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부러 줄세우고…블로그 리뷰 사고…음식점 '꼼수 영업' 폐업만 앞당긴다

    ... 결코 진짜 맛집이 될 수 없다. 이런 관행이 마치 성공 비결인 것처럼 확산되고 있지만 이는 폐업을 재촉하는 지름길일 뿐이다. 수십 년간 쌓아 올린 명성을 손쉽게 뛰어넘으려는 일부 외식 브랜드 점주들의 얕은수는 금세 들통이 난다. 거짓으로 쌓은 명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위기 속에서 더 빨리 허물어질 것이다. 반면 정직하게 쌓아 올린 맛집의 명성은 불황에도 쉽게 흔들리지 않는다. 유재은 < 프랜코컨설팅 대표 >

    한국경제 | 2020.08.23 15:18

  • thumbnail
    위기의 프랜차이즈에 '규제 덫' 씌운 공정위

    공정거래위원회가 30일 프랜차이즈 본사와 가맹점 간 표준가맹계약서를 재·개정했다. 본사의 이른바 ‘갑질’을 줄이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하지만 상당수 내용이 현실과 동떨어져 있어 프랜차이즈 업계가 ...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본사의 계약 권리도 현저히 침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불시 조사를 막은 것은 프랜차이즈 전반의 서비스 질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가맹사업 전문가인 유재은 프랜코컨설팅 대표는 “불시 ...

    한국경제 | 2020.06.30 17:21 | 노경목/박종필

  • thumbnail
    가맹점주에 단체교섭권 허용…프랜차이즈 산업 붕괴 부른다

    201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프랜차이즈산업은 선망의 대상이었다. 프랜차이즈 본사를 운영한다는 명함을 내놓으면 다들 “좋은 사업 한다”며 부러워했다. 일자리 창출을 국정 최우선 과제로 내건 정부도 프랜차이즈산업에 ... 인력과 마케팅 비용을 대폭 줄이느라 결과적으로 프랜차이즈 시스템 부실을 가져올 수 있다. 나중에 잘못된 정책의 과오를 깨닫고 다시 바로잡으려 해도 그땐 이미 시장이 붕괴한 뒤일 것이다. 유재은 < 프랜코컨설팅 대표 >

    한국경제 | 2020.06.28 15:17

  • thumbnail
    프랜차이즈 사업에 일확천금은 없다

    ...o;를 입에 달고 사는 우리 민족 특유의 ‘초고속 DNA’다. 하지만 이런 태도는 때때로 프랜차이즈 업종에서 부작용으로 나타난다. 특히 1호점 오픈 후 2~3년 만에 매장을 수백 개로 확장하는 행태를 ‘한국식 ... 프랜콥이 우수 프랜차이즈 브랜드 평가 기준으로 ‘1호점 개점 후 3~5년 동안 매장을 80개~200개로 확장한 경우’를 예로 든 것은 한국 상황에서도 시사점이 크다. 유재은 < 프랜코컨설팅 대표 >

    한국경제 | 2020.05.24 15:18

  • thumbnail
    '코로나 쇼크'로 흔들리는 외식시장…그래도 프랜차이즈 성장 계속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업 성장세가 꺾였다. 외식업을 떠받치던 프랜차이즈도 예전만큼의 폭발적인 성장을 기대하기 어렵다. 하지만 분야별로 경쟁력있는 프랜차이즈는 계속 발전할 것이다. 최근 외식 프랜차이즈가 ... 로열티(브랜드 사용료)를 내는 데 거부감이 점점 없어지는 분위기다. 프랜차이즈는 21세기 유통 분야에서 가장 고도화된 시스템이다. 시대의 요구에 맞는 프랜차이즈 브랜드가 계속 생겨날 것이다. 유재은 < 프랜코컨설팅 대표 >

    한국경제 | 2020.04.12 16:14

  • thumbnail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다 태워…가맹본사 숨통 죄는 '싸잡아 규제'

    ... 학생들이 외부 봉사 행사를 하는데 불량학생들이 몰려와 시비가 붙으면 모든 동아리의 외부활동을 금지시켜 버린다. 최근 프랜차이즈 정책이 이런 식이다. 프랜차이즈 가맹본사 대다수가 성실하게 사업을 하고 있지만 극히 일부의 불량학생이 있다. 속칭 ... 있다. 좋은 학교 만들기를 뒤로 한 채 민원 막기 중심의 교칙을 제정하는 학교에서는 제대로 된 교육을 받을 수 없다. 당연히 이런 학교에서 좋은 대학을 갈 수 있을 거란 신뢰도 깨진다. 유재은 < 프랜코컨설팅 대표 >

    한국경제 | 2020.03.15 15:26

  • thumbnail
    프랜차이즈 브랜드 전략 '다다익선'? 장수 브랜드 키우려면 '선택과 집중'

    ... 중소기업은 회사 규모에 비해 가맹사업으로 지나치게 많은 브랜드를 운영하면 감당하기 어렵다. 브랜드가 10개를 넘어가면 프랜차이즈 시스템상 관리 역량의 구조적 한계에 봉착한다. 이디야커피(매장 수 3000여 개), 맘스터치(1200여 개),... 가정도 함께 무너진다. 사회적 책임과 기업가 정신으로 철저하게 무장하고 뛰어들어야 하는 분야다. 예비 창업자들은 대표의 스타성에 기대기보다 이 가맹본부가 브랜드를 어떻게 잘 운영하고 있는지부터 따져봐야 한다. 유재은 프랜코 대표

    한국경제 | 2020.02.16 15:31

  • thumbnail
    유사 브랜드로 마구잡이 매장 오픈…비양심적 가맹 영업에 말려들 우려

    요즘 프랜차이즈 창업 강의를 자주 다닌다. 남녀노소 다양한 예비창업자를 만날 수 있다. 그런데 항상 강의를 끝낼 무렵 청중의 90%가 이구동성으로 궁금해하는 것이 있다. ‘뜨는 아이템’이다. 강의 내내 뜨는 ... 없는 초기 창업자들이 대박 매장을 꿈꾸는 것은 다소 욕심일 수 있다. 핫한 아이템보다는 꾸준히 유지되고 있는 장수 브랜드에 더 관심을 기울여 창업하는 것이 국내 창업 시장에서는 더 현명한 선택일 수 있다. 유재은 프랜코 대표

    한국경제 | 2020.01.12 15:27

  • 신설법인 현황(3월9일~3월15일)

    ... 강남구 학동로 342, 1112호 (논현동,에스케이허브블루) ▷럭치미(라지부다마걸·100·프랜차이즈 음식점업 (인도,네팔)) 영등포구 경인로 837, 2층 (영등포동4가) ▷럭키고앤컴퍼니(고화훈·...iddot;어린이 놀이시설 운영업) 광진구 아차산로 272, 지하1층 비100-1호 (자양동,더샵스타시티) ▷프렌차이즈연구소디엠(이영식·5·프랜차이즈업) 강서구 마곡서로 152, 4층 오에이-405호, 오에이-406호 ...

    한국경제 | 2018.03.16 09:02 | 조아란

  • thumbnail
    가정간편식도 프랜차이즈 시대…가맹점 500개

    직장인 서진우 씨(35)는 자취생활 8년 만에 집밥을 먹기 시작했다. 몇 달 전 동네에 들어선 프랜차이즈 반찬가게를 알게 된 뒤부터다. 김치부터 오징어채무침, 장조림, 된장국까지 종류가 다양하고 맛도 좋았다. “나중에 ... 대표적이다. 1981년부터 한정식을 판매하고 있는 한우리는 반찬 판매를 전문으로 하는 직영 매장을 13개까지 늘렸다. 유재은 프랜코 대표는 “HMR 오프라인 시장은 반찬 전문점 프랜차이즈를 중심으로 콘셉트가 다양화되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17.10.22 19:34 | 이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