단일화가 어려울 수 있다"며 "버스가 제시간에 출발한다면 야권이 분열된 상태로 대선을 치를 수 있다"고 말했다. ◇ 이준석-주호영, 계파 문제 공방…李 "유승민 사무실 안 쓴다" 당내 계파 문제도 거론됐다. 이 후보가 대권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가깝다는 점을 일부 후보들이 공격한 것이다. 주 후보는 "(이 후보가) 대선후보 중 한 분과 특별한 관계여서 시비가 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1.06.01 01:03 | YONHAP

  • thumbnail
    野 당권주자 첫 TV토론…이준석 vs 중진 난타전 [종합]

    ... 일자리 등 거대 담론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준석 후보는 "(청년 공천인)퓨처메이커 전형은 당에서 숫자 맞추기를 위해 저를 끼워놓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날 토론에서는 이준석 후보가 유승민계라 공정한 대선 관리를 할 수 있겠느냐는 우려도 나왔다. 자신이 유승민 전 의원 사무실을 사용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 이준석 후보는 "언론 인터뷰 할 때만 잠시 사용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예비경선 2, 3위 ...

    한국경제 | 2021.06.01 00:21 | 김명일

  • thumbnail
    유승민 "계파 공격은 모욕…네거티브 말고 당 변화 고민해야"

    "이준석 돌풍에 깜짝 놀라…민심이 당심을 견인"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당권경쟁에서 불거진 계파 논쟁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유 전 의원은 31일 경북 경산시 영남대학교에서 기자들을 만나 "계파 공격은 저에 대한 모욕이고 젊은 정치인들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했다. 당 대표 예비경선을 1위로 통과한 이준석 후보를 다른 경쟁 후보들이 이른바 '유승민계'로 지목하면서 탈(脫) 계파론을 전면에 쟁점으로 띄우는 기류를 강도 높게 비판한 ...

    한국경제 | 2021.05.31 19: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