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5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SKIET '따상' 실패로 다시 불거진 '장외 주식 거품론'

    ... 일각의 지적이다. 카카오뱅크도 42조7000억원의 기업가치를 장외시장에서 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외국계 사모펀드가 지분 참여할 때 평가한 기업가치는 약 9조3000억원이었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향후 고속 성장과 높은 수익성을 감안하더라도 이미 상당한 프리미엄이 형성됐다”며 “해외 인터넷전문은행 사례를 참고했을 때 카카오뱅크의 적정 가치는 15조원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고윤상 기자

    한국경제 | 2021.05.12 17:18 | 고윤상

  • thumbnail
    "ESG 투자 규모, 2030년에는 1조달러 간다"…블랙록의 전망

    ... 1분기에만 210억달러에 이릅니다. 지난해 ESG펀드들은 510억달러의 수익을 냈습니다. 그때보다 유입액 증가 속도가 빠르다는 게 블랙록측 설명입니다. 센라 대표는 이런 관심이 ESG 펀드들이 효과적인 방법으로 지속 가능한 투자를 전략에 적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표적인 상품으로 'Black Rock U.S. LCTU(Carbon Transition Readiness ETF)'를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고윤상 기자

    한국경제 | 2021.05.12 16:03 | 고윤상

  • thumbnail
    '중요농어업유산 보존·전승' 전국 17개 시군 행정협의회 출범

    하동군청서 비대면 창립총회, 초대 협의회장에 윤상기 하동군수 선출 국가중요농어업유산을 보유한 전국 17개 시·군이 농어업유산의 효율적인 보전과 전승은 물론 그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국가중요농어업유산 행정협의회는 12일 경남 하동군청 대회의실에서 17개 회원 시·군이 참석한 가운데 역사적인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국가중요농어업유산 행정협의회는 2019년 동북아농업유산학회 콘퍼런스에 참여한 시·군이 농어업유산의 보전과 활용 ...

    한국경제 | 2021.05.12 16:02 | YONHAP

  • thumbnail
    SKIET '따상' 실패에 고개드는 크래프톤·카뱅 거품론

    ... 증권업계 일각의 지적이다. 카카오뱅크도 42조7000억원의 기업가치를 장외시장에서 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외국계 사모펀드가 지분참여시 평가했던 기업가치는 약 9조3000억원이었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향후 고속성장과 높은 수익성을 감안하더라도 이미 상당한 프리미엄이 형성됐다"며 "해외 인터넷전문은행 사례를 참고했을 때 카카오뱅크의 적정가치는 약 15조원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 고윤상 기자

    한국경제 | 2021.05.12 15:46 | 고윤상

  • thumbnail
    하동에 지역청년문화공동체 '징검다리 청년센터' 생긴다

    ... 인공지능(AI) 맞썸 다(多)방, 청년 꿈틀 프로그램, 청년문화공동체 구축 등 세부 사업을 추진한다. 그뿐만 아니라 지역 청장년에게 소통 공간과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함으로써 문화, 여가, 창업 등 다양한 욕구 충족으로 삶의 질을 개선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윤상기 하동군수는 "이번 사업으로 청장년 정착민과 귀농·귀촌인들이 고령화된 하동군에 활력을 불어넣고 안정적으로 지역에 정착할 수 있는 징검다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2 09:26 | YONHAP

  • thumbnail
    기대 너무 컸나…SKIET, 시초가 대비 급락

    ... “SKIET는 국내 배터리 3사에 모두 분리막을 공급하는 소재업체인 데다 기술력을 인정받는 만큼 실적 개선세가 뚜렷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차전지 업종 투자심리도 하반기가 되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은 “2차전지는 펀더멘털은 좋은데 수급상 나빠진 상황”이라며 “하반기에는 2차전지주들이 실적 개선세를 바탕으로 다시 상승세에 접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고윤상 기자

    한국경제 | 2021.05.11 17:45 | 고윤상

  • thumbnail
    저평가에 실적 회복 기대까지…지주사 주식이 뜬다

    ... LG는 인적 분할 후 기업가치 재평가 기대가 크다. LG그룹은 LG상사와 LG하우시스 등을 분리해 LX그룹을 설립하는 내용의 인적 분할을 단행했다. 인적 분할 후 LG가 보유현금을 활용해 바이오·디지털·헬스케어 등 성장동력이 큰 사업에 투자를 확대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특히 스마트홈, 모빌리티 등 강화를 위한 기술 관련 투자가 가팔라질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공격적인 인수합병(M&A) 기대도 나온다. 고윤상 기자

    한국경제 | 2021.05.11 16:34 | 고윤상

  • thumbnail
    KB증권, 본사뿐 아니라 영업점 PB가 맞춤형 자산관리

    ... 투자 판단에 도움이 되는 월간 포트폴리오 분석, KB 리서치 자산배분 전략, 글로벌 자금 흐름, 금융시장 주요 이슈와 이벤트 등의 정보로 구성된 월간 포트폴리오 보고서를 제공하고 있다. 김유성 KB증권 투자솔루션센터장은 “고객 자산을 안정적으로 늘리기 위한 방법론을 제시하는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랩어카운트 상품인 만큼 최저 가입금액이 있다. 최저 1000만원으로 다른 랩어카운트 상품에 비해 높은 편은 아니다. 고윤상 기자

    한국경제 | 2021.05.11 16:32 | 고윤상

  • 5대 美 기술주를 흔드는 5가지 요인

    ... 따른 금리 인상 요인도 이들 기술주 앞에 놓인 리스크입니다. 골드만삭스는 FAAMG 기술주의 최대 위협 요인으로 금융당국의 개입을 꼽았습니다. 코스틴 위원은 "바이든 정부와 함께 더 엄격한 규제와 더 엄격한 독점 금지법이 시행될 수 있다는 위험이 커졌다"고 진단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를 제외한 나머지 4개 종목은 독점 금지 등과 관련해 의회 조사는 물론 각종 법적 다툼에 휘말리게 됐다는 게 골드만삭스의 설명입니다. 고윤상 기자

    한국경제 | 2021.05.11 15:41 | 고윤상

  • thumbnail
    고평가 논란에 상장 첫날 26% 폭락…SKIET 적정 주가는?

    ... "SKIET는 국내 배터리 3사에 모두 분리막을 공급하는 소재업체인데다가 기술력을 인정받는 만큼 실적 개선세가 뚜렷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차전지 업종에 대한 투자심리도 하반기 들어 개선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은 "2차전지는 펀더멘탈은 좋은데 수급상 나빠진 상황"이라며 "하반기에는 2차전지주들이 실적 개선세를 바탕으로 다시 상승세에 접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고윤상 기자

    한국경제 | 2021.05.11 15:27 | 고윤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