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5,7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원대 본교 정원감축에 발끈…"인연 끊자" 등 돌린 영동군

    ... 모집했는데, 이 가운데 415명이 아산캠퍼스 정원이었다. 2016학년도 890명이던 본교 입학정원은 올해 51.7%인 460명으로 크게 준 것이다. 이에 대해 영동군은 "이달 들어 조달청을 통해 2차례 와인아카데미를 맡을 기관을 찾았으나 유찰됨에 따라 우송대 산학협력단과 수의계약을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수강생들도 유원대의 교육 내용이 너무 틀에 박혔다는 의견을 내놔 부득이하게 위탁기관을 바꾸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유원대 관계자는 "영동군이 용역, ...

    한국경제 | 2021.03.29 07:18 | YONHAP

  • thumbnail
    서초동 정보사 터 '한국의 애플파크' 된다

    ... 주거용도로 민간에 매각해 정보사 이전 비용을 마련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서초구가 2016년 일대를 서리풀 지구단위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하면서 상황이 어려워졌다. 이 부지는 2013년부터 공개경쟁 입찰에 부쳐졌으나 여덟 번이나 유찰됐다. 핵심 업무지구인 서초동에 자리잡고 있지만 54만㎡ 규모의 서리풀공원에 둘러싸여 있는 데다 공동주택 대신 대규모 공연장과 전시장을 갖춘 복합문화센터로만 개발할 수 있게 제한돼 매각에 난항을 겪었다. 그러다 2019년 부지를 관통하는 ...

    한국경제 | 2021.03.25 17:47 | 신연수

  • 경기도의회, 몇몇 의원들은 재산신고 후 '투기 의혹' 받기도

    ... 당선되기 전 부천시의회 도시교통위원회 소속이었던 사실 때문에 사전에 개발정보를 파악하고 해당 토지를 사들인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최 의원은 "부천시의 자투리 사유지 매각계획에 따라 정부 공매사이트에 나왔고 2차례 유찰된 땅"이라며 "안 팔리는 땅을 텃밭 하려고 샀다"고 투기 의혹을 강력 부인했다. 구입 당시보다 2배 이상 땅값이 상승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지난해 상반기 부천시의 주변 토지 보상가격을 ...

    한국경제 | 2021.03.25 17:21 | 윤상연

  • thumbnail
    [재산공개] 본인·배우자 명의 토지·건물 수두룩 경기도의원들(종합)

    ... 당선되기 전에 부천시의회 도시교통위원회 소속이었던 사실 때문에 사전에 개발정보를 파악하고 해당 토지를 사들인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이에 최 의원은 "부천시의 자투리 사유지 매각계획에 따라 정부 공매사이트에 나왔고 2차례 유찰된 땅"이라며 "안 팔리는 땅을 텃밭 하려고 샀다"고 투기 의혹을 부인했다. 구입 당시보다 2배 이상 땅값이 상승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지난해 상반기 부천시의 주변 토지 보상가격을 보면 제가 땅을 구입한 금액 3.3㎡당 194만원과 ...

    한국경제 | 2021.03.25 00:01 | YONHAP

  • thumbnail
    위례신도시에 의료복합타운 조성…미래에셋 컨소시엄 선정

    ... 유치를 비롯해 위례신도시의 미래형 자족기능 체계 구축, 친환경 랜드마크 조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일자리 창출 등을 개발 전략으로 제시했다. 해당 부지는 2016년 1만2천551㎡ 규모의 의료시설용지로 매각이 추진됐다가 유찰됐다. SH공사는 지난해 7월 국토교통부 등과 협의를 거쳐 의료·업무·상업 등이 가능한 의료복합용지로 부지 규모(면적 4만4천4㎡)와 용도를 변경해 민간사업자 공모를 진행했다. SH공사는 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과 5월 중 사업 협약을 ...

    한국경제 | 2021.03.22 14:10 | YONHAP

  • thumbnail
    위례에 대형 의료시설 들어선다…개발 우선협상자에 미래에셋 컨소

    ... 사업자 선정을 위해 2020.12.11. 민간사업자 공모를 진행했으며, 2021.3.11. 사업신청서를 접수받아 2021.3.18. 우선협상자 선정 심의위원회를 진행했다. 해당 부지는 2016년 의료시설용지로 매각 추진한 바 있으나 유찰된 바 있다. SH공사는 2020년 7월 국토교통부 등과 협의를 거쳐 의료·업무·상업 등이 가능한 의료복합용지로 부지 규모와 용도를 변경했다. 공사는 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과 오는 5월중 사업협약을 체결하고 6월 중 토지매매계약을 ...

    한국경제TV | 2021.03.22 12:57

  • thumbnail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대전 도마·변동1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 컨소시엄과 수의계약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169표 중 163표(96.4%)가 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지는 지난해 12월 열린 두 차례의 현장설명회에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만 각각 한 차례씩 참여해 입찰이 유찰됐다. 이후 수의계약으로 전환하고 현대사업단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바 있다. 도마·변동1구역은 대전 서구 도산로 252(가장동 38의1) 일원 10만5527㎡ 규모다. 향후 지하2층~지상38층 규모의 공동주택 15개동 ...

    한국경제 | 2021.03.21 14:16 | 김진수

  • thumbnail
    광운대역세권 개발계획 확정…최고 49층 랜드마크 조성

    ... 확정하기로 했다. 이번 사업 지역인 옛 물류시설 부지는 1980년대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했지만, 시설 노후화와 분진·소음 등으로 혐오시설로 전락한 상태라고 시는 설명했다. 2009년부터 잇따른 민간사업자 공모 유찰로 개발에 난항을 겪다가 시와 코레일, 노원구 등의 협력으로 2017년 6월 HDC현대산업개발을 개발사업자로 선정하고 사업 추진을 본격화했다. 시는 개발사업 공공기여금을 활용해 부지 내 시설뿐만 아니라 인근 지역의 기반시설도 획기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3.21 11:15 | YONHAP

  • thumbnail
    현대건설-현대ENG 컨소, 대전 도마·변동1구역 재개발한다

    ... '힐스테이트 더퍼스트'로 제안했다. 이 단지는 대전 지하철1호선 용문역이 1㎞ 거리에 있고, 대전 도시철도2호선 트램과 충청권 광역철도가 정차하는 도마역이 신설될 예정으로 교통이 편리하고 유등천과 맞닿은 수변공원이 있어 녹지도 풍부하다고 현대건설은 설명했다. 해당 사업지는 작년 12월 두 차례의 현장 설명회에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만 각각 한 차례씩 참여해 유찰된 이후 수의계약으로 전환하고 현대사업단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21 10:21 | YONHAP

  • thumbnail
    경기도의회 의원 부천 대장지구 투기 의혹…감사원 조사

    ... 400만원가량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탓에 일각에서는 A의원이 사전에 개발 정보를 파악하고 해당 토지를 사들인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A의원은 "해당 토지는 부천시의 자투리 시유지 매각계획에 따라 온비드에 나왔고 2차례나 유찰된 땅"이라며 "안 팔리는 땅을 텃밭 하려고 샀다"며 의혹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천시 관계자는 "감사원이 확보한 자료는 A의원이 온비드를 통해 해당 토지를 사들인 과정에 대한 내용"이라며 "투기했다는 의혹이 잇따르자 감사원이 ...

    한국경제 | 2021.03.10 17: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