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9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인이 사건' 부실수사 경찰관들 징계 불복 소청 기각

    ... 사망 전까지 세 차례에 걸쳐 주변의 아동학대 신고가 있었지만, 경찰과 아동보호기관은 증거를 찾지 못했다며 양부모에게 돌려보냈다. 지난달 1심 재판부는 정인양을 상습 폭행·학대하고 결국 숨지게 한 양모 장모씨의 살인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고 무기징역을, 양부 안모씨에게는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양부모와 검찰이 모두 항소해 사건은 서울고등법원으로 넘어갔다. 아동 보호 책임을 소홀히 한 혐의로 고발당한 강서 아동보호전문기관은 경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

    한국경제 | 2021.06.18 20:07 | YONHAP

  • thumbnail
    '김병기 의원 폭행' 동작구의원 2심서 감형

    ... 정당선거사무소장이 자신에게 인사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멱살을 잡고, 이에 항의하는 김 의원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김 의원실 관계자가 이후 자신을 감금했다며 허위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한 혐의(무고)도 있다. 1심은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2심 재판부는 무고 혐의에 대해 "법률 전문가가 아닌 피고인은 자신이 감금당했다고 볼 수도 있고, 위협을 느꼈다는 건 사실이 아닌 의견인 만큼 허위사실을 적시했다고 볼 수 없다"며 무죄로 판단을 뒤집었다. ...

    한국경제 | 2021.06.18 15:28 | YONHAP

  • thumbnail
    '故백남기 유족 명예훼손' 보수단체 대표 2심도 벌금형

    ...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 예비적 공소사실(주의적 공소사실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추가하는 범죄사실)로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를 각각 적용해 기소했다. 1심 재판부는 예비적 공소사실인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만 유죄로 인정해 벌금형을 선고했다. 검찰은 주위적 공소사실이 무죄로 선고된 데 항소하지 않았다. 장씨는 자신의 글이 의견 표명일 뿐 사실관계를 적은 것이 아니고, 백씨 유족이 공적인 인물인 점에 비춰볼 때 비방 목적이 아닌 공공의 ...

    한국경제 | 2021.06.18 15:17 | YONHAP

  • thumbnail
    스가 측근 전직 日법무장관 '돈 봉투 선거' 1심 징역 3년

    부인은 앞서 유죄 확정…중의원 선거 앞두고 자민당에 악재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측근인 가와이 가쓰유키(河井克行) 전 법상(법무부 장관에 해당)이 선거 때 유권자를 매수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가와이의 부인 가와이 안리(河井案里) 전 참의원 의원은 앞서 같은 사건으로 유죄 판결이 확정된 바 있으며 일련의 사건은 올해 가을 총선을 앞두고 집권 자민당에 악재가 될 전망이다. 도쿄지방재판소(지방법원)는 ...

    한국경제 | 2021.06.18 14:41 | YONHAP

  • thumbnail
    강제추행 피해자에 보복폭행한 50대, 징역 1년 실형

    ... 부렸다. B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고 의자를 던지는 등 폭행해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히기도 했다. A씨는 재판에서 “B씨를 폭행한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법원은 목격자들의 진술과 진단서 등 증거를 토대로 유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보복 목적의 범행은 형사사건에서 실체적 진실의 발견을 저해하고 국가의 사법기능을 훼손하는 중대범죄”라며 “더욱이 누범 기간에 범행해 책임이 무겁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

    한국경제 | 2021.06.18 09:07 | 최진석

  • thumbnail
    "왜 신고해" 강제추행 피해자에 보복폭행…50대 실형

    ... 던지며 행패를 부렸다. B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고 의자를 던지는 등 폭행해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히기도 했다. A씨는 재판에서 B씨를 폭행한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법원은 목격자들의 진술과 진단서 등 증거를 토대로 유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보복 목적의 범행은 형사사건에서 실체적 진실의 발견을 저해하고 국가의 사법기능을 훼손하는 중대범죄"라며 "더욱이 누범 기간에 범행해 책임이 무겁다"고 지적했다. 다만 B씨가 입은 피해가 전치 2주의 상해로 ...

    한국경제 | 2021.06.18 08:00 | YONHAP

  • thumbnail
    '2012년 佛 대선자금 불법조성' 사르코지에 징역 6개월 구형

    사르코지 "40년 정치 인생…선거판 어떻게 돌아가는지 안다" 혐의 부인 지난 3월 대법원 판사 매수 혐의로 1심에서 유죄 판결받고 항소 프랑스 검찰이 2012년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불법 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니콜라 사르코지(66) 전 대통령에게 징역 6개월을 구형하고 3천750유로(약 507만 원)의 벌금형을 판사에게 요청했다고 AFP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검찰은 이날 법정에서 사르코지 전 대통령이 법원에 단 한 차례만 출석한 ...

    한국경제 | 2021.06.18 03:38 | YONHAP

  • thumbnail
    '애완견 괴롭혀서'…동거남 3살 딸 학대치사 30대女 징역 12년

    ... 2018년부터 B양의 친부와 동거하며 함께 지내왔고, 티나지 않게 학대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재판 과정에서 "아이가 혼자 장난감 미끄럼틀을 타다가 넘어져 머리를 부딪힌 것"이라면서 무죄를 주장했지만 1심 재판부는 유죄로 판단해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이후 A씨는 형량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오히려 형량을 높였다. 항소심 재판부는 "A씨는 피해자가 만 3살이고 아버지한테 피해 사실을 알리지 못 할 것이라는 사정을 알고 ...

    한국경제 | 2021.06.17 22:51 | 이보배

  • thumbnail
    法 "한번의 실수" 인정…만취 여성 성폭행 30대男 항소심서 감형

    ... 순간적인 성적 충동으로 범행한 직후 현장을 떠났다. 이후 잘못을 깨닫고 현장으로 돌아온 A씨는 B씨에게 무릎 꿇고 사과했고, B씨와 합의해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도 확인받았다. 하지만 1심 재판부는 "공소사실 모두 유죄로 판단한다. 피해자와 합의하는 등 유리한 양형 요소가 있지만 범행 내용과 그에 따른 양형기준상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면서 징역 4년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의 판단은 달랐다. A씨가 수사기관에서부터 법정까지 범행을 ...

    한국경제 | 2021.06.17 18:38 | 이보배

  • thumbnail
    [주목! 이 책] 역사의 법정에 선 법

    과연 법 앞에선 만인이 평등할까. 공정하고 정의로워야 할 법이 도리어 인간의 삶과 사회를 부당하게 억압하진 않을까. 검사 출신 저자가 주요 역사적 판결 등을 통해 공정함과 관련한 법의 민낯을 드러냈다. 전봉준의 유죄 판결부터 을사늑약, 대한민국임시정부와 독립투쟁의 법적 근거와 정당성을 따졌다. 돈과 권력으로 점점 무력해지는 법치주의 앞에서 사람들이 점점 더 법을 믿지 않는 현실을 되짚어 본다. (김영사, 292쪽, 1만4800원)

    한국경제 | 2021.06.17 1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