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5,2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학 혁신 놓고 총장들 '끝장토론' 한다

    ...에 따른 불평등을 극복하는 인간가치’ 등 두 가지다. 지난 6월 열린 인재포럼 자문위원회 정례회의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정했다. 대학혁명 세션의 좌장은 바른사회운동연합 교육개혁추진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이 맡았다. 《서울대에서는 누가 A+를 받는가》란 저서로 유명한 이혜정 교육과혁신연구소 소장과 민경찬 연세대 명예특임교수가 발표자로 나선다. 이영무 한양대 총장, 오덕성 충남대 총장, 신성철 KAIST 총장, ...

    한국경제 | 2018.11.06 00:56 | 구은서

  • thumbnail
    넷플릭스의 인재경영 비결 공개…대학 혁신 놓고 총장들 '끝장토론'

    ... 처음 선보인다. ‘대학혁명-총장들의 끝장토론’과 ‘기술혁신에 따른 불평등을 극복하는 인간가치’ 등 두 개다. 이번 대학혁명 세션의 좌장은 바른사회운동연합 교육개혁추진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이 맡기로 했다. 《서울대에서는 누가 A+를 받는가》란 저서로 유명한 이혜정 교육과혁신연구소 소장과 민경찬 연세대 명예특임교수가 발표자로 나선다. 이영무 한양대 총장, 오덕성 충남대 총장, 신성철 KAIST 총장, ...

    한국경제 | 2018.11.05 17:28 | 구은서

  • thumbnail
    "창업은 '뚝딱' 되는 것 아니다…초·중·고 교육부터 기업가정신 녹여야"

    ... 군대는 청년들에게 어떤 경험을 제공하고 있는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대학 간판보다는 능력이 우선 전문가들은 주입식 교육, 입시 경쟁에서 벗어나 창의·융합교육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은 획일화된 교육이 시대를 역행하며 사회적 낭비를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의 2018년 대학 진학률은 69%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이다. 학생 개인의 적성과 상관 없이 &l...

    한국경제 | 2018.11.04 19:29 | 구은서/장현주

  • "초·중·고 교과과정에 인성교육 시간 늘려야"

    ...t;고교 교과과정에서 인성교육 시간을 늘려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지난달 31일 시민단체 바른사회운동연합의 교육개혁추진위원회는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기본으로 돌아가자’란 주제로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는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정창영 전 연세대 총장, 이기수 전 고려대 총장, 김병일 전 기획예산처 장관, 이배용 전 이화여대 총장, 신영무 바사연 상임대표, 이여성 전 현대로템 대표 등이 참석했다. 발제를 맡은 정 전 총장은 “이른바 ...

    한국경제 | 2018.11.01 18:28 | 구은서

  • thumbnail
    "회계가 바로 서야 경제가 바로 선다"…'회계의 날' 기념식

    ... 밝혔다. ◆…회계투명성 대사로 임명된 이상화 선수가 최중경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부에서는 올해의 '회계인 명예의 전당' 헌액인으로 선정된 신찬수 전 한국공인회계사회장과 송자 전 연세대학교 총장의 헌액행사가 열렸다. 윤증현 회계인명예의전당 위원장은 기념사에서 "세 번째 헌액인 선정을 뜻 깊게 생각한다. 두분 헌액인에게 진심으로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며 "경제활동에 있어 가장 기본이 되는 회계의 가치와 그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넘치지 않을 것이다. ...

    조세일보 | 2018.10.31 12:03

  • thumbnail
    "현재 우리나라는 위기 상황…해법은 혁신성장에 있다"

    ... 접어들었다고 판단했다. 이를 타개할 대책은 정부의 3대 정책 기조인 소득주도성장, 공정경제, 혁신성장 중 혁신성장에 있다고 했다. 적극적인 규제 혁파로 국가 혁신성장을 이끌어내야 한다는 고언이다. “모든 경기 지표 악화되고 있다”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국은 경기순환적 측면에서나 구조적 측면에서 위기임이 분명하다”며 “생산과 투자, 소비심리, 기업 체감경기 등 모든 지표가 악화일로”라고 우려했다. 저성장이 이어지면서 분배가 나빠지고 있다고도 했다. '일자리 ...

    생글생글 | 2018.10.30 11:31

  • thumbnail
    "현재 우리나라는 위기 상황…해법은 혁신성장에 있다"

    ... 타개할 대책은 정부의 3대 정책 기조인 소득주도성장, 공정경제, 혁신성장 중 혁신성장에 있다고 했다. 적극적인 규제 혁파로 국가 혁신성장을 이끌어내야 한다는 고언이다. “모든 경기 지표 악화되고 있다”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국은 경기순환적 측면에서나 구조적 측면에서 위기임이 분명하다”며 “생산과 투자, 소비심리, 기업 체감경기 등 모든 지표가 악화일로”라고 우려했다. 저성장이 ...

    한국경제 | 2018.10.29 09:01 | 조재길

  • thumbnail
    윤증현 "그 어떤 정책도 시장 이기지 못해…정부 간섭 최소화해야"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동안 언론 인터뷰를 하지 않았다. 목 상태가 좋지 않아 강연이나 인터뷰를 삼가라는 의사의 권유도 있었지만, 그보다는 나라가 돌아가는 것에 대해 말을 꺼내고 싶지 않은 이유가 컸다. 어렵게 인터뷰에 응한 윤 전 장관은 한동안 참았던 말을 거침없이 쏟아냈다. 정책 결정의 잘못을 지적하는 부분에서는 핏대가 드러날 정도로 목청을 높이기도 했다. 꼼꼼하게 준비한 자료를 바탕으로 경제 현안과 문제를 조목조목 언급하며, 해법에 대해서도 ...

    한국경제 | 2018.10.09 18:11 | 성수영

  • thumbnail
    윤증현 前 장관이 제안하는 관광 발전·저출산 극복 방안…"관광청·이민청 만들자"

    서비스산업은 윤증현 전 장관이 현직에 있을 때부터 애착을 갖고 육성을 추진했던 분야다. 의료산업 선진화를 위한 투자개방형 병원 추진을 놓고 이명박 전 대통령 앞에서 정치인 출신 전재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끝장토론을 벌인 일은 관가에서 유명한 일화다. 윤 전 장관은 “모든 일이 기득권 반대에 부딪혀 뜻대로 되지 않았다”며 관광산업 규제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그는 “일본은 외국인 관광객이 줄자 아베 신조 총리가 관광진흥위원회를 ...

    한국경제 | 2018.10.09 18:08 | 성수영

  • thumbnail
    기업가정신 되살려 시장을 뛰게 하라

    모두가 지금 우리 경제를 위기 상황으로 규정했다. 과거와는 다른 ‘구조적 위기’라는 판단도 비슷했다. “장기 침체로 이미 접어들었다”(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단기적인 대응책으로는 어떤 것도 방향을 틀기엔 역부족이다”(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는 암울한 진단이 넘쳤다. 결론은 정책의 근본적인 방향 전환, 대수술이 필요하다는 데 모아졌다. 한국경제신문이 창간 54주년을 맞아 국내 ...

    한국경제 | 2018.10.09 17:45 | 정종태